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 일기

소나무 2021. 12. 30. 10:56

 

 

 

2017년 3월에는 혼자서,  2019년 3월에는 가족과 함께 캄보디아 앙코르왓트를 여행했습니다. 

그때 틈틈이 스케치하고 호텔에 돌아와 그림을 마무리하고 그랬습니다.

돌아보니 소중한 시간 중에 하나입니다.

코로나가 잠잠해지면 다시 캄보디아 여행을 하고 싶습니다.

이번에는 한 달 살기 하면서, '앙코르왓트' '앙코르 톰'이나 밀림 속에 흩어져있는 사원을 찾아가 하루 종일 야자나무 그늘에 죽치고 앉아서 그림을 그리거나 멍상을 하고 싶습니다.

지금 할 수 없으니까 더욱 간절해지네요.

 

그냥 혼자서 해보는 상상입니다.

 

 

 

2021년 12월 말 박영오 글 그림

2019년 앙코르왓트 여행 중 현장에서 스케치 하거나 그린 소품입니다.

그 바램 꼭 이루어지길 저도 기도 하겠습니다.
그래요.
여행중에도 이런 여유가 있어야 하는데...
캄보디아. 몇년 전에 갔었던가?
가물가물합니다.^^*
반갑숩니다
신축년 한해 동안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새해 에도 건강하시고
활기찬 활동으로
기쁨이 가득 하세요~~~~~~*
안녕하세요?
♡신축년 마지막 날 건강 관리 잘하시고 보람 되게 보내세요♡
멋진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공감♡ 추가하고 갑니다~~~~
올 한해 많은 격려하여 주셨음에 감사드립니다.
새 해 복 많이 받으시고
소망하시는 모든일 꼭 이루시길 빕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