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우배기

마을앞 커다란 바우가 있어 여름밤에 선남 선녀 놀이터 그 시절로 ,

백두대간 백복령~댓재 14차 9구간

댓글 16

백두대간

2014. 11. 24.

 

                    백두대간 백복령~댓재  

         거리 29.1키로 정도 ~12시간 40여분정도

 

    코스 : 백복령~상월산~고적대~청옥산~두타산~댓재

       14차 9구간

 

 

                                백복령 (白 複 領 780m)

    강원도 강릉시 옥계면과 정선군 임계면 사이에 위치한 고개

      고개 명칭은 옛날 이곳에서 한약재로 쓰이는 복령 가운데 백복이 많이

    나서 생겼다는 설이 있다

      정선과 동해를 잇는 42번국도가 지나간다

 

 

 

 

             22일 밤 11시 출발하는 제일 산악회 차를 기다리면

                 경기장에 단풍

 

 

 

 

 

 

 

 

 

 

 

 

 

 

 

 

 

 

 

 

 

 

 

 

          11시정도 전주 종합경기장을 출발하여

             안개속을 비상을 깜박이며 고속도로를 달리다

        문막 휴게소에서 쉬~를 하고

          01시 50분정도 출발

 

 

 

            중간에 명칭도 없는 휴게소에

                 2차 휴식을 취하고

 

 

 

 

               백복령에 도착

          장비를 점검하고

            준비 운동후 대간9구간으로 들어간다  

 

 

 

            어둠속을 오르고 내리며

               지도상에 있는 832봉에 도착

      전망이 좋은곳이라 햇는데 어둠속이라 위치만 확인

 

   이몸에 헤드랜턴 고장으로 갈길이 멀구나

      지난달 대간 가기전 하루전에 구입했는데 3~4시간 쓰고 또 고장

    동료 산꾼에 도움을 받아 가던중  

       잠시 쉬는 시간에 비상 랜턴을 비상으로 가지고 다니는 랜턴을

   공급 밭는다   감사~감사

 

 

 

               잠시 휴식을 취하고

 

 

 

           두번째 안내판

     지도에는 백복령인데 ?

         여기는 백봉령

 

 

 

           이곳이 1022봉 이란다

        어둠속이라 가늠이 어렵다

    이번엔 준비를 철저히 했는데도

 

 

 

                소나무 기(氣)를 밭는다고

 

 

 

 

 

 

 

 

 

 

 

         영취산님

    대간길이 일년이 넘어는데

       이제 조금 알아본다

 

 

 

       한참을 내려가며

         숲과 개울을 지나 만나는

             원방재

 

                      원방재 740m)

   동해시 관촌마을과 정선군 가목리를 넘나들던 고개로

     원방은 먼 곳을 뜻하는 것으로 먼거리 고개를 힘들게 넘나들던

  사람들의 애환이 깃든 고개란 의미로 보인다

 

      옛날 삼척 사람들이 정선에 소금을 팔려가며서 넘어던 고개란다

 

 

 

 

          가야할 고적대가 10.17키로

              걸어온 길이 7,09키로

 

 

 

         노송지대를 지나 가다가

             보이는 상월산 암능 능선 (동북쪽으로 흐른다 )

 

 

 

         일출을 바라보며

 

 

 

      앞 선간 선두팀은 조식을 준비하고

         일출을 담고 오니 바람님이 맞있는 탁배기를 주신다

 

 

 

          조식을 마치고

             가다가 바라본 1022봉 모습

 

 

 

              조망이 좋지않다

                오후에나 좋으면 ~ ~

 

 

 

            선답자님에 산행기를 보니

    지도에도 이곳과 조금 더 가면 나오는 헬기장봉 모두 

             상월산으로 표기 하고 있다

 

 

 

                북.동쪽

 

 

 

                     상월산에 암릉

 

 

 

                         상원산 (上 月 山 970.3)

     강원도 동해시 달방동과 정선군 임계면의 능선에 있는산

 

 

 

 

               상월산에 삼각점

 

 

 

                          동해바다

                            방향

 

 

 

                                  이기령 (耳 基 領.810m)

     동해시 삼화동과 정선군 도전리를 이어주는고개

    동기(銅基)의 순수 우리말로 구리터가 있던 마을의 이름에서

        유래 되었다

     구리터의 구리는 동(銅)이니 자연 스럽게 동이고

          터는  기(基)이니 동기이다

    이러한 과정을 통하여 재를 뜻하는 령(領)을 넘어가니 이기령이 되었다

 

     이 고개는 삼척의 해산물과 정선의 특산물을 물물 교환하기 위해

        우마차가 넘나들던 고개로 중요한 구실을 하였다

 

 

 

 

           날씨가 어설퍼 잠시 쉬고

              떠난다

 

 

 

 

 

 

 

                          오르다

                       내 눈길을 끈 금강송,황장목, 춘양목 ?

 

 

 

        이기령에서 1.1키로 한참을 오르다

             능선을 넘어 고적대까지 5.5키로

                2시간여를 가야 고적대를 만나겼구나

 

 

 

        어느 바위위 전망대에서

             바라본 영서지방

 

 

 

             갈미봉 정상에서

                 영서 방향으로

                   흐르는 산줄기

 

 

 

            땅에 코를 박고 오르니

              선두팀은 휴식을   ~

 

                                  갈미봉(葛 味 峰.1260m)

    이기령은 백봉령과 더불어 옛 북평읍에서 정선으로 통하는 주요 관문구실을

      하였으나 백복령이 지방도로로 개통되면서 이기령은 고개로서의 기능이

    상실되고 이제는 점점 잊혀져가는 옛길로 밀려나

      이제는 백두대간 산꾼들만 걷는 고개가 되었다

 

    동해시 삼화동과 정선군 임계면 경계인 대간 능선에 있는 봉우리로 갈(葛)은

      나누다(分)를 미(味)는 산을 뜻하니 두 개의 봉우리를 말한다

    갈미봉이란  순수한 우리말로서 봉우리가 두 개로 갈라져 있는 산이라고

       하는데 높은 봉우리에 갈미봉이라 붙여고 괘병산(수병산)과 함께 두 개의 

     봉우리를 이룬다고 한다 

 

   한자로 칡 갈자를 써서 칡이 많은 산인 줄 알았는데 칡은 전혀 보이지 않는다

  

         익산에 계시는 산님

        닉 네임은 아는 데 뜻을 모른다

 

 

 

               바람님

         닉 네임처럼 바람같이 날아 가신다

 

 

 

           대간팀에

                활력소

 

 

 

            야생 식물에 해박하신

               손서방님

 

 

 

        치산님 (治山) 산을 다스는 님 ?

         웅장한 꿈을 가지고 계시는 님

 

 

 

 

 

 

 

              치산님에 동료

 

 

 

        산타님

 

 

 

                    운무속에

                      처음으로

                          건진 풍경

 

 

 

 

 

 

 

 

               오르며 돌아본 갈미봉

 

 

 

      고적대 삼거리

         이정목 처럼 여러갈래로 나눗다

 

 

 

          

 

 

 

           바람님

 

 

 

 

 

 

       후미 대장님

           영취산님

 

 

 

            오르며 돌아본

              갈미봉 능선

 

 

 

        남은 힘을 쓰며 오르는

          회원님

 

 

 

        대간팀에

             대장님

 

 

 

 

 

 

 

           이제 알수 있는 소울님

 

 

             고적대 삼각점

     태백산맥 줄기인 해안산맥에 속하며 부근에 수병산(1202m)중봉산(1284m)

   청옥산(1404m)등이 솟아 있는데 이들 산은 영동과 영서 지방의 부수령을

      이룬다

   동쪽으로 흐르는 수계(水系)는 전천(前川)으로  북쪽으로 흐르는 수계는

     임계천으로 남서쪽으로 흐르는 수계는 골자천으로 각각 흘러든다

 

   동쪽 비탈면은 급경사를 이루나 국민관광지로 지정된 무릉계곡으로 이어져

     경관이 수려하고 서쪽 비탈면은 경사가 비교적 원만하다  

 

 

 

   기암 절벽이 대(臺)를 이루어 신라 고승 의상대사가 수행하였다고 전해지는 

     고적대는 동쪽으로 뻗혀진 청옥산,두타산이 아울러져 해동삼봉(海東三峰) 

  이라고 하며 신선이 내려가 산다는 무릉계곡의 시발점이

       되는 명산이다

 

 

 

 

 

 

 

 

 

 

 

 

 

 

 

 

 

 

 

 

 

 

 

 

 

 

 

 

 

 

 

            고적대 능선

 

 

 

                   연칠성령(蓮 七 星 領 ,1244m)

    강원도 삼척시 하장면과 동해시 삼화동을 이어주는 고개로

      삼척시 하장면 중봉리에자리한 1283.5m인 중봉산에 걸처있다  

 

    동해시 삼화동에 자리한 무릉계곡에서 문간재를 넘고 호계를 지나 막다른

     골짜기에 들어서면 사람들이 넘나 들기가 험난하여 난죽령(難出嶺) 이라고

 

 

 

 

         소울님

     꾸준히 걷는 모습이 아름답다

 

 

 

 

 

 

 

 

 

 

 

 

 

 

 

 

 

 

 

 

 

        오후 5시까지 하산을

           해야기에 마음이 바쁜데

              몸은 안간단다

 

 

 

 

 

 

                  엉~ 앞서간 손서방님

               청옥과 두타가 아쉬워서 ? 

 

          날다람쥐 처럼 원숭이처럼 나무에 매달려 있네

 

 

 

 

 

 

 

                    이리 엉키고 저리 엉키는 나무

 

 

 

 

                         청옥산 ( 靑玉山,1403,7m)

   청옥산은 태백산맥이 금강산,설악산,오대산등을 빚으며

       동해안을 따라 남동쪽으로 내려 가다가 동해지 해안가에 이르러

   솟아 오른 명산이다

       두타산과 함께 사방에 드리운 능선과 고개를 끼고 있으며

    짙푸른 동해를 손아래로 굽어보고 있다

 

   산의 이름은 임진왜란 당시 유생들이 의병들의 정신을 죽지 아니한다는

      뜻으로 청옥산이라 정하였다 한다

 

 

 

       대장님에 산행 계획대로

          청옥산에서 중식을 한다

 

 

 

 

 

 

 

 

 

 

 

 

 

 

 

 

         향시 솔선수범 하시는 재무 선화님

 

 

 

 

 

 

 

 

 

 

 

 

 

 

 

 

 

 

 

 

 

 

 

 

 

 

 

 

                     박달령 (朴達領)

    동해시 삼화동과 삼척시 하장면의 경계에 있는고개

   맑 달 에서 온 말로 광면을 주는 높고 큰산을 의미하고

      달은 산과 들을 뜻하는 말로 청옥산과 두타산을 향하여 광명을 주는

  맑고 큰 산이라 하여 두산을 연결하는 안부를

      박달령이라 부른다는데 정확치는 않는다고

 

 

 

 

                                    두타산(頭陀山,1353m)

   두타는 불교 용어로서 속세의 번뇌를 버리고 불도 수행을 닦는다는 뜻이다  

       동해시와 삼척시 경계에 위치하며 태백산맥의 주봉을 이루고 있으며 

   북쪽으로 무릉계곡 동쪽으로 고천계곡 남으로는 태백산군 서로는 중봉산, 

      12당골이 있다

   4키로 떨어져있는 청옥산을 포함해 두타산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삼척시에 영적인 모산으로서 신앙의 대상이며 예술에 연원(淵源)이라 하여

   오십정상제당(五十井山祭堂)이 있고 예로부터 가뭄이 심하면 기우제를

     지냈다고 한다

   두타산과 청옥산을 잇는 의가등(衣架嶝)은 병풍을 펼처놓은 것 같은

       가경 (佳景)을 이룬다 

  또한 북쪽으로 삼화사에 이르는 14키로의 계곡에는 국민관광지인 무릉계곡이

     조선시대 석축산성인 두타산성 둥굴게 패인 바위 위에 크고 작은 50개 

   구멍이 있는 오십정(또는 쉰우물)을 비롯하여 오십천,학소대,옥류동,관음사,

   관음폭포,선녀탕,쌍폭포,천은사,금란정,용추폭포등의  명승고적이 있다

   수백명이 앉을 만한 넓이의 무릉반석에는 조선 전기 4대 명필가의 하나인

      봉래 양사언의 석각과 매월당 김시습을 비롯하여 수많은 명사들에

     시가 새겨져 있다

 

 의가등이란?(衣,명칭은 두산을 잇는 능선이 마치 옷걸이 모양을 하는데서 유래)

 

 

 

 

 

 

 

                     통골재 (980m) 

    목통령이라고도부른다

      두타산 남쪽 허리가 잘록한 노루목이다

    특별한 이정표는 없지만 거무소계곡으로 내려서는 갈림길이 있다

   삼척시 미로면으로 내려서는 길은 없다

      따라서 넘나드는 고개는 아니고 단순한 허리 부분이다 

  목통령은 원래 순수한 우리말로 동물의 목에해당하는 목통이다 

     한자어로 표기하는 木桶領 은 적당히 음차한 것이다 

    

     댓재 3,9키로

       앞으로 1시간 40여분 걸으면 가겼는데

 

       장거리라 힘이 든다

   

 

 

 여기가 1242봉

조금 내려오면 이런 묘지를 만나고

그전 우회하는 높은 봉우리가 1028봉 으로 본다

1,4키표시기에서 옆으로 돌아 댓재 1키로 지점 대장님 띠지 달으신곳

대장님이 연락 주신곳이 명주목이로

정선군 임계면 가복리에 속하는 명주목이(고개)의 원래 이름은 대바지령 이며 

 그 뜻은 삼척지방을 넘나드던 고개로 협소한 계곡의 지류를 따라 

오르기가 힘들었다는 데서서 유래  

 

     댓재 1.4키로 이정목을 지나

       옆으로 가다 능선 오름길에서 좌측은 우회길

        우측은 대간길 이다

                여기가 1242봉

 

 

                 산신각

               나의산타님은 햇대등으로 해서

        우리는 하산주 먹는데 내려 오신다

         축하 드립니다

 

 

 

             언제 밤에 들어와 황장산으로 올랐는데

         오늘 다시 보니 새로운 느낌이

 

 

 

 

           지난번 들렸던 댓재

             새벽역에 와서 낮에 보니

               감회가 새롭구나

 

        수고 하신 회원님

           도전은 끝이 없읍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