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

소정 2014. 7. 27. 21:38

 

 

 

 

 

37강 스피치와 시낭송 문학의 집구로 2014. 3. 10.

              아들

                                                                                                                                                              민문자            

오늘은 아들에 대하여 말씀드리겠습니다.

아들!

가만히 불러봅니다. 가슴이 뭉클합니다. 감격스럽기도 하고 때로는 야속하기도 합니다.

우리 어머니들이 예로부터 이 아들을 낳기 위하여 얼마나 애를 썼습니까?

돌부처 코까지 갈아 먹으며 천지신명께 산천기도를 하기도 하던 시대를 거쳐 이제는 불임부부들이 인공수정, 시험관아기를 생산할 수 있는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과학의 발달로 아기 성별을 미리 알 수 있는 시대에 아들이 아니라는 이유로 얼마나 많은 태아가 세상구경도 못 하고 사라졌을까요. 아들을 낳지 못하고 죄인처럼 기죽어 지내다가 아들 탄생만으로도 세상을 다 얻은 듯 당당해지던 우리 어머니들이 부지기수였습니다. 자자손손 가문을 빛내 줄 집안의 기둥이라 생각하고 좋은 것은 모두 아들을 우선해서 먹이고 입히고 교육했습니다. 오죽하면 남자는 하늘, 여자는 땅 취급을 했을까요.

 

이제는 남녀평등시대가 와서 딸이 더 좋다고 하는 사람도 많습니다. 그러나 아들도 있고 딸도 있어야 좋지요.

다행히 나는 딸 하나와 아들 둘을 낳았습니다. 첫딸을 낳았을 때, 아들을 바라시던 시어머님께 큰 죄를 진 듯 공연히 죄송스러운 마음이 들었습니다. 그러다가 둘째를 임신하고부터 또 딸이면 어쩌나?’ 하는 생각이 떠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출산일이 가까워졌을 때 진맥을 잘한다는 한의원에 갔습니다. 한의사 말씀이 49%는 딸이고 51%는 아들이라고 했습니다. 아기 낳는 날까지 얼마나 노심초사했는지 지금도 아들 낳은 그때를 생각하면 나는 세상 두려울 것이 하나도 없습니다.

 

그런데 이 개구쟁이 아들에 대한 기대와 욕심이 지나쳐 바른길로 보살펴야 한다는 생각에 지나친 간섭을 하게 되더군요. 저는 어려서부터 대단히 공포증이 심했습니다. 아들이 고3일 때 여름입니다. 우수진학반에 뽑혀 밤새워 학교 교실에서 공부한다는데 정말 공부하는지 않는지 걱정이 되어 밤중에 학교에 갔습니다. 적막한 운동장을 거쳐 불빛이 보이는 3층 교실을 찾아 올라갔습니다. 누가 뒷덜미를 낚아채는 듯 섬뜩섬뜩해도 아들이 무엇인지 떨리는 가슴을 꾹 참고 층계와 긴 복도를 거쳐 내 발걸음에 놀라며 걸었습니다. 지금도 그때를 생각하면 진땀이 흐릅니다.

 

우리 어머니들은 만사 제치고 온갖 고생을 마다치 않고 아들 잘되기를 빌며 최선을 다합니다. 아들이 세상에 태어날 때 어디에도 비견할 수 없을 만큼 큰 기쁨을 받았기에 아들을 위한 고통은 웬만한 것은 감수하며 수월하게 느끼는 것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내가 셋째로 낳은 작은아들은 임신도 못 해본 형님에게 양자로 보냈습니다. 32년을 가슴앓이하면서 조카로 바라보며 지내다가 결혼 후에야 아들 며느리에게 터놓고 이야기 한 번 했지요.

본인은 이미 할머니 돌아가시기 전에 알았다고 합니다. 할머니에게 듣고도 의연하게 아무 내색 없이 형님 내외분께 아들 노릇 잘하는 걸 멀리서 그냥 쓸쓸히 바라봅니다. 그 아들에게는 사랑을 감추고 아끼고 아껴야 했으므로 미안하고 가슴이 아픕니다.

큰아들에게 자식이 없는 것을 노상 걱정하는 어머님께 효도한다는 그때 그 마음이 이제는 퇴색되었는지 숙모와 조카가 된 현실에 때때로 눈감고 싶어 애써 가슴 달랩니다. 그 애도 이제 두 아들의 아버지로서 중년에 들어섰습니다.

 

아들은 영원한 우리들의 희망이자 아픈 상처이기도 합니다.

 

오늘은 아들에 대해서 말씀드렸습니다.

 

 

 

 

은발(銀髮) / 허영자

                  

머리 위에

은발(銀髮) 늘어가니

()의 무게만큼

고개를 숙이리

 

 

긴 봄날엔 / 허영자

 

어여쁨이야

어찌 꽃뿐이랴

 

눈물겹기야

어찌 새 잎뿐이랴

 

창궐하는 역병

죄에서조차

푸른 미나리 내음 난다

긴 봄날엔……

 

숨어 사는 섧은 정부

난쟁이 오랑캐꽃

외눈 뜨고 쳐다본다

긴 봄날엔……

 

   

 한강 / 허영자

                                                                  

세상에는

수많은 강이 있지만

내 나라 육백 년 은성한 도읍의

맑은 하늘을 싣고 흐르는 강은

한강 뿐이리

 

세상에는

수많은 강이 있지만

북악과 삼각산 푸른 그리매

그 굽힘없이 기상을 담아 흐르는 강은

한강뿐이리

 

귀 기울이면

흰 옷 입은 사람들의 수런거리는

또 귀 기울이면

먼 내일의 창망한 세월을 노래하는

강물 소리

 

세상에는

수많은 강이 있지만

진정 사랑하올손 어머님의 젖줄

구비구비 우리가슴 한 가운데를 적시며 흐르는 강은

한강 뿐일리


 

무지개를 사랑한 걸 /허영자
                          
무지개를 사랑한 걸
후회하지 말자

풀잎에 맺힌 이슬
땅바닥을 기는 개미
그런 미물을 사랑한 걸
결코 부끄러워하지 말자

그 덧없음
그 사소함
그 하잘 것 없음이

그때 사랑하던  때에
순금보다 값지고
영원보다 길었던 걸 새겨두자

눈멀었던 그 시간
이 세상 무엇과도 바꾸지 않을
기쁨이며 어여쁨이었던 걸
길이길이 마음에 새겨두자

 

 

허영자 시인의 약력

1938 경남 함양 출생

1961 숙명여대 국문과 졸업

1963 숙명여대 대학원 국문과 졸업

1962 박목월 선생 추천 현대문학으로 등단

1963 청미동인회(靑眉同人會) 회원 ~현재

1972~2003 성신여대 국문과 교수

1982 인하대 교환교수

1992 프랑스 르아브르대 파견교수

2008 현재 성신여대 명예교수

시집  : 가슴엔듯 눈엔듯    친전(親展)   어여쁨이야 어찌 꽃뿐이랴

        빈 들판을 걸어가며』 『조용한 슬픔』 『기타를 치는 집시의 노래

        목마른 꿈으로써    은의 무게만큼 

시조집  소멸의 기쁨

기타    허영자 전시집  허영자 선수필집

수상    한국시협상, 월탄문학상, 펜문학상  

출처 : 한국문인협회 구로지부
글쓴이 : 민문자 원글보기
메모 :
8월의 시작일입니다.휴가철이기도 하고요.
어수선한 분위기지만 차분하게 휴가 보내시면서 충분한 재충전하시기 바랍니다.
소중한 자료 잘 보고 갑니다.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