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과함께

주님과 함께 살아가는 작은 자의 나눔의 공간 입니다 서로의 삶을 나누는 아름다운 공간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우리 모두는 창조주 하나님의 형상을 따라 지음받은 존귀한 사람들 입니다. Kakao: Green2017

주의 말씀 받은 그날

댓글 7

은혜의 찬송가

2021. 4. 25.

은혜의 찬송가14

 

주의 말씀 받은 그날

(P. Doddidge작사)

 

 

1  주의 말씀 받은 기쁘고 되도다

   기쁜 이겨서 세상에 전하노라

 

세상을 살아가노라면 슬픔과 함께

 기쁨의 순간들을 맞으며 살아갑니다

사람마다 그가 처한 환경이 다름으로 많은 차이가 있겠지만

겪는 기쁨과 슬픔은 대동소이(大同少異) 것입니다

주의 말씀 받은 찬송제목의 1절은

말씀을 받은 기쁨을 이길 없음을 노래하고 있습니다

기쁨을 이길 없어 세상에 전한다고 선포합니다

 

베드로전서1:23-25

23너희가 다시 태어난 것은 썩을 씨에서 것이 아니요

썩지 아니할 씨에서 것이니 살아 있고 영원히 거하는

 하나님의 말씀으로 것이니라.

 

다시태어난 것은무엇일까요

성경말씀에 거듭남에 대한 여러 말씀들이 있습니다

핵심은 하나님의 은혜로 나의 영의 눈이 열림으로

영이신 하나님을 알게 되었음이라 있을 것입니다

요한복음3:3, “예수님께서 그에게 응답하여 이르시되,

진실로 진실로 내가 네게 이르노니, 사람이 다시 태어나지 아니하면

하나님의 왕국을 없느니라, 하시니라.” 말씀과같이

하나님의 나라는 다시 태어나야 있다고 하십니다

하나님은 영이시기 때문에 쓰여진 성경말씀을 영으로 받아야

창조주 하나님께서 무엇을 말씀하시는지 있습니다

또한 하나님께 드리는 기도는 영으로 하나님께 기도하는 것입니다

기도는 성령님의 도우심을 구하며 하나님과 대화 하는 것입니다

삼위일체 하나님을 찬양하고 노래하는 찬송도 곡조와 가사를 통하여

하나님의 사랑의 메세지를 들을 있어야 합니다

내가 말씀을 사모하고 찬송을 부를 강같은 평화가 임하고

때로는 감사와 회개의 눈물을 흘린다면

영이신 하나님께서 감동을 주심으로 그분과의 연합을 이루는 것입니다

 

24모든 육체는 풀과 같고 사람의 모든 영광은 풀의 꽃과 같으니라.

풀은 마르고 그것의 꽃은 떨어지되

 

아담의 불순종으로 인하여 죄로 물든 육신을 지니고 태어나는

모든 사람은 영혼이 죽어있음으로 육체는 풀과 같고

세상의 모든 영광은 풀의 꽃과 같이 허망할 뿐입니다

사람들은 이세상의 것이 전부인줄 생각하기 때문에

세상의 종이 되어 세상 것에 집착하며 허망한 삶을 살다가

영원한 사망의 불못으로 빠져버리는 것입니다

 

25오직 주의 말씀은 영원토록 지속되나니

복음으로 너희에게 선포된 말씀이 말씀이니라.

 

예수 그리스도는 화목제로 이땅에 성육신하신 분이십니다

우리와 같은 죄인들을 살리시기 위하여 오셨습니다

나를 지으시고 이땅에 보내신 창조주 하나님과의

끊어진 관계를 회복케하기 위하여 오셨습니다

죄로 인하여 쫓겨난 은혜의 에덴동산을 회복케 하시려 오셨습니다

죄가 없으신 그분께서 이땅에 우리와 같은 몸으로 오시기 위하여

처녀 마리아의 몸에 성령으로 잉태되어 오신 것입니다

말씀이 육신이 되어 이땅에 오시어 나같은 죄인을 살리시기 위하여

십자가에 달려 피흘려 죽으시고 사흘만에

죽은자 가운데에서 다시 살아나셨습니다

내가 죄인임을 깨달아 예수께서 나를 위하여

십자가 사랑을 베풀어주셨음을 마음으로 믿어 영접한 사람은

마음에 주님께서 들어오심으로 그분의 ,

성령님이 함께하시는 것입니다

이제 주인삼은 성령님께서 나의 삶을 인도하십니다

나는 그리스도의 십자가에 함께 죽었음을 믿어

죄의 몸을 입고 살아가는 이땅에서의 삶을

나는 죽고 예수로 살아가는

길과 진리와 생명의 삶을 살아가는 것입니다

창조의 원래 모습으로 돌아가는 이것이 복음입니다

 

2  좋은 천한 사람이 되었으니

   몸과 바쳐서 영광의 섬기리

 

내가 하나님의 은혜로 옛사람을 벗고 새사람을 입음은

초월적인 하나님의 은혜를 입은 것입니다

세상이 없는 기쁨과 감사와 평안을 마음에 넣어주신 것입니다

나같이 천한 죄인을 위하여 죽기까지 나를 사랑하신

은혜가 놀랍고 감사해 나의 삶을 드려 영광의주

예수님을 섬기며 영원한 생명의 삶을 살아가는 것입니다

 

고린도후서5:17

그런즉 누구든지 그리스도 안에 있으면 그는 새로운 창조물이라.

것들은 지나갔으니, 보라, 모든 것이 새롭게 되었도다.

 

예수님을 주인으로 영접한 자는 그리스도안에 거하는 자입니다

또한 그리스도께서 안에 살아계심으로

그분과 연합되어 다시 태어남으로 모든 것이 새롭게 되었습니다

 

고린도전서6:19-20

도대체 무슨 말이냐? 너희 몸이 너희가 하나님에게서 받은바

너희 안에 계신 성령님의 전인 줄을 너희가 알지 못하느냐?

너희는 너희 자신의 것이 아니니

주께서 값을 치르고 너희를 사셨느니라.

그런즉 하나님의 것인 너희 몸과 너희 영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

 

오염된 육을 입고 이땅에서의 삶을 살아가는 동안

사탄과 마귀들은 교묘히 하나님과의 관계를 이간하여

고리를 끊으려고 날마다 매순간 덫을 놓으며 다닙니다

그리스도인들 안에 계신 성령님의 권능으로 악한 세력들이

설자리를 잃어감으로 그들은 필사적으로 때로는 떼를지어

하나님의 백성들을 공격합니다

그들의 목표는 하나님의 백성들을 실족케하여 스올로 끌어넣으려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백성은 내가 하나님께서 거하시는 성전임을 잊지말아야 합니다

마음이 죄로 가득하면 죄와 함께하실 없는 주님께서

어찌 안에 함께하실 있겠습니까

그리스도인의 몸은 이제 나의 몸이 아닙니다 주님께서 값을 치루시고

나를 주님의 자녀로 사셨기 때문입니다

이제 하나님의 자녀는 하나님의 영광을 찬양하고 예배하며

몸과 마음을 다하여 하나님의 영광을 위하여 살아가야 것입니다

 

3  작정한 날부터 평안한 있어서

   복된 전함으로 본분 삼았도다

 

성령님은 나의 마음을 살피시고 사탄으로부터 나를 지켜주십니다

죄를 미워하고 피하게 하시며 말씀의 동산으로 나를 인도하십니다

생명의 말씀으로 어둠과 죄를 물리칠 힘을 주십니다

나의 마음에 평화와 기쁨을 주시고 복된 예수님의 사랑과 말씀을

삶으로 전하는 것이 나의 본분이 되었습니다

 

요한복음14:27

내가 너희에게 평안을 남기노니 나의 평안을 너희에게 주노라.

세상이 주는 것과 달리 내가 너희에게 주노니

너희는 마음에 근심하지도 말고 두려워하지도 말라.

 

예수님은 하늘의 평안을 믿는 자에게 부어주십니다

세상의 것으로부터 얻을 없는 평안을 믿는 자에게 주십니다

모든 삶의 근심과 두려움을 주님앞에 내려놓게 하시고

사랑과 평화와 그분의 빛으로 가득히 채워주십니다

 

(후렴) 기쁜 기쁜 나의 씻은

       깨어서 기도하고 기쁘게 살아가리

기쁜 기쁜 나의 씻은

 

나의 죄를 씻은 날은 참으로 기쁜 날입니다

주님의 십자가보혈의 공로로 용서받을 없는 나의 모든 죄가

눈보다 깨끗하게 씻겨졌습니다

이세상의 모든 멍에와 속박으로부터 해방되었습니다

이제 깨어서 기도하며 주님의 뜻을 따라 기쁘게 살아가는 것입니다

기쁜날 기쁜날 나의 씻은 날을 찬양하며

모든 영광을 주님께 돌려드립니다

 

요한일서1:5-7

그런즉 우리가 그분에게서 듣고

너희에게 밝히 드러내는 소식이 이것이니

하나님은 빛이시요 그분 안에는 전혀 어둠이 없다는 것이라.

만일 우리가 그분과 교제한다고 말하며 어둠 가운데 걸으면

우리가 거짓말하고 진리를 행하지 아니하느니라.

그러나 그분께서 가운데 계신 같이

 만일 우리가 가운데 걸으면 우리가 서로 교제하고

  그분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의 피가

모든 죄에서 우리를 깨끗하게 하느니라.

아멘

 

 

찬양 208 예수 내맘에 들어와

 

 

하나님아버지

나에게 새로운 영을 주시고

굳은 마음을 제하여 주심을 감사드립니다

주님의 말씀을 받은 그날은

 참으로 복되고 기쁜날이옵니다

나의 죄를 씻은 날이옵니다

깨어서 기도하고 기쁘게 살겠습니다

감사로 살겠습니다

나의 삶을 주님께 드리오니

사용하여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리옵나이다 아멘

 

'은혜의 찬송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 예수님 내 맘에 오사  (10) 2021.05.09
아버지여 나의 맘을  (7) 2021.05.02
주의 말씀 받은 그날  (7) 2021.04.25
이 세상 험하고  (12) 2021.04.18
빈 들에 마른 풀같이  (16) 2021.04.11
나 행한 것으로  (0) 2021.0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