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우배기

마을앞 커다란 바우가 있어 여름밤에 선남 선녀 놀이터 그 시절로 ,

55년생 모임이 있던날

댓글 8

나의 이야기

2013. 1. 18.

        

 

                                쌍오회(55년생) 모임

 

236

                    고향 면내에 55년생에모임이라

                       학교동창~이리저리 다 역었졌다

 

 

 

 

                    모처럼 나오니

                         봄나들이 가는 기분이다

 

 

 

 

 

           작년 망년회를 해야 하는데 바쁘다고

                   신년으로 넘겨 날을 잡았다

 

 

 

 

       백수에 환자인 이몸은 집에서 열시 반에 출발을 한다

            열두시반에 모임인데 쉬다~가다 하면은

                맟출것같아 미리 출발을 한다

 

 

                     가다 만나는 곰솔나무

              막걸리도 많이 먹고 링게리도 많이

                    먹은 소나무다

 

 

 

 

 

 

 

 

 

 

 

 

 

                      대단한 소나무다

 

 

 

 

                         효자동 전신 전화국 사거리 ?

 

 

 

 

 

                   이중본 앞에서 골목으로 들어서면

                      전주병원~문화방송이 나온다

 

 

 

 

                                     문화방송 앞에 횟집이라고 했는데

                               둘러보아야 안보인다

 

 

 

 

                           전주병원 앞에서 전화를 하니

                             쭉 올라 오란다

 

 

 

                           4대강이나 파헤처바라

                              언론이 무엇 하는고

 

 

 

                        오늘에 모임장소

                            올~여름에 만나고 이제 만나는가 보군나

 

 

 

 

                         이곳은 환락가

 

 

 

                    여기서 술이 알딸딸하니

                        고통이 없다

 

 

 

 

                          사모님들

 

 

 

                              무슨 회인가 나는 모른다

                                  옆 친구가 먹는 방식부터 잘 알려주니

                                     따라서 먹기만 하면은 된다

 

 

 

 

                          화면이 엉망이라 그만하고

                    대충 먼데사람은 가고 똥꾼 넷이서 삼천동으로 간다

                        모처럼 먹어서 그런가

                      삼천동 막걸리 집에서 2~3잔 먹은것 같은데

                       깨어보니 우리집 안방일쎄

                             ㅎ,ㅎ,ㅎ,미친놈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