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줄 오두막 편지

소나무 2022. 2. 9. 11:57

 

 

 

2016에 촬영한 사진입니다. 그때 중학교 1학년 신입생들이  오늘(2022.2.9) 고3 졸업식을 했습니다.

 

 

 

 

마지막 수업을 인터넷 원격 화상수업으로 마쳤습니다.

중학교 2학년 224명의 이름을 한 명 한 명씩 부르며 끝을 맺었습니다.

무사히 마쳤다는 기쁨보다는 아쉬움이 짙게 밀려왔습니다.

사실 이 순간만을 기다려 왔는데, 왜 이렇게 깊은 아쉬움과 외로움이 밀려올까요.

아마 내 인생의 마지막 수업이라서 그럴 테지요..

 

20172월에 정년을 2년 반을 남겨두고 명예퇴직을 했습니다.

그때 졸업을 앞둔 중3 수업을 마지막으로 하고, 수업이 끝날 무렵에 학생들이 걱정 말아요 그대’라는 노래를 합창해주었습니다.

그 노래를 들으며 체면 없이 눈물을 많이 흘렸습니다.

지금도 그 노래를 들으면 그때 생각이 많이 납니다.

 

그런데 그게 마지막 수업이 아니더군요.

퇴직 후에 여러 사정으로 도와달라는 부탁을 차마 거절하지 못하고 시간 계약제(기간제) 교사를 몇 차례 더 했습니다.

우연하게도 2017년 퇴직한 학교에서, 작년 한 해 다시 기간제 교사로 1년을 더 근무하고 올해 2월 마치게 되었습니다.

그때 중1 신입생들이 오늘 고3 졸업식을 앞두고 있습니다.

 

마음속으로 앞으로는 더 이상 기간제 교사를 하지 말아야지, 미안하지만 정중하게 거절하기로 마음을 먹었습니다.

내 자신이 생각해도 퇴직 후 충분히 근무했습니다.

기간제 교사를 하면서 검소하게 생활하며 적은 돈이지만 아껴서 모아둔 돈으로, 코로나 잠잠해지면 그게 해외이든 국내이든 어디든 아내와 한 달 살이를 시작해볼 생각입니다.

 

이번이 진짜 마지막 수업이라는 생각이 깊게 들었습니다.

교사로 근무하면서 학생들하고 수업할 때, 교실에서 학생들과 같이 있을 때 가장 행복했습니다.

이제는 다시는 그런 기회는 오지 않겠지 생각하니까 깊은 아쉬움이 밀려오고 많은 여운이 남습니다.

마지막 수업을 교실에서 학생들 얼굴이라도 보며 했으면 더 좋았을 텐데......

지난 일년동안 학생들과 참 즐겁게 수업하고 보람있게 보냈습니다.

그리고 후배 동료 교사들과 학교 책임자분들이 저를 늘 배려해주고 많이 도와주었습니다.

덕분에 행복한 1년을 보냈습니다.

학생들에게 선생님들께 마음 깊이 감사드립니다.

 

내 인생에서 중요한 날이, 다시 오지 않을 오늘이 그렇게 지나갔습니다.

고맙습니다.

 

 

2022년 2월 9일 박영오 글 사진(2016 사진)

 
 
 
 

 

 

 

 

비대면이 이제 일상화 되는것 같아요. 이제 코로나 걸리면 치료약도 비대면으로 처방 받으라고 하네요.

저도 퇴직후 관련기관들에서 제의가 왔지만 다 거절하고
실컷 돌아 다녔습니다.
한 20년 국외 국내 가릴것없이 다녔습니다.

하시고 싶은것 다 해보셔죠.
응원합니다.
아침이 밝아 오는 건 새로운 기회와
기쁨을 누리라는 뜻이고
하루하루 저녁이 어두워 지는건
실패와 아쉬움을 묻어라는 뜻이라
합니다

사랑, 기쁨, 행복, 웃음이 가득한 오늘
되시길 바랍니다
우리 매암님도 명예퇴직한지 4년째입니다
오늘 후배동료가 퇴직하는 날이라고 하네요
퇴직자 모임에서 위로차 환영회를 한다고 합니다
그 마음 알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