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김포종점열쇠 2021. 10. 28. 16:32

스크랩 민노총 "민중 학살한 범죄자 장례를 국가장..文정권 규탄"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28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마련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분향소 앞에서 정의당 관계자가 노태우 전 대통령 국가장에 반대하는 1인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노 전 대통령은 지난 26일 향년 89세를 일기로 별세, 정부는 국가장을 결정했다. 2021.10.28/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 = 정부가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한 것에 대해 민주노총은 "민중을 학살한 범죄자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는 문재인 정권 규탄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28일 논평을 내고 "한국 현대사를 오욕으로 점철시킨 장본인인 노태우씨의 죽음에 민주노총은 그의 죽음으로 더는 사죄를 요구할 수도 받을 수도 없는 상실감에 빠져 있을 모든 분들에게 먼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전했다.

또 "문재인 정부의 노태우씨에 대한 국가장 결정으로 그와 공범 아니, 모든 범죄의 주범격인 전두환에게 헛된 꿈을 꿀 수 있게 했다는 지적에 대해 '아니다'라고 단언할 수 있을까"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 결정의 배후에 다가오는 대통령 선거 등 정치 일정에 대한 정치적 배려가 없었다고 말할 수 있을까"라고 지적했다.

민주노총은 "노태우씨에 대한 국가장을 결정한 문재인 정부에 대한 비판과 규탄의 입장과 더불어 아직 남아 있는 역사파괴 범죄자들에 대한 준엄한 역사의 심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