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과함께

주님과 함께 살아가는 작은 자의 나눔의 공간 입니다 서로의 삶을 나누는 아름다운 공간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우리 모두는 창조주 하나님의 형상을 따라 지음받은 존귀한 사람들 입니다. Kakao: Green2017

10 2020년 12월

10

창조주의 이야기(책)/내가 네게 보여줄 땅으로 가라(연재) 모한다 호수 (Laguna de Mojanda)

모한다 호수(Laguna de Mojanda) 에콰도르 1차 방문 때에는 한발 한발 조심스레 발걸음을 떼며 힘든 일 들도 많았지만 그때에도 주님만을 의지하며 그분의 인도하심을 따라 순적하게 6개월 동안 주님과 함께 지내고 집으로 돌아갔었다. 이번에는 첫 번째 방문으로 다져진 기초가 큰 밑거름이 되어 초반부터 한 달이 다 되어가는 무렵까지 매우 분주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었다. 주님께서 돕는 분들을 예비하여 주시고 많은 사람들과 주님 안에서 시간을 나누고 가진 것들을 나누고 무엇보다도 예수님의 사랑을 나눌 수 있도록 인도하신 주님께 감사드린다. 하나님께서 이곳에서 만나게 하시는 사람들과 일들과 창조의 세계를 통하여 많은 배움과 회복을 주시고 새로운 힘을 공급하시는 주님께 모든 영광을 돌려드린다. ‘내가 네..

07 2020년 10월

07

창조주의 이야기(책)/내가 네게 보여줄 땅으로 가라(연재) 새로운 주거 공간

인디헤나 친구의 새로운 주거 공간 비닐로 둘러진 담이 블록으로 말끔히 교체되었다. 인디헤나 가족이 능숙하게 일을 해낸다. 지난주에 여러 가지로 바쁘고 감사한 일들이 있었다. 코타카치(Cotacachi) 산간 마을의 매우 빈곤한, 젊은 부부와 아이 둘이 사는 집을 개조하는 일이 진행되고 있었다. 그들 부부는 비닐로 담을 두르고 살고 있었는데 이것을 블록으로 교체하고 공간을 늘려 방 하나와 부엌으로 분리시키는 작업이 끝났다. 그들이 나를 기쁨과 감사로 초대를 하여 하룻밤을 그곳에서 묵고 가기 를 원하였다. 나는 그들의 문화를 잘 모르기 때문에 매사에 매우 신중하게 언행을 하고 있었다. 하루를 그곳에서 묵는다는 것이 여러 가지로 부담스러웠다. 내가 묵을 공간이 없음을 잘 알고 있기 때문이었다. 이 가정의 가장..

09 2020년 09월

09

창조주의 이야기(책)/내가 네게 보여줄 땅으로 가라(연재) 오타발로의 뜨거운 태양

오타발로의 뜨거운 태양 오타발로(Otavalo) 시는 밤과 이른 새벽으로는 제법 공기가 차갑지만 해가 떠오르면 차가운 공기는 어느새 사라지고 따가운 햇살로 덮여진다. 거울에 비추어진 나의 목과 등의 경계 부분이 붉은색과 하얀색으로 대조를 이룬다. 뜨거운 태양볕으로 얼굴 색갈이 변해가고 있다. 이곳 주민들 특히 대부분의 원주민들은 검붉은 피부색을 가지고 있다. 적도의 뜨거운 태양볕에 오랜기간 노출되어 그들의 날쌘 동작과 함께 건강미가 넘쳐흐른다. 오타발로 시가지는 토요일만 되면 곳곳이 장사진을 이룬다. 인디헤나들(indigenas)이 많이 살고 있는 이곳에 그들만의 독특한 물품들을 파는 시장(mercado de ponchos)이 있다. 이 시장을 중심으로 거대한 장이 선다. 주로 인데헤나들의 전통 의류와 ..

02 2020년 09월

02

창조주의 이야기(책)/내가 네게 보여줄 땅으로 가라(연재) 키토 에콰도르(Quito,Ecuador)

주님과 함께하는 에콰도르 기행 키토 에콰도르(Quito,Ecuador) 시편 27:14 주를 바라며 크게 용기를 낼지어다. 그리하면 그분께서 네 마음을 강하게 하시리라. 내가 말하노니 주를 바랄지어다. 주님께서 기다리시는 에콰도르를 향한 나의 마음에 두려움과 기쁨이 교 차되고 있었다. 주님을 향한 나의 마음은 멈추어 설 수 없었고 날마다 에콰도르를 공부하고 하나하나 챙기며 준비하기 시작하였다. 예수님의 빛과 사랑을 피하고 두려워하는 사탄과 마귀의 방해 공작이 교묘하게 지속되었다. 사탄은 나의 에콰도르행을 방해하려고 온갖 술책을 동원하여 길을 막으려 하며 교란 전술을 뿜어내고 있었다. 하나님의 전적인 은혜로 옛사람을 벗어 버리고 새사람으로 다시 태어난 후 사탄은 틈틈이 나를 죄의 수렁에 미끄러지게 하여 주..

29 2020년 08월

29

창조주의 이야기(책)/창조주를 볼 수 없는 영적 장애(연재) 성령의 사람

성령의 사람 아래의 글은 나의 삶이 성령님의 인도하심에 따라 살아가게 됨을 감사와 기쁨으로 말씀을 묵상하며 고백한 신앙이다. 묵상 성령의 기쁨으로 도를 받아(2013. 11. 23) 살전 1:6 또 너희는 많은 환난 가운데서 성령의 기쁨으로 말씀을 받아 우리와 주를 본받은 자가 되었으니 본문의 말씀을 살펴보면 데살로니가 교인들이, 유대주의자들의 박해와 많은 환란 가운데서 성령의 기쁨으로 받은 도, 즉 그리스도의 복음을 받아 사도 바울, 실루아노, 디모데를 본받고 예수 그리스도를 본받은 자가 되었다 합니다. 고후 1:8-9 형제들아 우리가 아시아에서 당한 환난을 너희가 모르기를 원하 지 아니하노니 힘에 겹도록 심한 고난을 당하여 살 소망까지 끊어지고 우리는 우리 자신이 사형 선고를 받은 줄 알았으니 이는 ..

28 2020년 08월

28

창조주의 이야기(책)/내가 네게 보여줄 땅으로 가라(연재) 오지 낙도

오지 낙도 완도군의 한 낙도는 주변 해역에 파랑이 많은 섬이라고 한다. 바다낚시를 즐기는 사람들의 발길을 끌어당기는 곳 중의 하나 이기도한 것 같다. 이 낙도는 열 가구 남짓한 사람들이 살고 있는 아주 작은 섬이다. 이 곳도 주로 노인들이 살고 있고 멸치 잡이를 주업으로 하며 미역 전복등 해산물들을 수확하며 살아가고 있다고 한다. 미국에서 인터넷으로 오지 탐방을 하던 중에 이곳에서 사역을 하시는 목사님을 알게 되었다. 그분과 수시로 문자를 주고받고 통화를 하면서 그곳을 익혀가게 되었다. 낙도 목사님도 하나님의 오지 사역의 임무를 받아 뉴욕에 살고 있는 이민자 가정을 두고 홀로 하나님께서 가라 하시는 그곳을 찾아 미니밴에서 잠을 자며 여러 달을 헤매 다녔다고 한다. 남해의 여러 낙도 지역을 돌아 다니다가 ..

24 2020년 08월

24

카테고리 없음 오지 교회를 숙소로

오지 교회를 숙소로 사랑이 많으신 목사님의 권유로 나는 이틀 후 오지 교회로 이주하였다. 그동안 힘든 여건에서도 성심을 다하여 나를 돌보아 주신 권사님 내외 분께서 갑작스러운 결정으로 당황스러워 하시면서도 교회로 숙소를 옮긴다니 하나님께서 인도하신 길이라며 기쁜 마음으로 나를 보내주셨다. 바쁘신 중에도 쉽지 않은 먼 길을 그분들의 차로 교회까지 데려다주셨다. 그분들과 석별의 정을 나눈 후 교회에서의 생활이 시작되었다. 그곳 목사님께서는 20년간 목회를 하셨는데 처음 십 년간은 산과 들에서 일하는 주민들을 찾아 농사일을 돕고 그들과 삶을 같이 하며 하나님을 예배 하였다고 한다. 또한 지도를 들고 하루에 수 시간씩 찻길이 닿지 않는 외딴 산골 깊숙한 곳의 아무도 찾지 않는 오지의 집들을 찾아가 예수님의 사랑..

23 2020년 08월

23

창조주의 이야기(책)/창조주를 볼 수 없는 영적 장애(연재) 세상에 속한 자(1)

세상에 속한 자 나는 기독교 집안에서 태어나 어려서부터 학교에 다니듯 감리교회에 출석하여 예배하고 말씀 듣고 여름 성경학교에 꼬박꼬박 참석하며 각종 성경 암송대회 가족 찬양대회 등 기독교의 문화속에서 자라왔다. 국민학교와 고등학교를 기독교 학교에서 다녔다. 할아버지는 장로님이셨고 할머니는 권사님이셨다. 할아버지의 신앙과 믿음에 대하여 기억에 남는 것이 별로 없는데 할머니는 어릴적 기억을 더듬어 보니 정말로 신실하고 견고한 믿음을 갖고 계셨던 것 같다. 오전 에는 언제나 단정한 모습으로 앉아 찬송을 부르시고 성경을 읽으셨다. 그리고 기도하셨다. 아마도 아침을 드신 후 오전 내내 그리 하셨던 것 같다. 지금도 그 힘차고 카랑카랑한 할머니의 기도소리가 귀에 들리는 듯하다. 우리도 어려운 살림이었지만 언제나 더..

21 2020년 08월

21

창조주의 이야기(책)/내가 네게 보여줄 땅으로 가라(연재) 내가 네게 보여줄 땅으로 가라, 정선 오지 교회

정선오지교회 정선군을 돌아보며 안타까웠던 일들 중 하나는 인근에 있는 카지노에 발을 디디었다가 가산을 탕진하고 끝내 스스로 생명을 포기하는 군민들이 있다는 소식이었다.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다. 카지노는 때때로 기계 로부터 쏟아지는 돈과 축포와 함께 울려대는 기계음이 탐심을 더욱 자극하며 빠져들게 한다. 미국에 이민을 와서 라스베가스에 들리게 되면 심심풀이로 기계 앞에 앉아 요행을 바라는 마음으로 푼돈을 날리고는 했었다. 돈벌이를 위하여 만들어 놓은 기계와 다투며 일확천금을 꿈꾸는 것은 참으로 어리석은 일이다. 이따금씩 터지는 돈에 맛이 들어 빠져나오지 못하고 게임에 끌려 들어가 땀 흘려 벌어 놓은 돈을 잃게 된다. 모든 것을 탕진하며 결국 목숨까지 던지는 일들은 중독이 가져오는 안타까운 일이다. 여러 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