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ros 혜영-행복한일상♪ ~

물같이 ♪ 바람같이 ♪ 자연의 일부되어 사르렸다!~"♪

29 2021년 11월

29

*겨울 그대. 너무 애쓰지 말라"

그대. 너무 애쓰지 말라" 나는 내가 인생을 살아 가는 것인 줄 알았으나 인생은 지나가는 것이더라 때로는 슬픔이 삼킬 듯 거대하게 밀려오고 때로는 사랑이 살며시 앉아 가슴 설레게 하여도 슬픔은 파도처럼 왔다가 사라지고 사랑은 갈매기 처럼 머물다 가뎌이다 나는 내가 인생을 바다 위에 노젓는 조각배인줄 알았으나 작은 바위섬 같은 것 이더라 가고자 하는 곳으로 흘러 가지 않더라도 풍파가 완전히 삼키지 못하니 그대 너무 두레워 말라, 너무 애쓰지 말라 인생은 물처럼 잔잔하게 때로는 파도처럼 격렬하게 지나가는 순간이더라,, "" 도선 詩 ""

댓글 *겨울 2021. 11.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