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때기의 산행

산이 좋아 산을 찾아 산에 마음을 두어....

계룡산 상신계곡(상하신계곡) 트레킹 -상신계곡의 상류를 따라서..-

댓글 2

산행/대전·세종·충청 근교의 산

2015. 8. 2.

 

 

 

계룡산 상신계곡(상하신계곡) 트레킹

-상신계곡의 상류를 따라서..-

 

 

날짜: 2015.08.02 (일)  

 

산행코스: 주차장 -> 상신계곡 -> 주차장

  

산행 거리: 4 km 내외

 

산행 시간 : 2시간

 

 

산행지 고도차: 최대 ??? m

*산행지 유의사항: 없음

 

찾아가는 주소: 충남 공주시 반포면 상신리 352-3 부근 공터

 

산행 속도: 천천히... 낮잠을 즐기며...      

산행 날씨: 구름 조금

  

 

산행 참가자: 풀때기 , 풀때기 +1

 

 

 

일정

 

주차장                   PM 12:30

상신계곡                PM 12:40~PM 01:20

주차장                   PM 02:30

 

 

계룡산 상신계곡(상하신계곡)

 

상신탐방지원센터에서 10분 정도 상하신계곡을 따라 오르면 계룡산이 품은 여러 계곡 중에서도 가장 빼어난 경치를 자랑하는 마제소(말제툼벙)가 있다. 상하신계곡을 따라 명명된 용산구곡 중 딱 중간인 제5곡 황룡암이 바로 이 마제소에 있다. 크고 작은 바위들 사이로 흐르던 맑은 물이 계곡 바닥을 모두 차지하고 있는 너럭바위에 이르러 잔잔한 호수처럼 변한다. 너럭바위를 타고 잔잔하게 흐르는 물은 거울로 변해 주변의 하늘과 나무를 담고 있다. 솨솨 콸콸 소리를 내며 낮은 곳으로 낮은 곳으로 서둘러 흐르던 계곡물도 여기서는 조용히 숲을 음미하는 듯하다. 물이 침묵하는 너럭바위 위에선 나뭇잎을 흔드는 바람소리와 가끔씩 적막을 깨는 새소리뿐 여름 초입의 숲은 고요 그 자체다.

 

[출처]

파이낸셜 기사 일부 발췌

 

 

 

일주일 내내 푹푹 찌는 무더위가 계속되어 지친 체력을 보충하고자 

계룡산 상신계곡(상하신계곡)을 찾아가다.

 

고향마을식당 뒷편 공터로 차를 주차.

 

 

 

 

 

 

 

 

 

 

 

 

공주 상신리 당간지주

 

 

 

 

 

 

 

 

 

 

 

 

 

 

 

상신계곡(상하신계곡)

 

 

 

 

 

 

 

 

 

 

 

 

 

 

 

징검다리를 건너 본격적인 계곡 산행을 시작하다.

 

 

 

 

 

 

 

 

 

 

 

 

 

 

 

용산구곡 안내문

 

제1곡 심용문(尋龍門), 제2곡 은용담(隱龍潭), 제3곡 와룡강(臥龍岡), 제4곡 유룡대(游龍坮), 제5곡 황룡암(黃龍岩),

제6곡 현룡소(見龍沼), 제7곡 운룡택(雲龍澤), 제8곡 비룡추(飛龍湫), 제9곡 신룡연(神龍淵)

 

용산구곡 자료 출처

『계룡산 산마을 - 上莘里(공주군, 1992.12) 마을지 기록

 

용산구곡에 대한 자세한 설명

http://www.kk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9847

 

 

 

 

 

 

 

 

 

 

 

 

 

 

 

 

 

 

 

 

 

 

 

 

 

 

 

 

 

 

 

 

 

 

상신계곡 상류를 따라 오르다.

 

 

 

 

 

 

 

 

 

 

 

 

 

 

 

 

 

 

 

 

 

 

 

 

 

 

 

 

 

 

 

위치를 알 수 없는 계곡 옆 공터에 누워 휴식을 취하다.

 

 

 

 

 

 

 

달걀버섯

 

6년 전 백두대간 산행 시 처음으로 본 달걀버섯인데 오늘로서 두번째 보는 듯..

사람들은 독버섯으로 오인하지만 사실은 맛이 참 좋은 식용버섯이다.

 

 

 

 

다시 계곡을 따라 하산하다.

 

 

 

 

 

 

 

 

 

 

 

 

 

 

 

 

 

 

 

 

 

 

 

어느 그림좋은 계곡 공터에서 또 다시 휴식 

 

 

 

 

 

 

 

 

 

 

 

 

 

 

 

 

 

 

 

 

 

 

 

 

 

 

 

 

 

 

 

 

 

 

 

 

 

 

 

 

 

 

 

 

 

 

 

돗자리매트를 깔고 한숨 자고 가기로 하다.

 

 

 

 

 

 

 

 

 

 

 

 

 

 

 

시원한 바람이 불어온다.

 

 

 

 

 

 

 

 

 

 

 

 

 

 

 

 

 

 

 

 

 

 

 

 

 

 

 

 

 

 

 

 

 

 

 

 

 

 

 

 

 

 

 

 

 

 

 

원점회귀.. 하산완료..

 

여름인데도 불구하고 한적한 상신계곡(상하신계곡)

조만간 이곳을 다시 재방문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