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e to say good bye(이별을 말해야 할 시간)

댓글 0

일상을 벗어난 시간 --/음악

2022. 1. 26.

Time to say good bye

"사라 브라이트만""안드레아 보칠리"가 부른 노래입니다.

다 아는 이야기지만

 

"사라 브라이트만"은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에서 주인공을 맡았고

이탈리아의 맹인 가수 '안드레아 보칠리

12세 때 완전히 시력을 잃었지만 성악을 배우기 시작하여

성악가 루치아노 파바로티의 눈에 띄었고,

1995년에는 사라 브라이트먼과 부른 작별할 시간이 크게 성공했다.

Sarah Brightman & Andrea Bocelli - Time to Say Goodbye (1997)

https://www.youtube.com/watch?v=lRR1kcAuE7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