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 일기

소나무 2021. 5. 14. 08:22

 

 

설악산 봉정암은 백담사에서 5시간 정도를 꼬박 걸어야 갈 수 있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높은 곳에 자리 잡고 있는 암자 중에 하나입니다.

그 길을 공양미 한 두 됫박 정도 배낭에 메고 겁 없이 봉정암에 기도하러 오르는 할머니나 아낙들이 제법 많습니다.

굳이 봉정암에서 밤새워 기도 하지 않아도, 이미 그 길을 오르며 간절한 기도는 모두 다 이루어졌으리라 여겨집니다.

암벽 등반하듯이 대여섯 시간 동안 오르는 그 길의 여정이, 어찌 법당에서 하는 간절한 기도 못지않겠습니까?

나도 그 길을 서넛 번 올랐습니다.

 

 

(2021. 5. 중순. 박영오 글 그림)

 

 

안녕하세요,소나무님
어머니의 소중하고 간절한 바램이
그 어떤 고난인들 못 견뎌내겠습니까?
갑자기 요양병원에 계시는 어머님 생각에
마음이 짠해 집니다.
비 에보 주말 안전운전하시고 건강 유의하시길
바랍니다.
저는 봉정암을 못 올라 봤습니다.
전두환 내외가 백담사에 있을때 봉정암을 오른다는 기사는 본적이 있습니다만
많이 높고 힘든곳 같더라구요.
여기는 어제부터 내내 비가 내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