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우배기

마을앞 커다란 바우가 있어 여름밤에 선남 선녀 놀이터 그 시절로 ,

되실봉

댓글 0

전주 둘레산 사계

2018. 12. 13.


                                                         되실봉

   집을 나서니 눈발이 날린다

        08시10분 출발하는 806번 타고 귀골산을 간다


     버스기사님왈 눈이 많이와

        되 돌아간단다

   위봉재가 오름길이 험해 계획을 바꾼다

      고산읍으로 하산을 결정하고


                    위봉산성 서문






                    태고암 삼거리


          전망이 좋으면 연석산~운장산이 보이는데






                  되실봉앞 전망대










   되실봉에서 내려오며

      두번 엉덩방아찌고 ~ ~

   눈~낙옆에







          임도



              되실봉에서 하산길


                






조식 전이라 여기서

         라면을 ~ ~

   한봉도 못먹고 반봉 으로

         어느분이 오신다

  오성리에서 계곡으로

    











절개지라

  왼쪽으로 붙는다

  돌이 언제 떨어질지모라



            좌축은 소양 오성리

                 우측은 오도치






                               오도치








                      오덕사


               감나무에 몸부립








     이곳은 큰 딸내미가 5~6세때 왔던곳이다

         지금은 큰딸이 사십여세 ?

    차가 빠져 고생했던곳이다


    원인은 장인 어르신이

     이곳에서 계갈이를 많이 하셨단다

    안식구가 가보자고하여 왔네




              좌측으로 가면 봉동으로









                잠수교는 흔적도 없고










            범죄만 생기니

              이런분이 ~ ~

   훈계를 

 

    자주가는 기사식당에서

        하산주를 신청 했드니

           바빠서 못 준다요 ?

  저~옆으로 가면 있다고

          속았지요

  고산 읍내를 한바퀴돌고

     버스타고 가는 내 모습 ~ ~

   눈비에 맞은 모습도 초라했겄지만

       추워서 갔는데

            아마 몆십년 갔는데 ~ ~  

    

뒤 돌아보는  세상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