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김포종점열쇠 2022. 1. 26. 00:27

스크랩 "우리 가족 그만 좀"..이재명 오열에 "한없이 무섭다"는 김용태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경기도 성남시를 방문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자신의 가족사와 ‘형수 욕설’ 논란을 거론하면서 “가족들의 아픈 상처를 그만 헤집어 달라”고 눈물을 쏟았다.

이에 민주당은 이 후보의 ‘눈물 영상’ 공유 릴레이를 펼치고 나선 가운데, 김용태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눈물에서 공감보다는 한없는 무서움을 느꼈다”고 직격타를 날렸다.

25일 김 최고위원 페이스북에 따르면 전날 그는 “이 후보의 눈물을 보며 영화 ‘아수라’의 주인공 박성배 안남시장의 눈물이 떠올랐다. 야당 지도부를 향해 ‘봉고파직’하고 ‘위리안치’ 시키겠다고 윽박지르던 분은 어디 갔느냐”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어 “검사를 사칭하고 형수에게 차마 입에 담기도 어려운 욕설을 가차 없이 내뱉으셨던 이 후보의 과거를 돌아보면 냉정한 성격의 소유자인 줄 알았는데 무너져가는 지지율로 권력을 잃게 되는 건 참 무서운가 보다”라며 “국민 어느 누가 이 후보의 눈물에 진정성을 느끼겠느냐”라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조국 사태’와 대장동 의혹, 문재인 정부의 폭정으로 힘들다고 외치던 일반 국민들의 호소에는 눈 하나 깜짝 안 하더니 참 가증스럽다”고 날을 세웠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4일 오후 경기 성남시 중원구 상대원시장에서 열린 ‘매타버스’ 성남, 민심속으로! 행사에서 즉석연설 도중 눈물을 닦고 있다.(사진=국회사진기자단)

앞서 24일 이 후보는 어린 시절을 보낸 경기 성남시 상대원 시장을 찾아 과거를 회상하며 눈물을 터뜨렸다. 욕설 녹음파일에 얽힌 가족사를 언급한 그는 “가족들의 아픈 상처를 그만 헤집어 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저 상대원 꼭대기에 우리가 살았다. 어머니께서 화장실에 출근하시기 전에 제 손을 잡고 공장에 바래다주셨다. 낮에 그 오랜 시간 일하고 나서도 아들이 퇴근할 때까지 기다려 주셨다”며 “저에게 어머니는 하늘이다”라고 눈물을 흘렸다.

이어 친형인 고(故) 이재선씨와의 갈등과 관련해 “제가 시장이 되자 제 여러 형제 중 정신이 온전하지 못한 한 형제가 시정에 개입하려 해서 막았다. 그러자 형제는 어머니를 찾아가 협박했다”며 “저도 참을 수가 없어서 욕을 했다. 공직자로서 참았어야 했는데 잘못했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그러나 어머니도, 형님도 떠나셨고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는다”며 “우리 가족의 아픈 상처를 그만 좀 헤집어달라”고 호소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이 후보의 ‘눈물 영상’을 잇따라 공유하고 나섰다. 우원식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결국 싸울 수밖에 없었던 형과의 관계를 설명할 수밖에 없는 참혹함을 보았다”며 “그래도 그는 자신과 같은 처지의 사람에게 절망스럽지 않은 세상을 만들고자 정치를 한다고 한다”고 강조했다.

천준호 의원 역시 이 후보의 눈물 영상을 페이스북에 공유하며 “이재명 후보가 아버지의 손수레를 밀면서 어린 시절을 보냈던 성남 상대원시장을 방문했다. ‘저에게 어머니는 하늘입니다’라며 눈물을 흘리며 가슴 절절한 이야기를 전했다”고 적었다.

이 후보의 수행비서인 한준호 의원은 페이스북에 “너희 가운데 죄 없는 자가 먼저 저 여인에게 돌을 던져라. 그러나 군중들은 죄지은 여인에게 아무도 돌을 던지지 못했다”는 요한복음 8장 7절 성경 구절을 올렸다. 이 글은 이 후보를 염두에 두고 쓴 것으로 전해졌다.

이선영 (bliss24@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