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줄 오두막 편지

소나무 2022. 1. 26. 08:25

 

 

아들이 새벽 3시에 회사에서 퇴근했다고 아내가 일러주듯이 말한다.

지난 연말에는 결산으로 매일 야근하더니, 새해인데 또 무슨 일로.......

아침해를 바라보며 출근하고 저녁 햇살을 받으며 퇴근할 수는 없을까?

 

내 아들만 그런 게 아니라 우리 젊은이들 모두 아침 햇살을 받으며 출근하고 저녁노을을 바라보며 퇴근했으면 좋겠다.

선진국의 기준은 소득수준이 아니라 삶의 질이 아닐까?

 

 

2022년 1월 하순. 박영오 글 그림

 

 

 

 

 

 

 

 

무척 바쁜 회사인가 봅니다
그래도 울 아들처럼 코로나로 일 없어 노는것 보다 좋은 겁니다. ㅎ
'그래도 일할 수 있을 때가 행복하다'
늙고 보니 이 말에 동감합니다.^^*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수고하신 덕분에 잘 봅니다
오늘도 평안 하시며
즐거운 휴식 취하시고
행복한 저녁 시간되세요
참 공감이 되는 말씀입니다^^
그동안 열심히 달려오느라
고생한 몸과 고된 마음을
설연휴 동안은 즐겁고 편안하게 보내면서
재충전하는 시간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