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김포종점열쇠 2021. 9. 17. 03:01

스크랩 홍준표, '조국 수사 과잉' 논란 일자 "제 생각 바꿀 수밖에"(종합)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기사내용 요약
유승민 "1가구 1범죄 처벌 이해 안 돼"
국민의힘 대선후보 토론회에서도 설전
洪 "누구 편드는 게 아니라 수사 철학"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16일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열린 방송토론회에서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2021.09.1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현 기자 =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과잉 수사' 주장을 두고 논란이 일자 "국민들이 가혹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면 생각을 바꿀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16일 밤 페이스북에 "정권을 안정시키는 것도 검찰총장의 책무라고 하면서 조국 수사는 문 정권 안정을 위해서 한 것이라고 윤석열 후보가 자기 지인에게 고백했고, 그게 책으로도 출간된 것도 있는 것으로 기억한다"고 적었다.

그는 "여권 내 권력투쟁의 산물"이라며 "그런 사건을 두고 우리 측이 흥분하는 것은 아니라는 생각이 저의 오래된 생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국 전 가족 수사가 가혹하지 않았다고 국민들이 지금도 생각한다면 제 생각을 바꿀 수밖에 없다"고 했다.

홍 의원은 그러면서도 "그러나 그 전 가족 몰살 사건은 제 수사 철학으로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정치수사였다"고 기존 입장을 거듭 밝혔다.

앞서 이날 TV조선 주관으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1차 방송토론회에서 홍 의원은 조 전 장관 수사를 두고 다른 후보들과 설전을 벌였다.

하태경 의원은 "홍 후보가 요즘 조국 교수와 썸타고 계신다. SNS도 서로 공유하는데 조국 수사가 잘못됐나"라고 질문했고, 원희룡 전 제주지사도 "조국 가족 수사에 대해서는 도륙을 했다고 말씀하셨는데, 정경심 교수가 2심에서 유죄 실형판결까지 나왔는데 과연 도륙이라고 생각하냐"고 물었다.

홍 의원은 이에 대해 "잘못된 것이 아니라 과잉수사를 한 것"이라며 "전 가족을 도륙하는 수사는 없다"고 답했다. 그는 "저는 우리 편이라도 잘못된 건 지적하고 다른 편이라도 잘한 건 칭찬한다"며 "잘못된 것은 피아를 가리지 않는다"고도 말했다.

토론회가 끝난 뒤 홍 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결코 조국 수사가 부당했다고는 생각지 않지만 과했다는 생각은 지금도 변함이 없다"며 "누구를 비난하고 누구의 편을 드는 것이 아니라 제가 검사를 할 때 가졌던 수사 철학이었다"고 재차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들이 16일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열린 방송토론회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황교안, 홍준표, 하태경, 유승민, 최재형, 원희룡, 안상수, 윤석열 후보. 2021.09.16. photo@newsis.com

그는 "가족이 연루된 범죄는 대개 가족을 대표하는 사람만 구속하고 나머지는 불구속하거나 불입건하는 것이 제가 검사를 할 때 관례였다"면서 "그래서 조국의 가족 수사는 과잉 수사였다고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조국이 내가 책임지고 구속될테니 내 가족들은 건드리지 말아 달라고 했다면 그 사건은 조국 구속으로 마무리 되었을 것"이라며 "조국이 사내답지 못하게 빠져 나갈려고 하는 바람에 그를 압박하기 위하여 부인, 동생, 사촌을 줄지어 구속하고 딸까지 문제 삼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저는 그 사건을 그렇게 본다. 그래서 과잉 수사라고 말한 것이고 법이 아무리 엄중하다 해도 그렇게 한가족 전체를 짓밟는 것은 아니라고 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유승민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이들 일가의 불법·특권·반칙·위선 때문에 온 국민이, 특히 청년들이 분노와 좌절에 빠졌는데 과잉수사라니"라며 "조국 부부가 범법자인데 '1가구 1범죄만 처벌해도 된다'는 식의 생각은 대체 그 근거가 무엇인지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가 안 된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지난 7월에도 SNS를 통해 "가족 공동체의 범죄도 대표자만 구속하는 것이 옳지, 가족 전체를 도륙하는 것은 잔인한 수사"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