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김포종점열쇠 2021. 10. 11. 00:31

스크랩 서민 교수 "숱한 이를 죽음으로 내몬 文정권..백년은 좌파 집권 못하게 하자"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 사망 언급하며 문대통령·윤석열 싸잡아 비판
"검찰은 이 사령관은 물론 주위 사람들까지 탈탈 털었다"
"정권의 사주를 받은 검찰의 무리한 수사가 참군인을 죽음으로 몰고 간 것"
"文정권이 이번 사건의 주범이지만, 당시 중앙지검장이던 윤석열 후보도 과잉수사란 비난은 피할 수 없을 터"

서민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연합뉴스

서민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교수가 검찰의 강압적인 수사로 인해 안타깝게 사망한 고(故)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 일화를 전하면서 "문재인 정권이 숱한 이를 죽음으로 몰았다"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그러면서 서민 교수는 "이번에 정권교체를 하면 최소 백년은 좌파가 집권하지 못하게 하자. 그것만이 우리나라가 사는 길"이라고 말했다.

30일 정치권에 따르면, 서 교수는 이날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문재인아 미안하다 고맙다", "#좌파집권을 끝장내줬으니"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이같은 글을 남겼다.

서 교수는 이 발언에 앞서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의 안타까운 죽음을 거론하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도 책임을 피하기 어렵다는 취지로 비판했다.

그는 이 전 사령관의 동생과 전화를 한 사연을 밝히며, "좌파 떨거지들이 자기 형님을 이용해 또 추잡한 공작을 하고 있다며, 이 사실을 널리 알려달라는 내용이었다"며 "통화 후 잠시 가슴이 뭉클했던 건, 그가 윤석열 후보를 지지하지 않는 이였기 때문이다. 국민들이 검사에게 바라는 역할을 잘 수행해서 일약 대선후보까지 오른 윤석열이지만 그에게도 아쉬운 대목이 있을 터"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 중 하나가 이재수 기무사령관에 대한 무리한 수사였다. 이 사령관은 기무사를 시켜 세월호 유족들을 사찰했다는 혐의로 조사받았다. 세월호 사건은 육해공에서 20만이 넘는 인원이 동원된 대규모 참사, 여기에 기무사가 출동해 현장 상황을 파악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라며 "그런데도 검찰은 이 사령관은 물론 주위 사람들까지 탈탈 털었다"고 말했다.

서 교수는 이 전 사령관 아들의 말을 인용했다. "검사는 아버지에게 '부하들이 다 실토했다. 있는대로 말하라'는 식이었다. 결론을 정해놓은 것 같은 검찰 수사에 아버지가 낙담했다"는 내용이었다.

그러면서 "가장 어이없는 장면은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할 때, 검찰은 그에게 수갑을 채워 포토라인 앞에 세웠다. 이 사령관은 '수갑 찬 모습이 생중계되면서 한순간에 죄인이 돼버렸다'고 억울해했다"며 "그로부터 나흘이 지난 2018년 12월 3일, 그는 지인의 오피스텔에서 몸을 던짐으로써 영욕의 삶을 마감한다. '모든 것은 내가 안고 간다. 모두에게 관대한 처분을 바란다'는 유서를 남긴 채"라고 안타까워했다.

이어 "2021년 1월, 특수단은 기무사가 유가족을 미행하고 도·감청과 해킹을 벌인 적이 없다는 조사결과를 발표했으니, 정권의 사주를 받은 검찰의 무리한 수사가 참군인을 죽음으로 몰고 간 것"이라며 "숱한 이를 죽음으로 몬 문 정권이 이번 사건의 주범이지만 당시 중앙지검장이던 윤석열 후보도 과잉수사란 비난은 피할 수 없을 터, 그에 대한 유족들의 시선이 곱지 않은 건 당연하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모두 이 전 사령관의 죽음에 대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취지다.

서 교수는 "내게 전화를 건 동생분도 그건 마찬가지여서, 언젠가 가진 술자리에서 그는 윤 전 총장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얘기한 바 있다. 그런 분이 시중에 나도는 소위 이재수 미공개 수첩에 격분한 건 그 내용이 너무 저열한데다 그 수첩이 자기 형님의 명예까지 훼손하기 때문이었다"라며 '이재수의 미공개 수첩'이라는 당시 SNS에 퍼진 출처불명의 글을 함께 올렸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참군인으로 존경받았던 이 사령관의 품성을 생각한다면, 저딴 저열한 글을 남기는 건 상상이 안 된다. 동생분 역시 형님이 저런 수첩을 남긴 적이 없다고 증언하고 있지 않은가"라며 "김대업과 광우뻥에서 보듯, 한국 좌파의 역사는 거짓과 선동으로 점철된 한편의 사기극이었다. 그런 그들이 대선을 맞아 정직하게 정책대결이나 할 것이라고 기대하진 않는다"고 좌파 정치세력을 저격했다.

끝으로 그는 "하지만 '쥴리'라는 잔인한 시나리오를 만들어내고, 가짜수첩을 만들어 고인의 명예까지 훼손하는 저들에게 인간이란 호칭은 사치로 여겨진다"고 거듭 날을 세웠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