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김포종점열쇠 2022. 1. 28. 11:10

스크랩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 딸 연구보조원 허위등록하고 받은 수당 반환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경북교육청, 이자 포함 339만5540원 돌려받아

영주=박천학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배우자 정경심(60) 전 동양대 교수의 자녀 입시비리 등의 혐의가 대법원에서 유죄 확정판결이 난 가운데 정 전 교수가 이 대학 재직 당시 자신의 딸 등을 연구보조원으로 허위 등록하고 받은 수당을 이자까지 보태서 교육 당국에 반환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북교육청은 정 전 교수가 자녀 입시비리 등의 혐의에 대해 항소심에서 유죄 선고를 받은 다음 달인 지난해 9월 동양대 산학협력단에 부정하게 지급된 수당 320만 원과 이자를 반환할 것을 요청했으며 같은 해 10월 말 돌려받았다고 28일 밝혔다. 이자는 2014년 1월 1일부터 교육청 측이 반환을 요구한 날인 지난해 9월 29일까지로 산정됐으며 금액은 19만5540원이다. 경북교육청 관계자는 “당초 대법원 확정판결이 난 뒤 반환을 요청하기로 했으나, 2심에서도 유죄가 인정되면서 검토를 거쳐 동양대 산학협력단 측에 공문을 보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동양대 산학협력단 관계자는 “당시 경북교육청으로부터 받은 반환 요청 공문을 정 전 교수에게 우편으로 전달하자 정 전 교수가 협력단 은행계좌로 해당 금액을 송금했다”고 밝혔다.

경북교육청은 지난 2013년 동양대 산학협력단을 통해 정 전 교수가 수행한 ‘영어영재교육 프로그램 및 교재개발’ 사업 연구비(국비) 1200만 원을 지원했다. 1·2심 재판부는 이 가운데 320만 원을 정 전 교수가 연구보조원으로 허위로 등록한 자신의 딸 등 2명에게 수당으로 지급해 사기·보조금관리법 위반 혐의에 해당한다고 판결했다. 경북교육청도 동양대 산학협력단으로부터 정 전 교수의 연구비 집행 내역을 제출받아 분석한 결과 수당이 부정하게 지급된 사실을 확인했다.

동양대는 자녀 입시 비리 등의 혐의에 대해 유죄를 선고한 1·2심 판단 등을 근거로 정 전 교수를 지난해 8월 31일 면직처리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