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우배기

마을앞 커다란 바우가 있어 여름밤에 선남 선녀 놀이터 그 시절로 ,

금호남정맥

댓글 5

금남.호남정맥 1구간

2016. 3. 21.


                                                      금남.호남정맥 (錦南.湖南正脈) 

  위치 : 전북 진안군을 남북으로 분할하고 금강 수계와 섬진강 수계의  

                경계가 되는 산줄기

  날자 : 16년 3월 20일 

  코스 : 무령고개~영취산~무령고개~장안산~밀목치~사두봉~수분재 

                    트랭글 21.6키로  (1구간)


319







      전주에서 07시 10여분에 평화동 출발

        안개속에 장계아이씨를 벗어나

            무룡고개에 08시 20여분 도착

                짐을 정리하고 영취산으로 출발을 한다


           3번 들려던 쉼터

       아저씨는 키타치시고

            사모님은 음식을 하신다

       무룡고개

   장수군 장계면 함양군 백전면 사이에 있는 743번 도로 지나는곳


      무룡이란 용이 춤을 춘다는 말로 이재에서 장안산으로 향하는 기세가

  마치 용이 하늘로 오르는 기상이라서 붙여진 이름이다

                  좌측으로 영취산 들머리


       우리는 이등로로 안 올라가고

           옛 금남호남정맥길을 가기로 한다


           장안산 들머리


         들머리에 영취산 안내도

                설명이 필요하지안는다

       어제 두산백과,선답자님에서 다 찻았는데


              영취산 들머리


        동물 이동 통로

     이곳이 정 정맥길이란다


        14여분을 오르니

             영취산이 반겨주는듯하다


                          영취산에 유래는 밑 사진에 ~ ~




        우리는 옛 정맥길로 가기로 하고

    영취산에서 남쪽으로 4백여메타를 오니

         선바위 고개에 닫는다

     이곳에서 우측 사면을 타고 가면은






                  선바위가 나오고


        계곡따라 내려 오면

             남원방향 지지계곡으로 가는길이 나온다

      이곳에서 앞산 능선을 타고 오르면




             동물 이동로


        우측 청색라인은 무룡고개에서 오름길이고

             좌측 적색라인은 우리가 오르는 능선


        무룡고개에서

            오르는 계단


          운무에 전망대는 그냥지나고




          삼거리

              우측으로는 괴목동으로 가는 길




       아름다운 길을 걸으며


          장안산으로 오른다


       청색라인이 정등로란다

           한참을 가다 우측에서 내려오는 길을 보고

              핸폰지도를 보더니

                  잘못 왔단다




             질퍽거리는 등로를 따라


             전망대에 도착하여

                 사방을 둘러본다

        한 두번 온것이 아니지만은

           올때마다 시원스럽다


          장안산 방향의 억새밭


           건너 백운산 능선


            돌아본 전망대


             조금 가다 올려다본


          2번째 전망대


         이번엔 산죽밭~억새밭이




            나무 계단을 올라

                 뒤 돌아보고




             장안산에서








      1986년에 군립공원으로 지정되었고

        장안산의 비경은 동쪽 능선으로 등산로를 따라 펼쳐진 광활한 억새 밭이다 

     흐드러지게 핀 억새밭에 만추의 바람이 불면 

        온 산등선이 하얀 억새의 파도로 춤추는 듯한 풍경이 장관을 이룬다

  

    또 덕산용소와 방화동 지지계곡,기암괴석과 원시수림이 울찰하고

        심심유곡에 형성된 연못과 폭포가 절경을 이루고 있다




              장안산의 삼각점 1등급


        장안산에서 한참을 즐겼으니

           9,3키로 앞에 있는 밀목재를 향해 간다


       1,2키정도 내려서니 안부가 나오고

          안부에서 바라본 985봉


            우측으로는  히미한 등로가 있네


         봉우리에 오르니

            지소마을로 내려가는 삼거리


           삼거리를 지나


       작은 내림길과 오름을 하여

             작은 봉우리에서 쏘맥과 함께 사과 반쪽을

                  새참으로 먹고


         돌아본 봉우리


          이정목을 살피는 산행인님


          좌측으로는


         우측으로는 도깨비 동굴이 있단다


       오늘 걸어가는 1구간은 봉우리가 그만 그만하여 식별이 어려운데

            이분에 수고 덕분에 수월하구나

                 감사 드립니다


         945.8봉은

       등로 바로옆 작은 봉우리 정상에 있다


          한참을 가다보면

                안부에


         다시 이런 등로를 걸으면


             묘지가 나오고


         이렇게 편한 등로를 걷는다


       우회길은 좋으나

          이등로가 정 정맥 이란다

                 이곳에서 중식을 하고


      밀목재를 향해

       청색라인이 우회길


        한참을 가니

           우측으로 밀목재로 간다




          건너 활공장도 보이고


      


         봄 햇살이 가득한 오미자밭에서

              일 하시는 농부들


         돌아본 능선

    하늘은 청명한데 전망은 안 좋다


             밀목재 도착


              




         


          청색라인이 정등로 인가보다  (띠지하나가 나불거리네)

            여기 지날땐 몰라는데

       마을 동산에서 보니


         덕산제 수몰민들의 마을


           법연동으로 가는 도로


      마을 중앙으로 오르면


          뒷동산에 오르고


           소나무사이  집 뒤쪽으로 띠지가 나풀거린다

       난 몰라는데 산행인님이

           우리 잘못 왔다고 알려주네


          도로를 버리고

             좌측으로


         한참을 오르면 논개활공장으로 오르는

              도로를 만나고


              하늘로 날으는 곳


                 둘레길에 이정목


           장안산에서 부터 빙 돌아온 능선

               빨간점은 중식하였던 봉우리


             장수뜰




         2구간에 가야할

            건너 능선


               소재지


              논개 활공장에서

                 한참을 즐기고


             960.9봉을 향해


           예상을 5시 반정도로 했는데 늦었다

              둘이 다 사진찍고  역 추적 하느라 늦어

                  빨리 가기로 한다




                     961봉


              이런 소나무 길을 걷고


               사두봉 으로 간다


          사두봉 전위봉

             3봉우리가 있는데 가운데 봉우리가 사두봉이다


                덕산제  


                               사두봉 (1017m)

    전북 장수군 번암면 사암리와 장수읍 개정리, 덕산리,두산리에 걸처 있는산

      산의 지명은 뱀의 머리같이 생겨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

   향토지에 기록된 전설에 의하면 뱀에게 쫏기는 두꺼비를 구해준 신선이

       있었다

    그는 도술로 두꺼비를 쫏아오는 뱀을 그 자리에서 산이 되게 하였단다


          삼각점을 살피는 산행인님

              산에 대해 해박하시다


             사두봉에 묘지


        묘지 바로 밑에 돌탑 2개가 있고


          여기는 이 표시기가 곳곳에 있다




         지리산을 바라보고 있는 묘지

            우측으로 등로는 있고


            루~루랄라

                 노래를 부르며


            발 걸음을 재촉한다


          이곳에서 우측으로

               등로는 있고


         수분재 3,2키로

    넉넉잡고 1시간 반정도 가야겼다


          좌측 방화동가족휴양촌으로 가는 길


                  




           뒤 돌아보며 지나온 봉우리를

                살피는 산행인


            모르고 사진을 찍었는데

                씨방이 날아가는것인가 ?


             희미하게 보이는 장안산


          칠선계곡 뒤쪽에 있는 천왕봉으로

             오르는 산줄기


               생강꽃도 피기 시작하고


           1,6키로 남은 수분재


              저 밑 계곡이 당재 일것이다


                    당재로 내려가고


             뜬봉샘으로 가는 도로




            이제 한봉우리만 오르고 내려가면 수분재


              아~이런 일이 있었군요

                  






           이곳에서 좌측으로 가서

                  내려간다




              날머리


              


                다음구간 신무산을 바라보며


                교차로에서

          좌측 휴게소로 간다




             길 건너 있는 이정석을 댕겨보고




               요 위에 노송 한구루가 있네


         약 10여년전 나홀로 비박짐을지고 금호남을 3박4일 탈때

            이곳에서 밤 10시정도 라면을 먹고

               식량을 사가지고 뜬봉샘앞에서 비박한 기억이 있다  


       가게 내부가 변경 되었다고 아저씨에게

                 이야기 하니 14년 여기서 가계를 하셨단다

       금남호남정맥 타신분들 많이 오신단다


          내 트랭글에 기록이다


           같이 동행하신 산행인님에게 감사 드리고

                설명 고마웠읍니다

      무룡고개로 차를 타고 가서 차를 회수하고

            전주로 출발하여

      삼천동막걸리 골목에서 축하주를 마시며 1구간 정맥을 마친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