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마지막 날

댓글 0

세상에 태어난 이후 --/살아가는 이야기

2021. 12. 31.

코로나19의 악몽 속에서도

모든 것에 고마웠던

한 해가 갑니다.

 

내 주위의 모든 분들께 감사했고,

잠시 책을 읽었던 시간도

음악을 들었던 시간도

정원을 거닐었던 시간도

내게는 감사했습니다.

 

보탬이 되지는 못했지만

누군가와 얘기를 나눴던 시간들도

내게는 아름다움이었습니다.

 

며칠 전부터 지난 일들을 회상도 해 보고

내년의 계획도 세워 보았습니다.

 

모든 것에 감사한 마음으로

살아가야 되겠습니다.

 

좋은 인연도 잘 가꾸어 나가고

헛된 욕망에서 탈출할 수 있는

해가 되었으면 합니다.

 

새해에는

하루하루

뜨고, 지는 해를

그리움처럼 품는 마음으로

살아가면 될까요?

 

평화를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