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 둥지/시

도리 2009. 2. 17. 00:39

당신을 사랑하면서

          해가 바뀌고

           달이 저물고

          비가 내리고

           새벽닭이 우부짖고....

당신을 사랑하면서

          참고, 참고...또 참고...

           누루고...억눌러서 압축시키고..

           울고....또 울어서 눈이 퉁퉁 부ㅜㅅ고

           시리고....도려내고 싶을 정도로 너무 시려서

당신을 사랑하면서

          외롭고....너무 외로워서 미칠것 같은...

           아프고...너무 아파서 이별할것 같은

            그립고...너무 그리워 눈물 조차 안나오는

            밉고....너무 미워서 증오할 정도로...

...............................

당신을 사랑해야만

            하루 세끼 대충이나마 챙겨먹고

            가슴이 벌렁 벌렁 뛰어다니고

             마음이 어린애처럼 순수해지고.....

...........................................

............................................

   오늘도 이렇게 또다른 하루를 살아 숨쉬는  거............

...............................................

 당신을 사랑하기에.............. 

시에 이렇게 너저분하게 말 줄임표 많이 쓰는 것은 시에 대해 아는 것이 없는 나지만 보기에 좋지 않다
이건 시가 아니고 그냥 끄적거린 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