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줄 오두막 편지

소나무 2022. 3. 20. 10:06

 

 

봄눈이 마음껏 내렸습니다.

지난겨울 동안 내리지 못한 눈이 겨울이 완전히 떠나기 전에 미련이 남았는지 하루 종일 폭설처럼 내렸습니다.

봄눈처럼 녹는다는 말처럼 눈은 이내 녹아서 사라졌지만, 겨울 내내 눈을 기다렸던 마음을 어루만지기에 충분했습니다.

 

비교적 봄이 늦게 도착하는 지역인 여기서도 매화가 한창입니다.

30년 이상을 근무하던 직장을 퇴직해 매일 매일이 휴일이지만, 몸에 배여있고 체득돼 있어서 그런지 토요일 일요일이 돼야 휴일인 것처럼 느껴집니다.

2022년 3월 19일 토요일 휴일날 아침, 봄눈을 마음 편히 바라봅니다.

이 봄눈이 지나가면 오랜 시간이 지난 다음에 눈을 볼 수 있겠지요.

어린아이처럼 마음 설레며 눈을 바라보며 사진으로 영상으로 마음의 저장고에 추억이라 이름 붙여 담아둡니다.

난로를 따듯하게 지펴 오두막을 뎁혀놓고 자주 마당가를 서성거리며 봄눈을 마음껏 바라봅니다.

여전히 눈이 내리지만 이내 사라지겠지요.

봄눈이니까요.

 

 

2022. 3. 19. (토요일) 박영오 글 사진

 

 

 

멋지게 담으셨네요.......
함박 눈이
실감나게
펑펑 내립니다
수고 하셨습니다
멋지고좋은그림입니다
감사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
오우~!
정말 멋집니다.^^*
안녕하세요?

어릴적
산간오지지방인 비탈도에는
겨울철이면 당연스레 펼쳐지던 그런 함박눈인데
요즘은 한겨울철에도 눈구경하기 힘들어집니다

겨울에
눈이 소북이 쌓여야
자그만 곤충들이나 씨앗들이
눈속에서 추위를 피해갈터인데....

돌아오는 겨울철에는
함박눈이 넉넉히좀 내렸으면 합니다


언제나 행복한 날들이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