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김포종점열쇠 2021. 9. 17. 02:44

스크랩 '이재명 대장동 의혹' 청원 비공개..靑 "대선 운영정책 따른 조치"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청원인 "대장동 사업 수익금 환수조치" 요구
14일 청원 올라온 지 하루 만에 비공개 전환

이재명 경기도지사. 2021.9.15/뉴스1 © News1 경기사진공동취재단

(서울=뉴스1) 김상훈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를 둘러싼 '대장동 개발 의혹' 관련 국민청원이 청와대의 대선 기간 청원 게시판 운영정책에 따라 비공개 처리됐다.

16일 청와대에 따르면 지난 14일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대장지구 수익금을 주민들에게 반환하고 사업에 대해 철저히 조사해달라'는 제목의 게시글은 하루 만인 15일 비공개 전환됐다.

이는 대선 예비후보등록이 시작된 지난 7월12일부터 청와대가 적용한 '20대 대통령선거기간 국민청원 운영정책'에 따른 조치다. 당시 청와대는 이날부터 대선일인 내년 3월9일까지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게시글은 비공개 처리하겠다고 공지한 바 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4·7 재보궐 선거와 지난해 4·15 총선 기간에도 같은 규정을 적용해 청원 게시판을 운영했었다.

해당 청원은 경기 성남시 대장지구 수익금을 주민들에게 반환하고, 사업에 대한 조사를 요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청원인은 본인을 판교대장지구 입주민이라 밝히며 "최근 기사에서 판교대장동에 수천억의 돈이 투자자나 민간기업으로 흘러간 것을 알고 큰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판교대장지구 수익금이 어디에 쓰였길래 대장지구 주민들은 험난한 교통상황에 내몰리고 과밀 학급 문제 등에 신경써야 하나"라며 수익금 환수조치 등을 요구했다. 이 청원은 비공개 전 1만7000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