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과함께

주님과 함께 살아가는 작은 자의 나눔의 공간 입니다 서로의 삶을 나누는 아름다운 공간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우리 모두는 창조주 하나님의 형상을 따라 지음받은 존귀한 사람들 입니다. Kakao: Green2017

27 2021년 09월

27

에콰도르이야기 에콰도르에 온지가 한 달이

세계적인 현상이겠지만 이곳 에콰도르도 길거리와 버스 택시 그리고 마켓등지에서 마스크와 손 세정 알코홀로 무장한 모습들이 익숙하게 눈에 들어올 뿐 예전의 활기찬 길거리 모습은 찾아볼 수 없군요. 주님은 언젠가 세상을 본래의 모습으로 회복시켜 주시겠지요! 그분의 긍휼을 간절히 구합니다 어느덧 이곳 에콰도르에 온지가 한 달이 되었습니다. 어려운 환경이지만 이곳으로 다시갈 마음을 내게 주시고 근심과 두려운 마음이 차 올라 기도드릴때 일관되게 이곳을 향한 마음을 확인시켜주신 주님! 주님께서 지난 한 달 동안 또다른 방법으로 매우 바쁜 나날들로 채워주셨습니다. 잘 아는 친구집으로 숙소를 마련해주시고 마음이 힘들어질때마다 기도와 찬양으로 주님의 얼굴을 구하게하시고 평안함을 주시는 사랑의 하나님이십니다. 어려운 여건에..

13 2020년 08월

13

에콰도르이야기 낯설은 에콰도르에서

어제 에콰도르에서 살고 있는 소년, Juancho와 소식을 주고받았다 메시지에서 통화로 그것도 모자라 영상통화로 끝을 맺었다 후안쵸는 축구를 많이 사랑하는 이제 곧 중학생이 될 소년이다 내가 에콰도르에 있는 동안 만나게 된 대가족의 일원으로 알게 되었다 낯선 에콰도르에서 나를 도와주던 한 가족을 만나게 되었는데 어쩌다 보니 그들의 대가족과 나눔의 시간들을 가질 수 있었다 이들은 거의 매주 대가족들이 함께 모여 음식을 나누고 시간들을 나누며 지낸다 부러운 삶의 모습이다 사람 냄새가 물씬 풍기는 에콰도르에서 내가 받은 주님의 사랑을 나누며 살아갔지만 소박하고 사랑 많은 이들로부터 받은 사랑이 훨씬 더 크다 오늘 나누는 사진들은 에콰도르에 가서 생각보다 일찍 만나게 된 원주민, 인디헤나 마을의 풍경들이다 주님..

30 2020년 07월

30

24 2020년 07월

24

에콰도르이야기 Cascada de Peguche(페구체 폭포)

나는 비를 좋아한다 아마도 어릴 적부터 그랬나 보다 장마철에 먹구름이 몰려오면 긴장감과 함께 이제 곧 쏟아질 비를 기다렸다 비가 오면 우비에 비닐우산 하나 들고 동네 어귀를 돌아다니며 사방에서 흘러가는 물줄기들과 함께 길가에 작은 둑을 막고 질퍽거리며 동네를 활보한다 어느새 동네 친구들이 합세하여 같이 즐긴다 이후에도 나는 비를 기다리고 좋아했고 특히 강하게 퍼붓는 소나기가 좋았다 비와 함께 놓칠 수 없는 것은 현악기에서 흘러나오는 음률에 마음을 띄우는 일이다 비가 쏟아지면 밖에 세워놓은 차 안에서, 더러는 달리면서, 즐기고는 하였다 비가 좋은 것은 세상의 먼지들을 말끔히 씻겨 주기 때문일까? 나의 마음에 쌓인 티들이 씻겨 나아가기를 바라는 마음일까? 예전 같지는 않지만 나는 지금도 비와 물줄기들을 좋아..

22 2020년 07월

22

에콰도르이야기 생면부지의 에콰도르에

에콰도르 수도 키토에서 8박 9일간 머무르며 적도의 땅을 조금씩 읽어 가다가 시외버스로 두 시간가량 북쪽에 있는 오타발로로 숙소를 옮긴 후 바쁜 하루하루가 지나갔다 오타발로는 수도 키토와 같이 안데스 산맥 언저리에 생성된 도시이다 고도는 해발 2,500M 정도이고 연중 7'-28'c의 기온 분포를 보이고 있다 11월에서 5월까지는 우기로 거의 매일 비가오고 있으며 이밖에 동편 열대 아마존 지역과 서편 해안 지역에 크고 작은 도시들이 형성되어 있다 이곳 민박 숙소에는 스페니쉬를 배울 수 있는 소규모 학원이 있었다 생면부지의 에콰도르에 적응하기 위한 첫 걸음은 이나라 언어를 익히는 것이었다 매주 이틀간 하루에 두 시간씩 수업을 듣고 부지런히 도보와 시내외 버스를 이용하여 여기저기를 돌아보며 이들의 생활 문화..

19 2020년 07월

19

에콰도르이야기 샌 파블로 호수(Laguna de San Pablo)

에콰도르 수도 키토의 숙소를 떠나 오타발로에 들어온 지가 열흘이 되어갈 무렵에 이제 혼자 버스를 이용하여 주변 산마을 찾아다니기 시작하였다. 주님이 내게 보여주실 그 땅 그 사람들을 찾아 정탐의 길을 찾아 나섰다. 산 파블로 호수(Laguna de San Pablo)는 임바부라 성층 화산(Imbabura Volcano,4.630M 휴면 화산)의 산자락과 어울려 있는 멋진 곳이었다. 불과 2-3주 전에는 지리도 모르 고 언어 소통이 불가능하여 두려운 마음에 시내 외 버스는 탈 수 없었는 데, 이제 서투르게나마 언어도 조금 하게 되어 편안한 마음으로 버스를 타고 어디론가 길을 떠난다 20분 정도 가다 보니 드넓고 아름다운 호수를 만났다 버스 종점도 그 호수가 마을 안에 있었다 시내 요금은 25센트인데 시내를..

12 2020년 07월

12

에콰도르이야기 카니발(Carnaval)

카니발(Carnaval) 그날은 재의 수요일, 예수 그리스도께서 사망 권세를 이기시고 부활하신 날로부터 그 전으로 주일을 제한 40일 동안 예수님의 삶과 고난 그리고 부활을 생각하며 나의 죄와 허물을 반성하고 회개하는 사순절 절기가 시작되는 날이었다. 에콰도르에서 만난 현지인들의 대부분은 가톨릭 신자들이다. 이들은 연 중 국민 전체가 함께 휴가를 내어 카니발(Carnaval)을 즐긴다. 이 말은 고기(carne)를 끊는다는 어원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사순절 기간 고기를 금하고 정결한 생활을 하기에 앞서 갖는 세계적인 축제이기도 하다. 오타발로에서 사순절이 시작되는 재의 수요일 전 금요일 오후부터 학교 별 퍼레이드로 축제가 시작 되었고 화요일까지 지속되었다. 온 국민이 함께 휴가를 즐기며 이웃과 가족 단..

09 2020년 07월

09

에콰도르이야기 에콰도르 가족

낯선 에콰도르에 도착한 후 일주일이 지났다 수도 키토의 민박집에서 옆방 친구로 구면이 된 젊은이 안드레스의 조언으로 키토에서 북쪽으로 주시간 거리(버스)에 있는 중소규모 도시로 거주지를 옮기게 되었다 안드레스는 오타발로에서 다시 북쪽으로 40분 거리에 있는 대도시 이바라에 살고 있었는데 키토에 직장을 잡아 주중에는 민박을 하다가 주말에 집에 다녀오곤 한다 오타발로로 주거지를 옮긴 첫 주말에 안드레스가 여동생과 방문을 하겠다고 기별이 왔다 이시기 스페니쉬를 간단한 인사말 외에는 할 수 없었는데 안드레스와는 영어로 일상을 소통할 수 있어 다행이었다. 숙소 앞 찻길에서 소형 자동차를 몰고 안드레스가 도착하였다 귀여운 소녀가 환하게 웃으며 '올라, 무쵸 구스또(안녕하세요, 만나서 반가워요)하며 얼굴을 내민다 이..

07 2020년 07월

07

에콰도르이야기 스페니쉬도 할 줄 모르고

벌써 2년하고도 반이 흘러갔네요 남미 에콰도르에 처음 발을 디딘게 2018 1월 말 이었으니까요 스페니쉬도 할 줄 모르고 아는 사람도 없는 그곳에 가게 되었지요 사진은 오타발로의 유명한 가축시장 이지요 처음 9일은 수도 키토에서 에콰도르를 맛보며 탐색을 하다가 제가 가고자하던 것에 근접한 환경을 지닌 오타발로라는 중규모의 도시로 옮겼거든요 이곳은 원주민 인디헤나가 두번째로 많이 살고있는 곳인데 매주 토요일 이른 아침에 시작하여 오전 늦게 장이 끝나는 재미있는 곳이었습니다 돼지 말 닭 소 염소 병아리 강아지 토끼 기니아피그등 각종 가축을 이곳에 내다가 팔기도 하고 물물교환을 하기도 하지요 주로 인디헤나들의 장터인데 이곳 주변에 먹거리들과 생활용품 전통 공예품들의 노점들도 가득히 들어서구요 저는 이곳이 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