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러닝과 스마트도시 목적공간

스마트러닝 2015. 7. 20. 16:01

[7.17]공간정보 활용 쉬워진다..국토부 표준 공간정보 공개/ 공간정보유통시스템(http://www.nsic.go.kr)

 

공간정보 활용 쉬워진다..국토부 표준 공간정보 공개

헤럴드경제 | 입력 2015.07.17. 06:58 | 수정 2015.07.17. 07:00

 

[헤럴드경제=박일한 기자] 중앙정부나 지방자치단체 등이 보유한 약 8만9000여건의 공간정보를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표준화 작업이 완료됐다. 앞으로 이 정보를 누구나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게 된다.

국토교통부는 ‘국가공간정보 목록조사 개선계획’에 따라 1995년부터 중앙정부, 지자체, 공공기관 등에서 만든 다양한 공간정보를 표준화하는 작업을 완료했다고 17일 밝혔다.

작년 기준으로 정부나 지자체, 중앙행정기관, 공기업 등 274개 공공기관은 총 8만9805건의 공간정보를 가지고 있다.

하지만 이를 체계적으로 관리하지 않아 기관끼리 정보가 중복되거나 누락되고, 부정확한 목록 작성으로 필요할 때 제대로 공간정보를 사용할 수 없는 등의 문제가 발생했다. 국민은 물론 기관끼리도 어느 기관이 어떤 내용의 공간정보를 보유했는지 알수 없었다.

이번에 정부는 전수조사를 통해 정부기능분류시스템(BRM)을 적용해 표준화 목록을 만들었다.

 정책분야 15종, 정책영역 65종, 기능별 107종으로 나뉘는 분류체계다.

이에따라 버스노선 정보는

 정책분야에서 수송 및 교통’,

 정책영역에서 ‘도로’,

 기능별로는 ‘버스교통’이라는

 분류를 갖는다.

 각 공공기관이 가진 공간정보마다 이런 식으로 분류해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이런 표준화에 따라 현재까지 표준화된 최신 공간정보목록은 다음 달부터 공간정보유통시스템(http://www.nsic.go.kr)과 해당 정보를 관리하는 기관의 홈페이지에서 누구나 쉽게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이 시스템을 활용하면

 수치지형도,

 생태자연도,

 정사영상,

 민간생산주제도

등 다양한 공간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국토부는 “이번 공간정보 목록 표준화를 통해 누구나 공간정보를 쉽게 이용할 수 있고, 기관별 중복구축에 따른 시간적·경제적 손실도 줄일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jumpcut@heraldcorp.com

참고문헌 ; 미디어다음

http://media.daum.net/economic/estate/newsview?newsid=20150717070046256

 

http://www.nsic.go.kr

 
 
 

스마트러닝과 스마트도시 목적공간

스마트러닝 2013. 3. 15. 21:22

 

제99회 교육정보화 수요포럼 발표자료(사물기반인터넷(Internet of Things) 기술이 적용된 미래의 학교 전망)

분류
포럼자료집
연도
2-12
작성일
2012-10-17

 

http://issuu.com/hyungjoonjun/docs/99thforum/1 

제99회 발표자료를 올립니다.
 
가. 주   제 : 사물기반인터넷(Internet of Things) 기술이 적용된 미래의 학교 전망
나. 발표자 : 임완철 연구원(KERIS 정책연구부)
다. 일   시 : 2012. 10. 24(수) 17:30~19:00
라. 장   소 : 한국교육학술정보원 7층 대회의실
 

첨부파일 리스트

첨부파일은 직접 다운 바랍니다. (용량 10MB 초과 )

http://www.keris.or.kr/intro/it_forum_data.jsp?bbsid=board49&gbn=view&gp=1&ps=10&sp=&sw=&ob=sor1&ix=20661&orderkey=2

 

참고문헌 ; 교육학술정보원 수요포럼 자료집

http://www.keris.or.kr/intro/it_forum_data.jsp?bbsid=board49&gbn=view&gp=1&ps=10&sp=&sw=&ob=sor1&ix=20661&orderkey=2

출처 : 스마트러닝, U-learning, 유러닝, 이러닝, 디지털교과서
글쓴이 : 그린스쿨 원글보기
메모 : 사물정보통신의 학교 적용 - 인터넷에는 사람보다 사물이 많다는 철학 // 미래상 1. 보다 친환경적인 학교 건물 / 2. 보다 효과적인 학습공간(과학실 등)의 관리(이산화탄소 농도 등 단순 유비 기술) /3. 교수학습자원의 확장 (가. 과학 실험장비들의 공유를 통한 학습효과 나. USN을 활용한 과학실험연구 STEAM etc) /4. 물리적 자원의 관리 (U-도서관) / 5. 학습자가 "배워야 할 것과 관련된 것"을 직접 원하는 것을 만들어보고(USN 과학실험기자재 공유 통한) 배운다 (구성주의 관점의 학습)

 
 
 

스마트러닝과 스마트도시 목적공간

스마트러닝 2012. 4. 25. 23:35

220대 1 … 세종시 아파트용지 '귀한 몸' 됐네

한국경제 | 입력 2012.04.25 18:30 | 수정 2012.04.25 21:40

청약 열풍에 웃돈까지…'찬밥'이던 택지 인기몰이

공급 물량 3만 가구 육박…"청약 서두르지 말아야"

세종시에서 공급된 주택용지가 최고 220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인기리에 팔렸다. 작년 상반기까지만해도 건설사들이 아파트 미분양을 우려해 사업포기를 선언했을 정도로 '찬밥 신세'였다. 하지만 최근 청약열풍이 불고, 분양권에 웃돈이 형성되면서 주택용지가 귀한 몸이 됐다.

용지가 잘 팔리자 아파트 공급도 봇물을 이루고 있다. 먼저 매각된 용지에서는 올 연말까지 1만5600여가구가 나온다. 이번에 팔린 용지에서도 1만4000여가구의 아파트가 쏟아질 예정이어서 세종시 분양행진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세종시 주거용지 '없어서 못판다'


LH(한국토지주택공사)는 25일 세종시 아파트 용지 15개 필지(8180가구)에 대한 입찰을 실시한 결과 13개 필지가 단숨에 팔렸다. 이 중 전용면적 85㎡ 이하 아파트를 지을 수 있는 1-1생활권 M4블록이 220 대 1로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김재곤 LH 세종사업본부 부장은 "남은 땅 중에서 유일하게 중소형으로 건설할 수 있는 필지인데다 입지여건도 좋아 건설사들이 몰렸다"고 설명했다. 5년 임대 아파트를 지을 수 있는 1-1생활권 M11블록과 M12블록도 각각 60 대 1과 79 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나타냈다.

중소형과 중대형 아파트를 섞어 지을 수 있는 혼합용지는 최고 11 대 1에서 최저 1 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다만 전용 85㎡를 초과하는 중대형만 지을 수 있는 4개 필지는 절반만 팔렸다. LH 관계자는 "미분양된 1-1생활권 L9·L10 블록은 상대적으로 정부청사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약점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유찰된 2개 필지는 다음달 초 재공고를 내고 입찰방식으로 공급한다.

아파트 용지를 사들인 업체는 모아건설 중흥종합건설 한신공영 등 모두 중견 건설사나 시행사들이다. D건설 관계자는 "대형 건설사들은 단기간 공급과잉에 따른 미분양을 우려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청약열풍에 3만여가구 분양 봇물


세종시에서는 앞으로 2만9600여가구의 신규 아파트 분양이 예정됐다. 기존에 매각된 용지에서 연내에 1만4000여가구가 나오고 내년에는 1600여가구가 분양된다.

LH가 공급했거나 공급예정인 24개 용지에서도 1만4000여가구가 이르면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공급된다.

LH 관계자는 "내년 이후에도 주택용지 공급이 예정돼 있어서 향후 몇 년간은 아파트분양이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급물량이 급증하다 보니 분양전망은 엇갈린다. LH는 낙관한다. LH 관계자는 "9월부터 정부기관 이전이 본격화되기 때문에 주택수요가 급증할 것"이라며 "세종시가 국내 최고 수준의 신도시여서 인접지역에서의 이전수요도 증가할 가능성이 높아 분양시장 활기는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지만 건설업계 일부에서는 중대형 평형을 중심으로 미분양이 발생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내다봤다. 1순위에서 마감을 못한 곳도 벌써 등장했다. 지난달 중순 1순위 청약을 받은 '세종시 웅진스타클래스2차'와 세종시 최초 민간임대아파트를 내세운 '중흥S-클래스 그린카운티' 일부 타입이 1순위에서 미달됐다. 분양대행업체인 내외주건의 김신조 사장은 "세종시는 아파트 공급이 넉넉한 만큼 수요자들은 여유를 갖고 청약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한편 부동산 정보업체인 부동산114의 '세종시 분양실적' 자료에 따르면 작년 10월 3.3㎡당 700만원 중반대에서 시작했던 세종시 민간아파트 분양가는 반년 정도 지난 현재 700만원 후반대에 자리를 잡았다.

조성근 기자truth@hankyung.com


참고문헌 ; 다음미디어

http://media.daum.net/economic/estate/view.html?cateid=100019&newsid=20120425183023441&p=k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