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우배기

마을앞 커다란 바우가 있어 여름밤에 선남 선녀 놀이터 그 시절로 ,

백두대간 삽당령~백복령 13차

댓글 4

백두대간

2014. 10. 27.

 

                           백두대간 13차 8구간 삽당령~백봉령 ( 약 18,5키로)

 

     날자 : 14년 10월 25~26일 (무박이일)

      위치 : 강원도 강릉시 옥계면~정선군 임계면

      코스 : 삽당령~두리봉~석병산~백복령

                약 7시30분정도 산행

 

    전주 종합경기장을 26일밤 열시정도 출발하여 문막휴게소,강릉휴게소를

      걸처 삽당령에 1시 반정도 도착하여 장비를 점검하고

    준비 운동을 하고 두리봉을 향해 출발을 한다

 

 

 

 

                         산행을 마치고

                         단체사진을 남기고

 

 

 

 

 

 

 

                         삽당령 (揷 唐 嶺 680m)

      강릉시 왕산면 송현리와 목계리 사이에 위치한 고개

         서쪽으로 대화실산(1010m)과 매봉산이 있고

      이 고개의 양쪽 골짜기는 강릉시의 도마천과 정선군에 임계천

         하곡을 잇고 있다

 

     그래서 옛부터 강릉과 정선을 오가는 길로 이용되었다

        지금은 35번국도가 이 길을 지나고 있으며

     강릉~정선~태백으로 통하고 있다

 

     조선지도,대동여지도에는 삽운령이라 표기되어 있고

       삽당령은 산 정상의 생김새가 삼지창처럼 세 가닥으로

    생겨 붙여졌고 또 삽달령을 넘을때 길이 험하여 짚고 넘었던

         지팡이를 꽂아 놓고 갔다하여 꽂을 삽자를 써서 삽당령

     이란다

 

 

 

 

                       들머리에 안내판

         조금오르면 나무 계단이 나오는데

            아주 불량하게 놓아있다

 

 

 

             한참을 오르고 내리면

               반겨주는 이정목

 

 

 

                  

 

 

 

 

              어둠속으로 아무 말없이

                바쁘게 걷는 산꾼들

           속도가 보통이 아니구나

 

 

                          두리봉(斗里峰 1033m)

      강릉시 옥계면과 정선군 임계면 사이에 있는 봉우리로

          두리는 둥굴둥굴하다는 순 우리말로 둥근 모습을

        한 봉우리다

 

          두리봉 정상에는 나무탁자와 의자가 노여있고

              좌측으로는 만덕봉가는 등로가 있단다

       바람이 어찌 쎄게 불던지 잠시쉬고

          바로 출발을 한다

 

 

 

             삽당령 5,3키로

      한시간에 약 3키로를 넘게 걷고있다

         어둠속이라 앞을 발혀준 헤드랜턴 불빛만

             쫏는다

 

 

 

                  석병산앞 삼거리

         어둠속이라 전위봉에 삼각점이 있더만

           바람에 정신이 없서 찻아보지도

                 못하고

 

 

 

                   상황지미골

         강릉시 옥계면에 있는 마을로 상,하황지미골 있다

            어둠에 계곡도 보지 못하고

      황지미란 봉황이 날아오는 연당에 못이 있어서 생긴

          이름 이란다

 

 

 

                           석병산 (石屛山 1055m)

       태백산의 줄기인 해안산맥(海岸山脈)에 속하는 산으로

          북쪽은 만덕산(萬德山 1035m),서쪽은 대화실산(1010m)

    서남쪽은 노추산(1322m) 동남쪽에 자병산(873m)이 솟아 있다

 

 

 

 

 

 

 

 

 

 

 

 

 

 

 

 

                                석병산 일원문

      맞은편 능선에서 바라보았을때 해와 달처럼 보인다 해서

          붙여진 이름이라는 설이 있단다

       

 

 

 

석병산에 입석대란다

퍼옴

 

 

 

             다시 삼거리로 뒤돌아와서

 

 

 

 

 

 

 

               손서방님 작품   900m

 

 

 

                 서서히 떠 오르는 일출

 

 

 

 

 

 

 

                  부대장님

         마라톤에 매니아

             체력이 뛰어난다

 

 

 

             잠시 일출에 빠져다가

                 다시 어둠속으로 ~ ~

 

 

 

                키로수나 적어 놓지

 

 

 

             앞서간 선두팀

                 일출을 찍느라 분주한 모습

 

 

 

           제일 산악회

                무궁한 발전을 바라며

 

 

 

 

 

 

 

 

 

 

 

          어느 모르는 산님두분도 여기서

               일출을 즐기고

 

 

 

 

 

 

 

               지나온 백두대간에 능선

                 대충 짐작만 한다

 

 

 

 

 

 

 

                           생계령 (生溪嶺 640m)

      강릉시 옥계면 신계리와 정선군 임계면을 잇는 고개

 

     옥계면 사람들이 정선 임계장을 보기 위해 넘나들던 고개로

    산께령이라는 다른 이름으로 불리기도 하고

 

     이 고개에는 도토리 나무가 많아 먹을 것이 부족하던 시절

         사람들이 생계를 위해 도토리 열매를 주워 생계를 유지했다하여

       생계령 이라고

 

 

               시간이 많아

             한참을 휴식을 취하고

 

 

 

                        반드시 자란 소나무

 

 

 

 

                    표시가 있는 길이 대간길 인가 ?

                      대장님이 살핀다

 

 

         유심히 함몰지를 살피는 손서방님   

             양쪽에 함몰지가 있고

 

 

 

                   커다란 함몰지

 

 

 

             대간길이 어디로 되어있는지

                가늠이 안 되네

 

 

 

 

 

 

 

                온 산 능선에 벌거벗은 나무 사이로

                    붉은 빛을 발하는 단풍

 

 

 

           건너 벌거벗은 자병산을 바라보며

                임도를 따라

 

 

 

흉물스런 자병산 (퍼옴)

자병산은 원래 대간에 포함된 산으로 1994년 이전에는

자병산이 있어 대간 길을 걷는 사람들이 거처 갔으나 그 뒤

 

 

한라시멘트에서 시멘트재료인 석회석을 채취하기 위해 대간길을

    기형으로 만들었다

 

 

 

               공사장길을 건너

 

 

 

 

 

 

 

           낙엽송밭으로

               들어간다

 

 

 

                넚다랗게 만들어진 임도를

                  따라오니

           금방 백복령이 나온다  

 

 

 

 

 

 

 

          먼저 도착한 선두구룹은

              사진 찍기에 바쁘고

        커다란 트럭은 먼지를 이르키며

             도로를 달린다

 

 

 

                               백복령(白茯嶺)

      강원 강릉시 옥계면과 정선군 임곔면 사이에 위치한 고개

 

      고개 명칭은 옛날 이곳에서 한약재로 쓰이는 복령 가운데 백복이

         많이 나서 생겨다는 설이 있다

       정선과 동해를 잇는 42번 국도가 지난다

 

 

 

                      날머리

 

 

 

 

            다음에 들머리 입구

       어둠과 바람에 정신이 없어 어디가 어딘지

            모르고 산행을 마친다

     다음엔 철저히 준비를 하여

        대간에 임하자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