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때기의 산행

산이 좋아 산을 찾아 산에 마음을 두어....

계룡시 향적산(국사봉) 시산제 -[대전]여행과산행-

댓글 6

산행/대전·세종·충청 근교의 산

2014. 2. 16.

 

 

 

계룡시 향적산(국사봉) 시산제

-[대전] 여행과 산행-

 

 

날짜: 2014.02.16 (일)

 

산행 코스: 무상사 주차장 -> 헬기장 -> 향적산(국사봉) 정상 -> 헬기장 -> 무상사 주차장 

 

 

산행 거리: 3.6 km 내외(스마트폰용 GPS 어플 나들이 기준)

 

산행 시간 : 2시간 35분 (시산제-휴식 시간 포함)        

 

 

산행기점 주소: 충남 계룡시 엄사면 향한리 452-13 (무상사 주차장)

뒤풀이 주소: 충남 공주시 반포면 학봉리 671-1 (12월의 왈츠) 

 

 

산행 속도: 쉬엄쉬엄

산행 날씨: 구름 많음

 

 

시산제 참가자: [대전] 여행과산행 소속 40 명 (뒤풀이 포함 51 명)

 

돼지머리에 올려진 돈(찬조+절값): 287 만원

최고액 찬조자: 송희영님(30만원 찬조+5만원 절값) , 블루님(30만원 찬조)

 

 

회비: 20,000 원(찬조자 회비 면제)

 

 

주관자: 블루

 

 

일정

 

무상사 주차장        AM 08:00

헬기장                  AM 09:56

향적산(국사봉)       AM 10:10

헬기장                  AM 11:05

무상사 주차장        AM 11:35

12월의 왈츠           PM 12:09

 

 

 

계룡시 향적산(국사봉)

 

향적산은 향나무가 많이 있었다 하여 유래하였다. 국사봉(國師峰)이라고도 하는데 신도안이 도읍이 되면 나라의 왕을 가르칠 스승이 이곳에서 나온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향적산 부근에 있는 국사봉은 조선 태조 이성계
신도안에 도읍을 정할 때 친히 올라가 국사를 논했다 하여 국사봉(國事峰)이라 하였다고도 한다.
 

[출처]

디지털논산문화대전

 

 

 

스마트폰용 GPS 어플 나들이로 기록한 자료

 

 

 

 

 

 

 

여행과산행 2014년도 시산제를 위하여 무상사 주차장에 집결

 

AM 09:00

 

우연히 찍힌 러스님..

 

 

 

다소 늦는 회원들이 도착하기를 기다리는 회원분들

 

 

 

 

 

 

 

삼삼오오 짝을 이뤄 향적산(국사봉)을 향하여 오르기 시작한다.

 

 

 

 

 

 

 

 

 

 

 

 

 

 

 

시산제에 쓸 다소 무게가 나가는 떡이 한가득 든 박스는 뚜벅이님이 직접 배낭에 메고 가신다.

 

 

 

 

 

 

 

 

 

 

 

 

 

 

 

향적산(국사봉)에서 유명한 용화사(국조선원) 용바위

 

과거에는 귀룡선원이라고 불리던 곳에 위치하여 있다.

 

 

 

 

 

정역(正易)을 창시, 연구한 일부(一夫)

김항(金恒) 선생은 세계의 중심지는 한국이며 한국의 중심지는 계룡산이라 주장했다.

 

일부 선생은 한 걸음 더 나아가 향적산(국사봉)에 있는 거북바위가 주역의 ‘하도(河圖)’이며 향적산(국사봉) 용바위는

주역의 ‘낙서(洛書)’로 거북바위와 용바위가 있는 곳이 계룡산의 중심이 된다고 한다.

 

하도낙서는 주역의 기본 원리이다.

 

 

잠시 숨을 고른 후 다시 산을 오르는 회원님들..

 

 

 

 

 

 

 

 

 

 

 

 

 

 

 

 

 

 

 

 

 

 

 

 

 

 

 

 

 

 

 

산행대장 뚜벅이님과 2012~2013년도 회장이었던 구름님

 

 

 

 

 

 

 

2014년도 회장 블루님께서는 빈손으로 산을 오르신다.

 

떡 좀 사세요~

 

 

 

 

 

 

 

 

 

 

 

 

 

 

 

 

 

 

 

 

 

헬기장

 

AM 09:56

 

 

 

 

 

 

 

 

 

 

 

 

 

 

 

 

 

 

 

 

 

떡의 무게로 뚜벅이님이 지치신 듯...

 

고생 많으셨습니다.

 

 

 

 

 

 

 

 

 

 

 

 

 

 

 

 

 

 

 

 

 

향적산(국사봉) 정상에 다다를 무렵 계룡산 천황봉이 보인다.

 

 

 

 

 

 

 

정상 바로 아래 위치한 방송 중계탑

 

 

 

 

 

 

 

 

 

 

 

 

 

 

 

향적산(국사봉) 전망데크

 

AM 10:10

 

 

 

 

 

향적산(국사봉) 정상석과 정상석 뒷편 계룡산 주능선을 바라보며..

 

이곳이 과거(20세기 이전) 국사봉으로 불린 이유는 조선조 태조가 신도안을 도읍으로 삼으려 했을 때 국사봉에 올라

계룡산 일대의 지형을 살핀 바 있고 나라의 스승이 나올 곳이라 하여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정감록(鄭鑑錄)에서는 “신도(新都)는 산천이 풍부하고 조야(朝野)가 넓고 백성을 다스림에 모두 순하여 8백년 도읍의 땅이다'

라고 예언했다. 약 600여년 전 조선의 태조 이성계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바로 그 땅. 충남 논산시 상월면과 공주시 계룡면 지역은

 계룡산과 향적산으로 이어지는 능선을 사이에 두고 신도안(新都內)과 등을 맞대고 있다.

 

신도안은 태조 이성계가 계룡산을 답사한 후 새 도읍지로 정하고 공사를 시작한데서 지명이 유래됐다고 한다.

그러나 ‘정씨를 가진 왕조가 집권하면 좋을 땅’이라는 도참설과 뱃길, 교통이 불편해 도읍으로 부적합하고 물이 부족하다는

무학대사의 말에 따라 결국 한양에 도읍를 정했다고 한다

 

출처

한밭 그 언저리의 산들(저자 김홍주)

 

 

비타민님,꿈꾸는산님

 

 

 

 

 

 

 

뚜벅이님

 

 

 

 

 

 

 

풀때기

 

 

 

 

 

 

 

 

 

 

 

 

 

 

 

 

 

 

 

 

 

 

 

정상에 모여든 여산 회원님들

 

 

 

 

 

 

 

천지창운비 앞에서 일부 여성 회원님들이 시산제 음식 준비를 하신다.

 

 

 

 

 

 

 

천지창운비에 대한 설명

 

천지창운비(天地創運碑)는 한 변이 약 3 m쯤 되는 정사각형의 얕은(20cm 정도) 담 안의 돌비석으로, 높이는

 2 m이며 머리에 판석을 얹은 모양새다.  비의 동쪽 면에는 천계황지(天鷄黃池-하늘의 닭과 누런 못), 서쪽 면에는 불(佛),

남쪽 면에는 남두육성(南斗六星), 북쪽 면에는 북두칠성(北斗七星)이라는 글자가 음각으로 새겨져 있다.

 

담을 이루는 네 귀퉁이의 기둥 돌에도 '원·형·이·정(元·亨·利·貞)'이 한 자씩 새겨져 있다.천지창운비와는 별도로

 그 옆에 오행비(五行碑)도 있다. 오행비는 높이 약 1.6m의 사각 돌기둥으로 서면에 화(火),

남면에 취(聚:모이다, 무리의 뜻), 북면에 일(一), 동면에 오(五)자가 새겨져 있다.

 

전해지는 이야기에 의하면 평양에서 살다가 향적산(국사봉)으로 옮겨온 조미양 할머니가 묘향산 구월산에 있는

단군성조의 얼을 이 곳으로 옮겨 모시고 신봉하는 활동을 펼치다 1948년 작고하자 며느리 손씨 부인이 시어머니의

공덕을 기리고 그 정신을 받들기 위하여 여기에 청지창운비와 오행비를 세웠다고 한다.

 

그러나 천지창운비와 오행비의 글과 글자의 뜻을 정확하게 풀이할 수 있는 사람은 없다.

 

출처

한밭 그 언저리의 산들 서적(저자 김홍주)

 

 

 

 

 

 

 

 

 

오행비

 

 

 

 

 

 

 

정상 전망바위에서 조망을 바라보며...

(남서쪽 방향)

 

 

 

 

 

 

 

 

 

 

 

 

 

 

구름님과 봄봄님이 얘기를 나누신다.

 

세상은 아직 살만 합니다 힘내세요...라는 농담을 살포시 건내 본다.

 

 

 

 

 

 

 

 

 

 

 

 

 

사진상 보이는 남서쪽 방향 조망은 옛날 백제군과 나당 연합군이 결전을 벌였던 황산벌이다.

 

 

 

 

 

 

 

 

 

 

 

 

 

 

 

조망을 감상하고 서 있는 바위 아래를 쳐다보니 성혈로 추정되는 구멍이 2개 나 있다.

 

성혈이란 바위 표면에 홈처럼 파인 구멍을 말한다.

성혈은 직경 5-10cm의 정도의 길이 3-5cm내외가 대부분이나 15-20cm에 달하는 것도 있다고 한다.

보통 거석신앙의 대표로 손꼽히는 선돌의 표면에 새겨져 있다.

고인돌에 새겨진 것 중에 가장 많은것이 성혈이다.

민간에서는 성혈이 패여져 있는 바위를 알바위,알구멍,바위 구멍이라고 부른다.

 

 

시산제의 준비가 다 되어가고...

 

 

 

 

 

 

 

 

 

 

 

 

 

 

 

트리스탄님의 진행 아래 시산제를 시작한다.

 

 

 

 

 

 

 

 

 

 

 

 

 

 

 

시산제에 앞서 국기에 대한 경례 및 순국선열 및 먼저 가신 산악인에 대한 묵념이 있겠습니다.

 

묵념..

 

 

 

 

 

 

 

 

 

 

 

 

 

산악인의 선서

 

산악인은 무궁한 세계를 탐색한다.

  목적지에 이르기까지 정열과 협동으로 온갖 고난을 극복할 뿐,언제나 포기도 절망도 없다.

 

산악인은 대자연에 동화 되어야 한다.

아무런 속임도 꾸밈도 없이 다만,평화,사랑의 참세계를 향한 행진이 있을 따름이다.

 

 

다 같이 산신을 맞이합시다. 일동삼배!!

(절은 살아 숨쉬는 사람에겐 한 번, 운명하신 분에겐 두 번, 신에게는 삼배를 합니다)

 

 

 

 

 

 

 

 

 

 

 

 

 

 

 

 

 

 

 

 

 

 

2014년도 회장 블루님께서 첫 잔을 올린다.

 

 

 

 

 

 

 

 

 

 

 

 

 

 

 

 

 

 

 

 

 

 

 

 

 

 

 

 

 

 

 

진행하는 트리스탄님

 

 

 

 

 

 

 

축문을 낭독하는 회장님

 

 

 

 

 

 

 

 

 

 

 

 

 

 

 

 

돼지머리에 돈이 차곡차곡 꽃힌다.

 

 

 

 

 

 

 

 

 

 

 

 

 

 

 

운영진과 회원들의 절

 

 

 

 

 

 

 

 

 

 

 

 

 

 

 

 

 

 

 

 

 

 

 

 

 

 

 

 

 

 

 

 

 

 

 

 

 

 

 

 

 

 

 

 

 

 

 

 

 

 

 

 

 

 

 

이날 돼지머리에 올려진 돈은 찬조로 들어온 돈을 포함 287만원...

 

여행과산행이 생긴지 올해로 11년째인데 2014년도 시산제가 가장 큰 액수의 돈이 걷힌 해일 듯..

 

 

 

 

 

축문을 태워 하늘로 올려 보낸다.

 

 

 

 

 

 

 

 

 

 

 

 

 

 

 

 

 

 

 

 

 

 

 

단체사진

 

시산제로 인하여 힘차게 도약하는 여행과산행을 기대해 본다.

 

 

 

 

 

 

 

 

 

 

 

 

 

시산제가 끝난 후 시산제에 올려진 음식을 회원들과 나눠 먹다.

 

 

 

 

 

 

 

 

 

 

 

 

 

 

 

 

 

 

 

 

 

 

 

시산제 참석자 명단

(최종 집계 아님)

 

 

 

 

 

 

뒤풀이 겸 점식식사를 위해 하산

 

AM 11:00

 

 

 

 

 

 

 

 

 

 

 

 

 

 

 

 

 

 

 

 

 

하산 완료

 

AM 11:35

 

 

 

 

 

뒤풀이 장소는 미리 예약한 계룡산 부근에 있는 12월의 왈츠 펜션에서 한다.

 

12월의 왈츠 펜션은 민박과 각종 행사를 진행하기 수월한 곳이다.

 

 

 

 

 

12월의 왈츠

 

도착 시간

PM 12:09

 

 

 

 

12월의 왈츠에서는 북쪽으로 계룡산 장군봉이 보이고..

 

 

 

 

 

 

 

남쪽으로는 계룡산 황적봉이 보인다.

 

 

 

 

 

 

 

뒤풀이를 진행할 12월의 왈츠의 대형 비닐 하우스

 

 

 

 

 

 

 

비닐 하우스 내부에는 40명 정도가 앉을 수 있는 테이블이 있으며

각종 음식을 조리할 수 있는 시설이 갖추어져 있다.

 

테이블마다 각종 음식을 배분하고...

 

 

 

 

 

 

 

 

 

 

 

 

음식 조리의 기다림에 지쳐 막걸리부터 한잔하는 산행대장 봄봄님과 회원분들..

 

 

 

 

 

 

 

김치를 배분하는 들국화님

 

 

 

 

 

 

 

파전을 붙이시는 진달래님

 

 

 

 

 

 

 

 

 

 

 

 

 

 

 

뒤풀이로 쓸 석굴

 

 

 

 

 

 

 

밖에서는 목살이 구워지고..

 

 

 

 

 

 

 

뒤늦게 오신 이티님

 

 

 

 

 

 

 

반가워요~

 

 

 

 

 

 

 

오후 12시 30분 정도 되자 테이블이 만석이 되다.

 

 

 

 

 

 

 

 

 

 

 

 

 

 

 

 

 

 

 

 

 

 

 

 

 

 

 

 

 

 

 

 

 

 

 

 

 

 

 

 

 

 

 

 

 

 

 

 

 

 

 

 

 

 

 

들국화님과 호돌이님이 열심히 음식을 조리하고 날라주어서 회원분들이 배불리 먹다.

 

 

 

 

 

 

 

 

 

 

 

 

 

 

 

 

 

 

 

 

 

 

 

석굴을 구워가며 즉석에서 한잔하시는..

 

 

 

 

 

 

 

 

 

 

 

 

 

 

 

충박님,블루님,소중님

 

 

 

 

 

 

 

오후 2시가 될 무렵

 

여산~ 좋아~ 라는 단체 구호로 분위기가 한층 더 무르익어 가다.

 

 

2014년도 여행과산행 시산제에 참가하신 모든 분들께 올 한해 좋은 일만 가득하시길 바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