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우배기

마을앞 커다란 바우가 있어 여름밤에 선남 선녀 놀이터 그 시절로 ,

3구간 삼례~대야

댓글 2

만경강 줄기

2015. 5. 31.

                 만경강 줄길따라

                      언제 소양에서 삼례까지 왔으니

                           오늘은 삼례 비비정에서 출발 한다

 

                             구 철로

 

 

 

 

 

 

 

               삼례를 지나 비비정으로 간다

 

 

 

 

 

 

 

           모처럼 보리를 보고

 

 

 

                                 삼례 비비정 다리를 건너

 

 

 

                어느 아줌마에게

                     지역을 묻고

 

 

 

               문을 닺아

                     들어갈수는 없고

 

 

 

              마을에서 운영하는 식당

 

 

 

                  한 바뀌 돌아도

              비비정에 의미는 없네

 

 

 

              옆 과수원만 보이고

 

 

 

             올라가 보자

 

 

 

            우측은 구철로

                신 전라선

 

 

 

 

 

 

 

              날맹이 올라와도

                    물 탱크만 있고

 

 

 

               식당은 페쇠 되었네

 

 

 

           그냥 식당 하지

             영어는 왜 쓰는지

 

 

 

              아침 식사 전이라

                 배는 고픈데

       먹은덴 없고

         정자로 간다

 

 

 

          가다가 고택이 있어 들어가보니

 

 

 

                                서원이네

 

 

 

 

 

 

 

 

 

 

 

                 신 철교

         익산에서 여수로 가는 철로 (전라선)

 

 

 

                 비비정에 모습

 

 

 

 

 

 

 

                      비비정에 내력

 

 

 

                 전라선 구 철로 와 만경강 줄기

 

 

 

 

 

 

 

             비비정에서

         어느 노친에게 설명을 듣고

 

 

 

 

 

 

 

 

 

 

 

 

 

 

 

 

               임진각에 처럼

                      철마는 달리고싶다

 

 

 

                가로막힌 구철로

                     건너가 전주쪽

 

 

 

                 세월을 낚는 사람

 

 

 

 

 

 

 

          생긴대로

             그냥 두면 안되나요 ?

               왜~자뀌 파 헤치는지

 

 

 

                페허가 된 철로

                  한번 가고 싶은데 출금이네

 

 

 

 

 

 

 

                       이쁜 아이들

                  지금은 몇살 일까 "?

 

 

 

 

 

 

 

 

 

 

 

              서원도 있고

                  만경강 전망도 좋고          

                       휴게실에 사람이 없고

                           캔 음료수만

 

 

 

 

             만경강 줄기 따라 가려면

                   우측으로 간다

 

 

 

 

 

 

 

 

 

 

 

                    건너는 전주쪽

 

 

 

             지금도 사용하는

                개페기

 

 

 

                 차 들이 날아가느것을 보니

                        고속도로인가보다

 

 

 

 

 

 

 

 

 

 

 

           아따 ~산보다 못하네

           이왕 시작한 만경강 줄기는 끝을 내야하는데

 

 

 

                        산딸 나무꽃

 

 

 

 

 

 

 

            이렇게 넚은데를

              경작은 못하게하고

                  4대강 처럼 건들고 있네

                     그 회사가 선거에 많은 투자를 했는가보다

                        우리 돈이 여기로 들어간다

 

 

 

           너는 아는야~

         이런 나라를

 

 

 

 

 

 

 

    내려가고는 싶은데

       반바지에

             벌레가가 많네

 

 

 

 

 

 

 

 

 

 

 

            오늘은 춘포역을 보고

 

 

 

             저기는 갈수없고

         하구둘을 돌아

 

 

 

            춘포면으로

 

 

 

            아따 날씨 뜨겁네

 

 

 

             가는길에

                때왈 나무인데 ?

 

 

 

          가지꽃

 

 

 

              춘포역을 찻아서 간다

                 만경강 발원지는 진안 경계에 밤재에 있다

 

 

 

 

 

 

          6월에 장미

 

 

 

             춘포초교

 

 

 

 

 

 

 

 

 

 

 

           앞서가는 아줌씨

              날보고 무전 여행하냐고 하신다

 

 

 

 

 

 

 

어느 수페에들러 담배 한갑. 캔맥주 하나 사고

   춘포역을 물어본다

  어느 아저씨 홀로 쐬주를 들고 계시는데

      춘초역까지 태웠준다는데

           걸어댕기는 몸 사양을 하고

 

 

 

         넘 황당하네

 

 

 

 

 

 

 

 

 

 

 

            역전다방 ~역전 음식점

                상호는 그대로인데

 

 

 

                           좌물쇠로 채워져

               들어 갈수가없고

                   빙 ~한바뀌돌고 나온다

 

 

 

                     춘포면 면사무소

                            왜정땐 대

 

 

 

              춘포역을 나와

             다시 만경강 줄기로간다

 

 

 

 

 

 

 

 

 

 

 

           왜~이런곳을 흙을 파서 이동을 할까 ?

             국민에 세금이 이런데로 들어간다

                 무슨 회사 아는데

                      참~할말이 없네

 

 

 

 

 

 

 

 

 

 

 

 

 

 

 

            세월을 낚는님

 

 

 

 

 

 

 

                               바로 앞에 버스 정류장이 있네

                  이 할머니를 보니 ~ ~

 

 

 

            지금 농촌은 바뿌네

               보리 수확하고 모내기에

 

 

 

 

 

 

 

 

 

 

 

 

 

 

 

 

 

 

 

 

 

 

 

 

 

 

           용연대교

 

 

 

 

 

 

 

         폐 다리 철거현장

 

 

 

 

 

 

 

              오늘은 여기서

          막을 내리고

 

 

        

               어느 술집에 들려

            전주 흉내를 내며 한 (3병)주전자에 만원 받으며

               안주는 없네

 

        버스 노선을 알아보고 집으로 귀향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