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명2/정치경제

이명욱 2014. 10. 4. 11:45

 

Rutherford B. Hayes 10-04-1822 [19] President 1877~1881

1Co 10:4,Ps18.22~Lev19:2~2Ch 20:14,Pr10:4

 

 
 
 

그룹명2/정치경제

이명욱 2014. 9. 11. 10:50


뉴 앱 노 멀

수년 전 다보스포럼 개막 연설에서 프랑스 사 르 코지 대통령은

“더 이상 한 손에는 다극화된 세계를, 다른 한 손에는 달러라는

유일 기축통화를 들고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세계 2차 대전 이후 지켜왔던 세계 경제 질서가 깨어진다는 확언이었다.

‘좋은 시절’이 다 가버렸다고 한탄한 것은 미국만이 아니었다.

 

금융위기 이후 저성장, 저소비, 고실업이 새로운 경제 질서로 자리 잡았다는 뜻의 뉴 노 멀(새로운 성장, New Normal)이라는 개념이 나타났다.

선진국들이 경기를 부양하기 위해 천문학적인 자금을 찍어냈지만

글로벌 경제는 좀처럼 활기를 얻지 못했다. 시장은 기존의 경제법칙으로

설명될 수 없었고 사람들은 그동안 비정상이라 여겨왔던 것을 정상으로

치부하는 세상에 익숙해져야 했다.

 

2003년 처음 등장했던 용어 뉴 노 멀 은 벤처캐피털리스트

조저 맥 나미 가 처음 사용했고 세계 최대 채권운용사 ‘핌코’의

무하마드 앨 에 리언 CEO가 그의 저서 <새로운 부의 탄생>에서

2008년 촉발된 미국 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경제 상황을 일컬으면서

사용해 유명해졌다. 앨 에 리언 이 꼽은 뉴 노 멀 의 원인은

▲과다한 부채와 디 레버리징

▲세계화 효과 감소

▲기술 발달에 따른 일자리 감소

▲인구 고령화 등이다.

인구 고령화로 인한 수요 감소와 절대 다수의 산업이 겪고 있는

공급과잉 때문이다.

 

글로벌 금융위기는 단순히 경제적 차원의 위기로 끝나지 않았다.

달러 패권화의 붕괴, 빈부 격차, 시장 윤리의 위기, 지속가능성에 대한

회의 등 자본주의의 병폐가 민낯을 드러냈다. 당시 미국, 일본 유럽의

부실 자산 상각 규모는 4조 달러, 역사상 최악의 자산 파괴였다.

전 세계 3400만 명이 직업을 잃고 빈곤층으로 전락하면서

사회의 모습도 몰라보게 달라졌다.

 

미국 자본주의의 탐욕과 도덕 불감증을 비판하던 중국 역시 저성장의

그늘을 피해가지 못했다. 중국의 신 창 타이(新常態)는

“과거와 같은 성장이 불가능하다. 중국 고도성장 시대가 끝났다”는

시 진 핑 주석의 고백이었다. 중국도 과거의 물량 공세에 제 발목을 잡혔다. 시 주석은 뉴 노 멀 을 말하면서도 중국의 꿈, 실크로드, 아시아

인프라투자은행(AIIB)과 브릭스 은행을 함께 얘기한다.

저성장 시대를 받아들이기 어려워한다는 방증이다.

 

한국도 10%대 성장 시대를 끝내고 2000년대를 맞았다.

자산가격의 빠른 상승과 레버리지, 고금리로 부풀었던 경제가 글로벌 경제위기의 장기화에 백기를 들었다. 물가상승률 2%에 시장금리가 2%면

실질 이자소득은 제로(0)%가 된다. 만약 이자율이 물가상승률보다

낮다면 생활수준은 계속해서 낮아지게 된다.

 

그 사이 유니클로와 자라 등 값싼 패스트 패션이 명품의 자리를 밀어내고 고가의 명품 화장품을 카피해 만든 ‘저렴이’가 사랑받게 됐다.

결혼과 출산을 포기하면서 중형차와 30평 아파트에 대한 열망도 버렸다.

때문에 거꾸로 부동산은 살아나지 않고 저금리가 지속됐다.

자동차의 보급이 도로, 원유, 숙박, 여행, 쇼핑 등 새로운 수요 창출로 이어졌던 고리도 끊어졌다. 스마트폰은 MP3, 디지털카메라, PC를 대체해버렸다.

 

이 과정에서 탄생한 연애·결혼·출산을 포기한 ‘3포 세대’는 역 진화를

거듭하며 5포·7포· N포 세대까지 발전했다. 장기화된 저성장 시대가 낳은

신인류였다. 미국의 밀레 니 얼 세대 일본의 사토리 세대, 영국 차브 세대 등 희망 없는 젊은이들의 다른 이름이 됐다. 하지만 N포 세대에게 포기는 또 다른 선택이다. 이들은 올 드 노 멀 시대를 살아온 기성세대의 가치를

세습하기를 거부한 것이라고 주장한다. 시대를 잘못 타고나 높은 스펙을

갖추고도 행복을 포기하고 살아가는 것처럼 보일 수 있지만, 그들은 자신들에게 허락된 선택 범주에 나름의 행복을 찾고 있다고 한다.

 

문화평론가 김 헌 식은 새로운 시대 많은 사람들이 평범한 것에서 가치를 찾는다고 말했다. 그는 집 밥 열풍과 놈 코어 스타일 유행의 배경을 여기서

찾는다. 그는 “고성장 버블 시기의 인위적인 가치평가보다는 본질에

충실하려는 움직임이 있다”고 한다. 그는 비록 초라할지라도 당당하게

자신의 라이프스타일을 강조하고 이를 통해서 부정적인 현실을 이겨내려는 태도에 대해 ‘놈 쿨 링’ 스타일이라고 명명했다. 자기 위안의 생존법이다.

 

이들 나름의 신중하고 실용적인 성향의 소비는 성장기를 호황기에 보내

얻게 된 높은 안목과 불황기를 이겨내기 위한 절약의 타협점이다.

이를 두고 북유럽의 디자인에 중국 제조로 값을 내린 가구 브랜드 이름을 따 ‘이케아 세대’라고 부르기도 한다.

 

이렇게 뉴 노 멀 이 곧 노 멀 이라는 인식이 대중화될 무렵인 2013년

비관론자로 유명한 뉴욕 대 누리엘 루비니 교수가 뉴 앱 노 멀

(새로운 비정상, New Abnormal)이라는 개념을 제시했다.

뉴 노 멀 다음으로 뉴 앱 노 멀 시대가 도래 할 것이라는 주장이다.

 

뉴 앱 노 멀 은 예측이 불가능한 경제를 말한다.

뉴 노 멀 은 경제가 불황임에도 미래 예측이 가능하고 그에 맞는 대안을

찾을 수 있었지만 뉴 앱 노 멀 은 그조차 불가능하다.

이전보다 훨씬 많은 예측이 쏟아지지만 예측이 어긋나거나 예상치 못한

다른 효과를 불러와 시장주체를 더욱 혼란에 빠트린다.

시장 전망 자체가 불가능해지고 불확실한 세계가 펼쳐지는 것,

기존에 있었던 가정·이론·규범·데이터 등을 가지고도 예측할 수 없는 상태, 즉 뉴 노 멀에 불확실성이 더해진 경제가 바로 뉴 앱 노 멀 이다.

하지만 이 또한 뉴 노 멀 을 올 드 노 멀 로 퇴색시키기 위한 또 다른

뉴 노 멀 의 다른 이름일 뿐이다.

 

뉴 노 멀 즉 ‘새로운 기준’이 지배하는 미래는 예측할 수 없다.

마치 우리가 이토록 장기적인 저성장을 예측하지 못했듯이 말이다.

그렇다면 새로운 시대 우리가 예전에는 알지 못했던 곳에 예전과는 다른

무한한 기회가 있다는 뜻이라고 해석해도 되지 않을까.

 ================================================================

글러볼 경제위기 이후 자리 잡고 있는

새로운 경제 질서를 일컫는 말이다.

Normal 이란 보통, 평범, 평균, 정당, 표준 이란 뜻이기 때문에

간단히 새로운 표준이라고 생각하면 쉽게 설명 할 수 있다.

시대 변화에 다라 새롭게 부상 하는 표준

 

과거 뉴 모럴 사례

1930 년대 대공황이후 정부 역할이 확대 되었던 사례가

가장 눈에 띄고

1980 년대 이후 규제 완화 와 IT 기술의 비약적 발달과

이로 인해 초래한 금융 혁신 도 대표적 뉴 모럴 사례로 꼽히고 있다.

2008 년 미국 발 금융위기로부터 시작된 최근의 뉴 모럴은

글로벌 유동성과 위험 투자에 의존 하는 고성장에 대한 위기로

초래된 저성장 미국 중심의 일극 체제의 약화로 G2 더 나아가

G20 등의 세계경제 다극화가 이루어졌고 시장 자율적 조정 능력의

약화로 금융에 대한 규제가 강화 되는 등 정부 역할이 확대 되는 것 등

다양한 특성들이 거론 되고 있다.

 

이 외에도 성장 위주의 패러다임이 한계를 보이고

지구 온난화 와 기후 변화가 대두 되면서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환경 규제를 강화 하면서 저탄소 경제와 녹색 생활이 확대 되었다.

 

 




http://cafe.daum.net/ssaumjil/LnOm/1312319?q=19%20%B1%DD&re=1

 

http://blog.daum.net/_blog/BlogTypeView.do?blogid=0YZAB&articleno=246&categoryId=10®dt=20111113204157&totalcnt=5 꽃이름찾기

 

http://blog.daum.net/zhenxiao/6882529

 

http://blog.aladin.co.kr/common/popup/printPopup/print_Paper.aspx?PaperId=3703300

 

http://blog.binui.com/627 꽃 말

 

http://whanho.tistory.com/entry/깡통

 

http://changetip.tistory.com/257

 
 
 

그룹명2/정치경제

이명욱 2013. 7. 11. 10:41

 

07-11-1767~246~2013-07-11

2Ch 7:11,Ps17:67~Ps24:6~Jer 20:13,Ecc 7:11

 

솔로몬이 여호와의 전과 왕궁을 필역하고 무릇 그 심중에 여호와의 전과 자기의 궁궐에

어떻게 만들고자 한 것을 다 형통하게 이루니라.(역대 하7:11)

하나님이여 내게 응답하시겠는 고로 내가 불렀사오니 귀를 기울여 내 말을 들으소서.(시편17:6,7)[주께 피하는 자를 일어나 치는 자에게 오른 손으로 구 원 하시는 주여 주의 기이한 인자를 나타 내 소서:7]

 

이는 여호와를 찾는 족속이요

야곱의 하나님의 얼굴을 구하는 자로다.(셀라)(시편24:6)

 

여호와께 노래하라 너희는 여호와를 찬양하라

가난한자의 생명을 행악자의 손에서 구원하셨음이니라.(예레미야 20:13)

지혜는 유업 같이 아름답고 햇빛을 보는 자에게 유익 하도다.(전도서 7:11)

 

07-11-1767~246~2013-07-11

2Ch 7:11,Ps17:67~Ps24:6~Jer 20:13,Ecc 7:11

 

2Ch 7:11 When Solomon had finished the temple of the LORD and the royal palace, and had succeeded in carrying out all he had in mind to do in the temple of the LORD and in his own palace,

Ps17:6,7 I call on you, O God, for you will answer me; give ear to me and hear my prayer.[Show the wonder of your great love, you who save by your right hand those who take refuge in you from their foes.:7]

 

Ps 24:6 Such is the generation of those who seek him,

who seek your face, O God of Jacob. Selah

 

Jer 20:13 Sing to the LORD! Give praise to the LORD!

He rescues the life of the needy from the hands of the wicked.

Ecc 7:11 Wisdom, like an inheritance,

is a good thing and benefits those who see the sun.

 

John Quincy Adams 07-11-1767 [6] President 1825~1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