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염가래꽃

댓글 1

정원이야기/야생화(꽃) 이야기

2013. 8. 4.

 

 

 

 

오전에 시원하게 소나기가 쏟아진 탓인지

오늘은 조금 시원한 느낌의 휴일 이었습니다.

올 여름은 장마도 길고 예년에 비해 무더위가 심하였지만

계절은 우리를 속이지 않을 겁니다.

 

 <수염가래꽃>

한 송이 꽃을 반 토막 낸 것처럼 보이는 이 꽃은

아이들이 어른 흉내를 낼 때 수염처럼 코 밑에 다는 모습을 하여

그렇게 불렀다는 설이 있고

모습은 수염을 닮았지만 뒷 글자인 가래는

농기구인 "가래" 에서 유래한 것이라는 설이 있다.

그래서 그런지 주로 논두렁이 부근에 많이 피어 나는데

이 꽃을

아내와 자주 걷는 동네 뒷산에서 담았다.

최근 함께 매일 걷는 길이지만

이 꽃을 보는 순간

어~~~수염가래꽃이 여기 피었네 하였더니

아내는

난 어제 보았는데---하더군요.

좁은 산길 앞 뒤 걸어가면서

한사람은 보고 한사람은 못 보고--

이렇게 야생화는 자세히 보아야보인다

다음날 사진기 같고 가서 담았다.

 

보고도 말을 하지 않은 아내가 쬐끔 얄밉기도 하였지만

최근

논두렁이의 제초작업으로 점점 보기가 어려운

수염가래꽃

가까운 동네에서 볼 수 있어 무척 반가웠다.

 

세미초·과인초·반변하화라고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