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줄 오두막 편지

소나무 2022. 2. 5. 03:34




잠못드는 밤, 여행서적 하나가 잠을 더욱 못이루게 하고 있습니다.

몰입하며 쉽게쉽게 책장을 넘길 수 있는 책과 잠못드는 밤은, 설레며 갓 연애하기 시작하는 청춘남녀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뒤척이는 잠은 책의 한 페이지 한 페이지를 호기심으로 알아가고, 책은 점점 멀어지는 잠을 어루만지며 위로해줍니다.

심장을 뛰게 하는 내용은 아니지만 다행히 내 스타일의 큼직한 삽화가, 묘하게 끌리게 하는 책입니다.
막무가내로 눈에 콩깍지가 낄때도 있는게 남녀간의 사랑이니까요.
이밤, 책과 잠 이 둘은 헤어지기 무척 힘들 것같습니다.
이왕 이렇게 된거 갈때 까지 한 번 가보겠습니다.

책이름 : 혼자 천천히 북유럽
저자 : 리모 김현길
출판사 : 상상출판


2022년 2월 5일 이른 새벽. 박영오 글 사진
안녕하세요?

때론
이러한 이끌림이 있어
길을 가는게지요

이것 저것 따질일 없이
그저 마음가는대로
따지지도 묻지도 말며
찬찬히 길을 따라 가노라면

우린
당도할겝니다

보람이라는
즐거움이라는
행복이라는 여정들로 빼곡한 인생길로...


언제나 행복한 날들이 되세요
비밀댓글입니다
혼자서 천천히 북유럽 여행을 떠날수 있는날이 속히
왔으면 합니다.
사진이 아닌 그림으로 그려넣은 책이군요
책을보면 눈커풀이 내려앉는다고 하는데 ...ㅋ
불면증일땐 그것도 아닌가봅니다
저도 잠이 안와서 새벽부터 컴에 앉아있습니다.
곧 날이 밝을것 같네요. ㅋ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오후도 이어서
즐거운 시간되시고
기쁨이 함께하세요
감사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