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 일기

소나무 2021. 9. 2. 09:09

 

 

 

아들이 밤늦은 시간에 제법 긴 톡(메시지)을 보내왔습니다.

아빠가 보고 싶다고, 아빠의 어릴 적부터 가르침 덕분에 회사에서 모범적 사원으로 칭송을 받고 있다고, 보고 싶다고, 사랑한다고, 그렇게 긴(?) 톡(메시지)을 보내왔습니다.

지금까지 아들답게(?) 대부분 단문장으로, 예 아니요 정도로 톡을 보내왔는데 말입니다.

 

몇 번이고 다시 읽었습니다.

아들이 아빠가 보고 싶어 눈물이 난다고 말했습니다.

코로나가 잠잠해질 때까지 만나지 말자고 했거든요.

남들이 보면 별 내용이 없지만 나도 눈물이 핑 돌았습니다.

아들에게 긴 톡 답을 보냈습니다.

100 중에 99는 모두 너의 노력이고 아빠는 겨우 1 정도였다고, 사랑한다고 그렇게 답을 보냈습니다.

아들은 지금 서울 모 국가기관에서 중요한(?) 일을 하고 있습니다.

 

 

아들에게 보낸 톡을 다시 옮겨봅니다.

 

아들아
사랑한다는 말에 코끝이 찡해지는구나
고맙다
네가 이렇게 훌륭하게 성장한 것은, 99는 모두 너의 노력 덕분이고 아빠는 1 정도란다
아빠는 가끔 아들이 가야 할 길을 알려주는 등대나 지도 역할이었단다
목표를 정하고 바른 길을 묵묵히 걸어온 것은 온전히 너 혼자의 힘이란다
대학시절까지 지금까지 바른 생각으로 묵묵하게 걸어온, 그래서 아빠 엄마는 네가 너무 고맙고 대견하단다.

아빠는 어제 2차 백신 접종하고 정신없이 잠을 자고 오늘 아침에서야 아들 톡을 봤단다
서로 말하지 않아도 내가 네 마음을 알고, 넌 아빠 마음을 느꼈겠지만, 아들이 사랑한다는 그 말 한마디에 아빠 마음이 울컥하는구나

우리 며느리 마음도 느껴진다
큰돈은 아니지만 부모님 돈 쓰는 것을 아끼려고 합리적으로 보험 든 검소한 마음이 고맙구나

아들, 고맙다
중요한 국가기관에서 모범적 사원으로 자리 잡고 있어 자랑스럽고 든든하단다
건강 잘 챙기고, 회사에서 일하다가도 가끔 사무실 밖에 나와 호수 주변 걸어주고 그래.
바쁜 것 알지만 5분, 10분이라도 자주 걷는 것이 가장 좋단다

늘 안전 운전하고
즐겁고 편안한 휴일이 되거라
사랑한다

 

 

(2021. 9. 초순. 박영오 글 그림) 










지루한 가을 장마 속에 아침 저녁으로는 제법 쌀쌀하네요.
그동안 안녕하셨는지요?
오늘은 고려로 시집 온 몽골 공주들의 이야기를 하려고 합니다.

▶세계를 제패한 원은 황실의 공주를 고려에 시집보냄으로써 혈연관계를 통해
고려를 지배하려고 했습니다. 그래서 고려의 국왕은 몽골여인을 아내로 맞이하고
그녀가 낳은 아들은 고려의 왕이 되었지요. 국왕이 된 몽골여인의 아들은 다시
몽골여인을 아내로 맞이하는 일이 거의 한 세기에 걸쳐 반복되었답니다.

▶고려왕비가 된 몽골여인들은 고려 제25대 충렬왕부터 제31대 공민왕까지 총
여덟 명이었는데요. 충선왕은 두 명, 충숙왕은 세 명의 몽골여인과 혼인했어요.
역사는 이들을 제국대장공주(충렬왕비), 복국장공주(충숙왕비), 덕령공주(충혜왕비),
노국대장공주(공민왕비) 등으로 부르고 있습니다. 이 이름들은 사망한 후 원나라로부터
받은 시호였습니다.

▶노국공주는 고려왕비가 된 마지막 몽골여인입니다. 그녀는 원나라 황족 위왕(魏王)의
딸로서, 1349년 원나라에서 공민왕과 결혼해 왕비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1365년(공민왕 14)에
아이를 낳다 난산(難産)으로 죽었다고 해요. 그녀가 죽은 뒤부터 왕은 상심하여 정사를 돌보지 않고,
친히 왕비의 진영(眞影)을 그려 벽에 걸고 왕비의 죽음을 애도하는 한편 불사를 일으켜
혼제를 지내고 화려한 영전을 지었답니다. 그래서 지금까지 세기의 로맨스로 전해지고 있지요.

◀선조들의 숨결어린 문화재
"문화재를 사랑하는 마음은 애국심입니다
두 분 톡에서 부자지간의 따뜻한 정을
느낍니다.
코로나의 세월이라 부모자식도 마음대로
못 만나는게 안타깝고 속 상합니다.
늘 편안 하십시요

9월에 둘쩨날도
힘차게 출발하시고
기쁨이 함께한
평안이 함께하시며
즐겁고 행복하세요
잘 보고 갑니다~~~*
4
그래 괜찮다
나는 너편이라고
이마에 땀을 딱아주든
별하나 ᆢ

한마디 말에 힘이 납니다
보람도 있고요 ㅎ
안녕하세요?
♡9월의 셋째 날 건강 관리 잘하시고 보람 되게 보내세요♡
멋진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
공감♡ 추가하고 갑니다~~~~
아빠한테 고백하는 아들의 용기가 참 대견합니다.
또한 따스한 답장을 보내는 아빠의 마음.
그 마음 공감합니다.
영원하시기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