그림 일기

소나무 2021. 4. 26. 11:37

청량산(2021년 봄)

 

 

 

얼마 전에 제가 거처하는 오두막 화실 인근의 토지 구입 문제로 이웃 주민과 약간의 마찰이 있었습니다.

이웃인 그분과 살뜰한 관계는 아니지만 서로 도와주며 무난히 잘 지내왔는데, 그날의 언쟁으로 서먹해졌습니다. 

그날 서로가 약간의 예의를 갖춘 언어를 사용하고 서로 지나치게 방어적 태도를 갖지 않았다면 그렇게 큰 언쟁은 없었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내 나름 가끔 명상을 하고 사물을 생각 깊게 바라보고 합리적으로 판단한다고 믿고 있었습니다.

내 주변에 일어나는 일들을 객관적으로 들여다보며 이성적으로 판단하고 적절하게 감정 조절을 하는 그런 사람인 줄 알았습니다. 내가 말입니다.

그런데 언쟁을 벌이며 나도 모르게 큰소리로 말다툼을 했습니다.

그러면서도 나중에 서로 오해가 있었음을 알고 어색하게 마무리하였습니다.

그런데 그날 그분이 한 말이 다시 생각나고, 역지사지로 그분의 입장에서 생각해 보니, 오히려 그 분이 나때문에 손해보고 상처 받았을 수도 있었겠구나 이해가 되다가도, 어느 순간 화가 치밀어 오르고 나의 마음 상처에 밤새 잠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잠 못 든 그 밤 새벽녘에 가만히 나를 돌아봤습니다.

남들이 객관적 시선으로 바라보면 별일이 아닌 것을 크게 다투었구나 하는 자책과, 그가 예의를 갖춘 언어가 아니더라도 나는 예의를 갖추어 말할 걸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러면서 나는 제대로 인격적이었고 정당했던가 돌아봤습니다.

밤새 분노하고 걱정하고 그 일에 집착하는 나를 가만히 들여다보니 나의 하찮은 존재가 보였습니다.

명상과 독서와 깊은 생각으로 얻은 이성과 감성의 조화는, 그런 자부심은 헛된 것이란 생각과, 이럴 땐 산전수전 겪은 인생의 깊이가 오히려 더 좋은 치료약이 되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러고 법과 통상적인 사회 도덕성에 크게 어긋나지 않는다면, 작은 일에 스스로를 질책하고 부끄러워하는 내면적 도덕성도 중요하지만, 때로는 마음의 갑옷으로 내 스스로에게 뻔뻔함(?)도 정신 건강을 위해 그렇게 나쁘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도 했습니다.

 

나이 60 중반에, 나름은 고생하며 자랐다는 내가, 나를 바라보는 스스로의 뻔뻔함(?)의 부족과 맷집 약함을 자책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나의 장점은 남을 배려하고 합리적 판단과 감성과 이성의 조화와 내 나름의 도덕성이라 여전히 믿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그렇게 살아왔는데, 이번의 작은 다툼으로 마음고생 좀 했다고 인생 행로를 바꿀 수는 없잖아요.

하루 이틀 지나고 나니 격한 파도처럼 일어났던 마음이 다시 일상으로 돌아오고 있습니다.

다음을 위해 든든한 마음의 갑옷 하나 준비해둬야겠습니다.

 

 

(2021년 봄. 박영오 글 그림)

 

 

좋은 글.....
감사히 보고 갑니다
즐거운 시간되세요
사람사는게 다 그렇습니다. 별것 아닌걸 가지고 다투기도 하고 또 반대로 별걸 다 양보하기도 하고 그러지요.
너무 괘념 마십시요. 세월 지나면 그 어색함 또한 사라질겁니다.
박화백님의 스케치에 푹 빠져
이 아침 시간 가는 줄을 모르고 있습니다.
붓 터치 하나하나가 신비롭습니다.
멋쟁이입니다.ㅎㅎ
안녕하세요?

누구나
사노라면
겪는 일들이지요

괜스레 마음에 담지 마시고
탈탈 털어 버리세요

그러기에 딱좋은
거시기가 있지 않습니까?

막걸리 두어되 받아다
김치에 돼지비계 숭숭썰어 찌게 한냄비 끓여

자그만 소반에 차려놓으면
그분과 함께
그 마음 씻기 딱이랍니다

실상은
그리 하기가
서먹한 마음에 쉽지 않지만

눈딱감고 실행하시면
앞날이 더욱 정겨움으로 펼쳐질겝니다


그리고 더 중요한 사실 하나
마음속에 품고있던 생각을 들추어내면
처음에는 어색하겠지만

서로의 속내를 가늠하여 보노라면
새로움을 얻을수있으니
언쟁이란 새로움으로 가는 과정이라 보면 좋지요

언제나 행복한 날들이 되세요
안녕하세요.소나무님
블친님의 마음이 아직은 순수하고 여린까닭이라 사려됩니다.
안 좋은 과거일수록 빨리 잊어버리시길 바랍니다.
잠시나마 편안한 시간 보내다 갑니다.
행복 가득한 수요일
날씨는 흐리지만
달콤한 라떼한잔과 함께
즐거운 오후시간 어떠세요?
늘 건강하시고 행복한 날되세요~
4
목소리 높이다 보면
본질을 잊어 버릴때도 있지요

참는것도 병이됩디다
수양이 부족해서인지 ᆢ