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김포종점열쇠 2021. 10. 25. 14:55
스크랩 '공무원 北피살' 1년.."동생 실종 상태서 종전선언? 참 나쁜 대통령"
입력 2021. 09. 25. 09:41 수정 2021. 09. 25. 09:44 댓글 1개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서해 공무원 피격' 1년..兄 이래진 씨 인터뷰
사고 일어난 지 정확히 1년 만에 文 '종전선언'
"정부가 대응할 줄 알고 기다렸지만 진척 없어"
영정 없이 추모식 치러.."동생 아직 실종 상태"
"정부가 사망 사실 시인할 때까지 넣지 않을 것"
남북공동조사·유엔 조사 등 요구
"現정부 임기도 몇 달 남지 않아"
"진상규명 등 인간으로서 마지막 예의 갖춰주길"



지난해 9월 22일 북한 서해상에서 피격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A씨의 형 이래진 씨. [이래진 씨 제공]
[헤럴드경제=김영철 기자] “참 나쁜 대통령이다. 자국민 한 명도 지키지 못하면서 종전과 평화를 선언하는 게 말이 되나.”
지난해 9월 22일 북한 서해상에서 피습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A씨의 형인 이래진(55) 씨는 25일 헤럴드경제와 전화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동생이 그렇게 불귀의 객이 된 지 정확히 1년 후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에 참석해 ‘남북미 또는 남북미중 종전선언’을 제안한 것을 두고 이씨는 맹비난했다. 해양경찰이 동생의 실종에 대한 수사를 시작한 지 1년이 됐지만, 수사에 아무런 진척이 없는 것이 일단 그가 내세운 비난의 이유였다.
“1년간 달라진 것 하나 없이 대통령은 종전선언만”
이씨는 “대통령이 지난해 광복절에서 단 한 명의 국민의 생명도 지키겠다고 운운했지만, 한 달 뒤에 사건이 터지고 나선 입을 꾹 다물었다”며 “우리에게 청와대 행정관이라도 보내서 위로의 말을 직접 전달해야 하지 않겠나. 여태껏 무슨 최선을 다한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22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제76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가 모여 한반도에서 전쟁이 종료됐음을 함께 선언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이씨는 “사건이 발생한 당시에는 대통령에게 상당히 예의를 갖추면서 어떠한 대응이 있을 것으로 믿고 기다렸다”며 “그 뒤 1년이 지났지만 달라진 것 하나 없이 대통령은 종전선언이나 외치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래진 씨가 22일 동생의 1주기를 맞아 경기 안산시 자신의 사무실에 차린 추모상. 영정 사진이 없는 이유에 대해 이씨는 “동생이 실종 상태다. 공식적 사망 확인도 안 돼 있다”며 “어떻게 살아 있는 사람의 영정 사진을 만들 수 있나”고 했다. [이래진 씨 제공]
22일 A씨의 1주기를 맞아 이씨는 경기 안산시 자신의 사무실에서 추모식을 했다. 그는 정부가 동생의 사망 사실을 인정할 때까지 영정 사진을 담는 액자에 동생의 사진을 넣지 않겠다고 했다. 이씨는 “아직까진 동생이 실종 상태라서 법적으로 생존 상태다. 공식적 사망 확인도 안 돼 있다”며 “어떻게 살아있는 사람을 영정 사진에 넣겠나”고 반문했다.
12일 인천 옹진군 소청도 인근 해상 경비함정에서 당직 근무 중 실종된 해양경찰관을 수색하는 것에 대해서도 이씨는 이번 수색이 동생의 수사와는 전혀 다르게 진행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씨는 “최근 해경 실종 사건도 내 동생의 경우와 여러모로 비슷한 상황이었는데 대처는 판이했다”며 “심지어 그 해경은 순경이라고 들었다. 내 동생의 직급이 훨씬 높은데도 수사는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게 현실”이라고 말했다.
“고3 조카, 육사 입학 꿈 접고 공무원 시험 준비”
올해 고3이 된 A씨의 아들 B(18) 군은 지난해 10월 5일 ‘아빠의 명예를 돌려 달라’는 제목의 자필 편지를 문 대통령에게 전달했지만, 그로부터 3일 뒤 문 대통령은 한미 교류를 위한 비영리단체인 코리아소사이어티(Korea Society) 화상 연례 만찬 기조연설에서 종전선언을 또 다시 언급했다. 이에 대해 이씨는 “정부의 태도에 진정성은 전혀 없다”며 “사고가 난 당시에도 동생이 살아있을 시각에 구명조끼 전수조사나 하면서 시간을 허비한 게 정부”라고 비판했다.
이씨는 조카 B군이 육군사관학교 입학의 꿈을 접고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경이 ‘A씨가 월북 정황이 있다’고 발표한 뒤 군인은 월북자 가족이 있으면 안 된다는 이야기를 듣고 B군이 의식한 것 같다고 그는 전했다. 이씨는“(B군이)공부를 정말 잘하는 아이”라면서도 ”성격이 과묵해 사건에 대해 직접 말은 하지 않는다. 아직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도 않은 것을 조카가 지켜보면서 이 정부에 대해 어떤 생각이 들었을까 싶다“고 토로했다.
이씨는 올해 2월 이인영 통일부 장관을 만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낸 서한에서 요구한 내용과 변함없이 남북공동조사, 유엔 조사 등을 요구했다. 그는 “현 정부는 제대로 조사를 하지 않아 믿을 수 없다”며 “얼마 전 이영환 전환기정의워킹그룹(TJWG) 대표와 유엔에 청원과 함께 사건 재조사를 요청하는 진정서를 넣은 상태”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이씨는 해경 관계자들과 국가정보원·청와대 참모들의 진심 어린 사과를 촉구했다. 그는 “현 정부도 이제 임기가 몇 개월 남지 않았는데 인간으로서 마지막 예의를 갖춰 줬으면 좋겠다”며 “진상규명과 함께 대통령이 사건에 대해 앞으로 어떻게 하겠다는 메시지를 달라. 나도 인간인지라, 그러면 격했던 감정이 어느 정도 해소되지 않겠나”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부디 어린 조카들이 커 가면서 아버지를 자랑스러운 사람으로 볼 수 있게끔 해 달라”고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