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 일기

소나무 2021. 10. 28. 11:09

 

 

 

 

 

살아보니 똑같더라.
나이 든다고 누구나 다 해탈하고 달관하는 것은 아니더라.
때 되면 누구나 배가 곱파지듯이, 희로애락의 감정은 여전하고 같고 변함이 없더라.
기쁘고, 화나고, 사랑하고, 즐겁고........

인간 내면에 숨겨진 수많은 감정은 나이에 따라 세월에 따라 달라지는 것이 아니라,

그저 참거나 포기하거나 외면하고 그렇거니 이해하고 그냥 지나갈 뿐이다.
날카롭던 감정의 모서리가 세월을 견디지 못하고 닳고 무뎌져 그냥 그렇거니 하고  지나갈 뿐이다.

나는 살아보니 그렇더구나.

 

 

(2021. 10. 하순. 박영오 글 그림)

 

 

 

 

 

 

글과 마음에 글 잘보고
좋은마음 내려 놓고갑니다
오늘도 소중한 시간되세요
너는 늙어봤느냐? 나는 젊어봤다. 이 말로 젊은이들과 대화할때 위로를 삼지요.
몸은 늙어도 마음은 절대로 안 늙는게 사람이거든요.
연륜을 핑계로 참아내는것, 그냥 지나쳐 버리는것 뿐이지요.
안녕하세요?
♡지방자치의 날 건강 관리 잘하시고 보람 되게 보내세요♡
멋진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공감♡ 추가하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