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ros 혜영-행복한일상♪ ~

물같이 ♪ 바람같이 ♪ 자연의 일부되어 사르렸다!~"♪

07 2012년 05월

07

*母졍 나의 어머니 보고싶습니다...

-어머니 보고싶습니다- 볼러봅니다 보고 싶어서 애타게 보고 싶어서 이렇게 불러봅니다 오늘도 그리워하다 눈물만 차꾸 흐름니다 온통 보고싶은 마음으로 온 전신이 피가 멈출것만 같습니다 그 곳이 얼마나 먼 곳 이기에 그 곳이 얼마나 올수없는 길이기에 불러도 대답이 없으신가요? 한번만이라도 만날수 있고 한번만이라도 볼수있다면 좋겠습니다 눈물없는 고통없는 아픔없는 그곳에서 편안하신가요 몸도 마음도 편안하시기를 기도합니다 다시 만날 그날을 기다립니다 어머니... 한이 맺혀 울고 울어도 눈물로 값을수없는 어머니 사랑과(은혜) 그날이 오면 다 얘기할꺼에요 만이 보고싶어 만이 울었노라고... 어머니는 내 눈에 눈물씻어 주시고 꼭껴안아 주실 어머니 손길은 따스할테니까요 어머니... 평안히 그때까지 쉼이되시길 이딸은 날마다..

댓글 *母졍 2012. 5. 7.

06 2011년 05월

06

01 2010년 05월

01

17 2010년 04월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