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러닝과 스마트도시 목적공간

스마트러닝 2015. 7. 20. 16:01

[7.17]공간정보 활용 쉬워진다..국토부 표준 공간정보 공개/ 공간정보유통시스템(http://www.nsic.go.kr)

 

공간정보 활용 쉬워진다..국토부 표준 공간정보 공개

헤럴드경제 | 입력 2015.07.17. 06:58 | 수정 2015.07.17. 07:00

 

[헤럴드경제=박일한 기자] 중앙정부나 지방자치단체 등이 보유한 약 8만9000여건의 공간정보를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표준화 작업이 완료됐다. 앞으로 이 정보를 누구나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게 된다.

국토교통부는 ‘국가공간정보 목록조사 개선계획’에 따라 1995년부터 중앙정부, 지자체, 공공기관 등에서 만든 다양한 공간정보를 표준화하는 작업을 완료했다고 17일 밝혔다.

작년 기준으로 정부나 지자체, 중앙행정기관, 공기업 등 274개 공공기관은 총 8만9805건의 공간정보를 가지고 있다.

하지만 이를 체계적으로 관리하지 않아 기관끼리 정보가 중복되거나 누락되고, 부정확한 목록 작성으로 필요할 때 제대로 공간정보를 사용할 수 없는 등의 문제가 발생했다. 국민은 물론 기관끼리도 어느 기관이 어떤 내용의 공간정보를 보유했는지 알수 없었다.

이번에 정부는 전수조사를 통해 정부기능분류시스템(BRM)을 적용해 표준화 목록을 만들었다.

 정책분야 15종, 정책영역 65종, 기능별 107종으로 나뉘는 분류체계다.

이에따라 버스노선 정보는

 정책분야에서 수송 및 교통’,

 정책영역에서 ‘도로’,

 기능별로는 ‘버스교통’이라는

 분류를 갖는다.

 각 공공기관이 가진 공간정보마다 이런 식으로 분류해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이런 표준화에 따라 현재까지 표준화된 최신 공간정보목록은 다음 달부터 공간정보유통시스템(http://www.nsic.go.kr)과 해당 정보를 관리하는 기관의 홈페이지에서 누구나 쉽게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이 시스템을 활용하면

 수치지형도,

 생태자연도,

 정사영상,

 민간생산주제도

등 다양한 공간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국토부는 “이번 공간정보 목록 표준화를 통해 누구나 공간정보를 쉽게 이용할 수 있고, 기관별 중복구축에 따른 시간적·경제적 손실도 줄일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jumpcut@heraldcorp.com

참고문헌 ; 미디어다음

http://media.daum.net/economic/estate/newsview?newsid=20150717070046256

 

http://www.nsic.go.kr

 
 
 

스마트러닝 콘텐츠 개발

스마트러닝 2015. 1. 11. 22:38

[전자신문] 구호뿐인 스마트교육.. 시장왜곡 가속된다

전자신문 | 입력 2015.01.11 18:02

올해 전국 초중고교 적용을 목표로 했던 전자칠판·디지털교과서 중심의 '스마트교육'이 재검토된다올해 완료하려던 디지털교과서 도입은 적용 시기가 미뤄지고 과목 범위도 축소됐다. 전자칠판 등 제반 인프라 구축비용이 너무 크고 초중고 전면 도입이 현실적이지 못하다는 이유에서다.

11일 교육부 및 관련기관에 따르면 교육부는 스마트교육 추진전략의 핵심인 디지털교과서 사업은 현장 의견을 더 모은 뒤 오는 2018년 초등학교 3학년부터 중학교 3학년까지 학교장 재량에 따라 자율적으로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당초 전 과목을 대상으로 적용하려던 것을 사회, 과학, 영어 세 과목만 디지털교과서로 제작한다는 계획이다.

스마트교육 추진전략은 지난 2011년 이전 정부가 내세웠지만 현정부 들어 성급하게 도입했다는 비판 분위기와 함께 적용 대상과 관련 예산이 대폭 줄었다. 당초 스마트교육 추진 전략은 올해까지 모든 과목 교과서를 디지털화하고 학교에 클라우드 교육 서비스 환경을 구축해 질 높은 교육 콘텐츠를 제공한다는 목표로 예산은 3년간 2조2280억원을 배정했다. 하지만 현정부가 지난 2013년 250억원, 지난해 190억원만 축소 투입함에 따라 교육 업계가 준비하고 있던 스마트교육 관련 기기와 콘텐츠 개발 사업에 차질을 빚어 왔다.

현재 디지털교과서는 세종시 신설학교와 전국 연구학교에 부분적으로 시범적용되고 있다. 초등학교 3·4학년과 중학교 1학년을 대상으로 사회·과학 과목만 적용됐다.

이에 교육 콘텐츠 시장은 관련 콘텐츠 개발 사업을 진행하지도 철수하지도 못한 채 갈팡질팡하는 모습이다. 현재 교원, 웅진, 대교 등 교육 업계 빅3와 과목별 전문 교육업체들은 스마트교육 시장에 대비해 하드웨어, 소프트웨어를 속속 내놓고 있지만 공교육과 연계되지 못하면 시장이 크는데 한계가 있다고 입을 모은다.

한 교육 업계 관계자는 "업체별로 스마트교육 전용 기기와 콘텐츠를 내놓고 있지만 결국 공교육에 도입되고 삼성, LG 등 대기업이 시장에 뛰어들어야 제대로 생태계가 조성된다"며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교육부 입만 쳐다보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디지털교과서 성과 분석과 정책토론회, 모니터링단 등으로부터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올해 상반기까지 디지털교과서 개발 및 적용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며 "학교 자율에 맡기는 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미나기자 mina@etnews.com


참고문헌 ; 미디어다음

http://media.daum.net/economic/others/newsview?newsid=20150111180215057

 
 
 

정책 흐름/사교육비절감

스마트러닝 2013. 4. 21. 01:13

[2013.4.13] '야간' 초등돌봄교실 (유료에서) 무료로 정책수정…학교별 맞춤형 대책

노컷뉴스 | 입력 2013.04.13 06:03


[CBS 최승진 기자]


교육부 박근혜 대통령이 제기한 야간 '무료' 초등학교 돌봄교실 공약폐기됐다는 CBS 보도가 나간 뒤 최근 돌봄정책 내용을 수정했다.

오후 5시에서 밤 10시까지 진행하는 추가돌봄 서비스유료 제공에서 무료 제공으로 바꾼 것이다. 교육부는 대통령에게 방과후 돌봄 및 추가돌봄 무상화 계획을 보고했다.

추가돌봄 서비스 무상 제공은 맞벌이.저소득층.한부모 가정 자녀가 대상이다. 방과후부터 오후 5시까지 하는 방과후 돌봄은 전체 희망학생에게 무상 제공된다.

초등돌봄교실내년부터 2016년까지 연차적으로 무상화될 예이다. 방과후 돌봄 및 추가돌봄 서비스가 무상으로 운영되면 돌봄교실 이용 학생들이 크게 늘 전망이다.

현재 한 학급 당 돌봄강사가 담당하는 학생수가 20~30명선이다. 이용 학생들이 늘면 교육의 질은 더 나빠질 수 밖에 없다.

더구나 일선 초등학교 상당수는 유휴 교실이 없어 희망학생들을 제대로 수용할 수 없는 상태다.

올해 서울 지역 597개 초등학교 중 빈 교실이 없어 돌봄교실을 아예 운영하지 않는 학교는 81개교다. 돌봄교실 운영 학교에 신청했다가 떨어진 학생도 3260 여명에 달한다.

이에 따라 교육부는 개별학교 상황에 맞게 학교별 맞춤형 지원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돌봄교실 수요가 많아 학교에서 수용이 불가능한 경우 지자체의 지역아동센터나 아이돌보미사업과 연계한다는 것이다.

또 초등학교 고학년은 학교 체육관이나 도서관, 일반교실 등에서 돌봄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시민단체 등은 그러나 "지역아동센터 등도 현재 수용 인원 확대가 쉽지 않은 상태여서 지역사회와 연계한 정책이 실효를 거둘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밝혔다.

sjchoi@cbs.co.kr


참고문헌 ; 미디어다음 

http://media.daum.net/society/education/newsview?newsid=201304130603244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