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두막 이야기

소나무 2021. 8. 17. 16:20

 

부분 부분이 아름다우면, 그 부분이 모여서 전체가 아름다워질까요?

올여름 동안 오두막 정원 꾸미기에 푹 빠져지냈습니다.

새벽 어스름 사물이 자신의 모습을 드러낼 시간에 시작해서 오전 10, 11시 무렵까지 꽃 심고 정원석 제자리 잡아주고 잡초 제거하고......

산그늘이 마당에 내려오는 저녁 시간에는 주로 꽃과 나무에 물 주고..... 삼복더위 대부분의 시간을 그렇게 보냈습니다.

정원 설계도 큰 그림을 머릿속에 그려두고, 한 부분 한 부분을 완성해가며, 부분이 또 한 부분과 연결해서 그렇게 퍼즐 맞추듯이 꾸며가고 있습니다.

힘들지 않느냐고요?

힘들지만 재미있습니다.

정원 일 하는 동안은 시간 가는지 모르고, 즐겁게 일하고 있습니다. 

행복이 별다른 건가요.

일하는 동안 즐겁고, 힘들지만 일 마치고 난뒤 뿌듯하게 밀려오는 보람이 있다면 그것 또한 소박한 행복이 아닐까요?

코로나 극성이 물러가는 그 어느날, 우리 가족 모두가 오두막 마당에서 만나는 그날을 생각하며, 꽃 한 포기 심고 조약돌 하나 제자리 잡아주며, 머릿속에 담아 둔 퍼즐을 맞춰가고 있습니다.

더 많은 시간이 지나 오두막 정원이 성숙하게 자리 잡는다면, 대문 활짝 열어놓고 누구나 방문해서 마음 편히 쉬었다가 가는 그런 공간이 될 수 있길 꿈꿉니다.

소박한 이 공간을 찾아주신 불친님들 다들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고맙습니다.

 

 

 

 

 

 

   

전망 좋은 곳에 자리한 소나무님의 정원.
그야말로 천국이 따로 없습니다.
풀 한포기 돌 하나 하나 소일 삼아 가꾸세요.
참 부럽습니다.^^
집 앞을 흐르는 물은 낙동강인가요?
저 벤치에 앉아 멍때리고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언제고 그쪽으로 지나갈때는 꼭 한번 들려보고 싶습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안녕하세요?
♡쌀의 날 건강 관리 잘하시고 보람 되게 보내세요♡
멋진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
공감 추가하고 갑니다~~~~
좋은것만이
어울려 진다고해서

아름답고 이쁜것은 아닌것 같아요
모든게 어울림이겠지요
오늘은 칸나 꽃이 제일 이쁘네
이쁘게 꾸밀려고 더운데 고생이 많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