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전의 방

덕전(德田) 2021. 3. 20. 07:25

 

 

군자유삼계(君子有三戒)

 

少之時 (소지시)

血氣未定 (혈기미정) 戒之在色 (계지재색)

及其壯也 (급기장야)

血氣方剛 (혈기방강) 戒之在鬪 (계지재투)

及其老也 (급기노야)

血氣旣衰 (혈기기쇠) 戒之在得 (계지재득)

 

 

군자는 세 가지를 경계함이 있으니

젊었을 때에는 혈기가 정해지지 않아 경계함이 색욕에 있고,

장년에는 혈기가 한창 강성함으로 경계함이 싸움에 있고

노년에는 혈기가 이미 노쇠하여 경계함이 탐욕에 있다.

 

 

 

청년기(靑年期)

인생의 봄이라 할 수 있는 청년기에는 남녀가 사랑을 갈구하게되고

그리고 사랑에 빠지게 된다. 사랑을 위해 목숨조차 기꺼이 던질 수 있는

시기이기도 하다. 순수한 사랑을 경험하는 것은 값진 일이지만, 젊음의

열정을 육욕으로 불태워 버리는 것은 대단히 위험한 일이 아닐 수 없다.

말초신경이 이끄는 대로 육체적 향락에 빠저 버린다면,

순수한 사랑도 젊은 날의 열정도 추악하게 일그러져 버린다.

육욕은 사랑의 무덤이다. 젊음을 진흙구덩이로 빠지게 하여 오욕을 안겨준다

 

장년기(壯年期)

장년이 되어 가정도 가지게 되고 직장에도 안주하게 되어 바야흐로

생존경쟁의 과중에 뛰어들게 된다. 전투적이 될 수밖에 없다.

사려 깊은 처신이 절실하게 요구된다. 혈기에만 맡겨 인생을 생존경쟁의

전투장으로 생각하거나 명예와 부귀는 투쟁에 의해서만 얻어진다는

생각에 젖어버린다면 뜻하지 않은 좌절을 맛보게 될 것이다.

설령 승리를 거두어 소기의 목적을 달성한다 치더라도 호전적인 사람으로

낙인이 찍혀 인격적으로 따돌림을 받게 될 것이고, 이렇게 되면 애써 얻은

명예도 명예가 아니고  부귀도 부귀가 아니라 오욕의 인생만 남게 될 것이다.

장년기는 삶의 결실을 거두고 누리며 활기와 행복감으로 찬 생의 절정기

이기도 하다. 우리의 인생에서 성인 중기처럼 개인의 다양한 색깔을 갖는

시기도 없을 것이다. 그러나 자녀의 학업, 진로, 직업. 결혼, 가족관계의 불만

등으로 전투적인 위기로 침체감, 무력감, 불행감, 지루함, 빈둥지 현상 등이

나타나기도 한다.

이러한 것은 극복하고 가정에서 아내와 자녀와의 관계 재정립, 직장에서의

과업수행 방식의 재조정으로 인생의 결실을 거둘 수 있는 황금기로

중년을 보내게 해야 할 것이다.

 

노년기(老年期)

인생의 종착역에서 사람들은 곧잘 탐욕을 부린다. 마지막 몸부림인지도 모른다.

이를 노욕, 또는 노탐이라한다.

약육강식으로 일생을 보내는 야수도 늙어 혈기가 쇠잔해지면서 소리없이 죽음을

맞이할 고요한 장소를 선택한다. 하물며 만물의 령장인 인간이 인생의 노숙기에

탐욕에 젖어 이전투구를 보인다는 것은 추한 일이다.

청년기에 색욕, 장년기에 투쟁욕, 노년기에 있어서 탐욕 이세가지는 인생에서

경계해야할 3대욕망이기도 하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고전의 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발돋움으로는 오래 서 있을 수 없다  (118) 2021.04.06
시인불여자시(恃人不如自恃)  (96) 2021.03.28
군자유삼계(君子有三戒)  (180) 2021.03.20
인생팔미(人生八味)  (113) 2021.03.12
상촌 신흠선생의 시조  (213) 2021.01.19
老子의 가르침  (210) 2021.01.04
이전 댓글 더보기
2021년3 월23 일 화요일! 춘분이 지났는데도 꽃샘추위가 계속이어지는가운데.
이곳 경기북부지역은 봄이오는 길목인데.추위가 영하권으로 내려갔습니다.
누군가의 일상이 궁금해 진다는건...그 사람이.. 내 마음속에 자리잡고
있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봄햇살은 따사로우나 바람은 차가워요.
봄향기가 우리들 가슴으로 들어왔네요. 설레이는 봄이 돌아돌아 이제 속삭입니다.
오늘.하룻길도 언제나 행운의 여신이 함께하시고.멋진.덕전님의 건강을 기원합니다.
德田님~~안녕하세요..............(*⌒_⌒*)

요즈음 아침저녁으론 기온이 차갑지만::ㅡ_ㅡ::
한낮의 고운햇살과 방긋 웃는 봄꽃들의
향기가 봄기운을 느끼게 해줍니다.../(*^.^)\
봄이 와서 꽃이 핀 것이 아니라
꽃이 피니 봄이라지요~_♣_♧_♠

살랑 살랑 봄바람이べへべへべ
숨바꼭질 하는 소리에
바위틈에 숨어있던 겨울이
저만치 달아나네요..@@@@@
사뿐히 내 딛는 걸음마다
따뜻한 햇살이 안겨오는 3월~°°。°。○ㅇ˚。
우리들의 봄은 어디쯤 오고 있을까요?.......

나이를 먹으면 입맛이 바뀌듯,,
계절에 대한 취향도 달라지나 봄니다...(*ㅡ.ㅡ)。
젊었을때는 낭만적인 가을이 좋았고 몸서리나게 추운 겨울도
온 세상을 하얗게 뒤덮은 눈을 떠올리면 좋아했습니다.......(⌒_⌒)
하지만,, 갈수록 살가운 미풍에 파릇 파릇ㆀ♡ㆀ
새싹이 돋는 봄이 최고인것 같습니다...ㅎ~
소박한 일상에서도
작지만 기쁨을 줄 수 있는
소중한 하루 열어가세요.............*(^-^)ノ♡
이제 봄 날씨긴하지만
아침, 저녁으로는
쌀쌀한 기온입니다.
코로나와 함께 감기에도
조심하시면서 즐겁고
행복한 화요일 보내시고
늘 건강하세요.
안녕 하십니까
사랑의 계절이라고도 불리는 봄 입니다
코로나 감염증 으로 어느 해보다 멀리 떨어져 있고
어느 해보다 자주 볼수 없지만
따듯한 마음을 나누면서 서로에게
힘이 되는 시기가 다가 온듯 합니다
꽃과 마주 하는 그런 봄이 되기를 바랍니다
평화로운 일상이 우리 곁에 빨리 돌아 오기을
간절히 소망 합니다
반갑습니다!
요즘 해가 길어져서
더 활기찬 오후를 보내고
있는 것 같습니다 ㅎㅎ
3월도 얼마 남지 않았으니
끝까지 마무리 잘 하셔서
보람찬 한달 이끌어가세요!
고운님!! 안녕하세요?
정성으로 올려주신 멋진 포스팅 감사히 보았습니다.
날씨가 조석으론 쌀쌀합니다.
건강 유의하시고
늘 행복한 삶 이어나가세요.
언제나 고맙고 감사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우리는 깨달아야 합니다.
삶을 통해 중요한 차이,아직 꽃샘
감기조심하세요,신뢰와늘 건강빕니다.
소중한 포스팅 공감을 추가합니다.
안녕하세요?
어느덧 하루도 접어들고 있습니다
춘삼을 늘 행복한 일만 가득 하시길 바랍니다 ..^^
나른한 날씨의 화요일 이네요
하루 일과를 마치는 시간까지
주어진 일들에
열과 성을 다해 가게요
멋진
예쁜 사람은 눈을 즐겁게 하지만
따뜻한 사람을 마음을 포근하게 해 준다고 하지요
날마다날마다
따뜻한 사람이 되어
행복 하시길 소망합니다
언제나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봄을 위하여

겨울만 되면
나는 언제나
봄을 기다리며 산다.
입춘도 지났으니
이젠 봄기운이 화사하다.

영국의 시인 바이런도
'겨울이 오면
봄이 멀지 않다'고 했는데
내가 어찌 이 말을 잊으랴?

봄이 오면
생기가 돋아나고
기운이 찬다.

봄이여 빨리 오라.
(천상병·시인, 1930-1993)
안녕하십니까.
늦은 시간에 들렀다가
올려주신 글에 잘보고 갑니다.
그리고 저의 블로그는 “공개”로 활동을 하다가
개인 사생활 침해로 인하여 “친구공개”로 변경하였습니다.
그래서 “친구신청”을 해주시면 수락을 해드리겠습니다.
번거롭게 해서 죄송합니다.

수줍게 피어나는 개나리꽃의
배웅을 받으면서 출근길과 퇴근길을
오가니 아름다운 계절이라는 생각이
드는 요즈음이네요.
편안한 저녁 되시고 건강한 수요일을
보내시기를 바랍니다. ^^
연일 강한 바람에 쌀쌀한 기온이 엄습하는 이른 봄의
계절에 나들이를 마치고 들어와 님과의 만남을 가져보는
글방에 머무르면서 작품을 접하고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머물다 가면서 건강에 유의하시라는 인사를 드립니다.
덕전님 안녕하세요?
군자유삼계 에 관한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3월의 넷째주 화요일 입니다.
환절기 건강관리 잘하시고
즐겁고 행복한 날되시기 바랍니다.
반가운 님! 따뜻한 봄 날이었어요.
친구랑 신천으로
운동을 동신교 까지 갔다가

칠성시장에서
봄나물 머위랑,
청취 나물, 물미역도 사 왔어요.

개나리는 벌써
잎이 돋아나는 것도 있고
벚꽃은 지금 피는 중이네요.

주말에는
벚꽃이 만개할 것 같아요.
길을 나서면 예쁜
꽃들이 많아서 눈이 즐겁네요.

편안한 쉼 하시고 건강하세요.
올려주신 작품 감사히 보고 갑니다.
안녕 하세요.
곱게 피는 꽃과 움트는 새싹이
싱그러웝게 보이는 완연한 봄 날입니다.
시샘이라도 하듯 찬공기가 여흥을 줄이는 것 같습니다.

빠른 세월, 3월도 벌써 끝을 향합니다.
이 좋은 계절, 3월의 봄 날들이 다가기 전에
봄의 기운을 받아 지친 몸과 마음이 힐링되었으면 좋겠네요.
환절기에 건강 잘 챙기시고 무탈하게 지내길 바랍니다.
아침 저녁으로 쌀쌀하지만
봄바람 살랑살랑 불어주니
봄꽃들이 얼굴을 내밀며
환희 웃어주는 화요일입니다
늘 건강하시고 행복한 시간되세요
비밀댓글입니다
수수한 수요일 아침 밝았네요...
날씨는 조금 쌀쌀하지만
마음만은 포근하게
행복한 오늘 보내시길 빕니다~~~
한 갑자 지나 故鄕 찾아오니
사람은 없고 집은 무너져 마을은 荒廢하네.
靑山은 말이 없고 봄 하늘 저물어가니
멀리 아득히 杜鵑새 울음소리

한 무리의 아이들 窓틈으로 날 엿보고
이웃 노인이 내 이름을 묻네.
어릴 적 이름을 대고 서로 우네.
밤하늘에 달은 三更이네.

德田선생님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꽃향기 그윽한 봄 달은 밝아 그림 같은 산집의 밤. 홀로 깊어가는 시간. 누가 이 마음 아시리. 물소리 솔바람 소리에 깊어가는 봄밤. 어둠속에 두서없는 필(筆)을 들고 똑 ~ 똑 ~ 똑 님의 창(窓)을 노크합니다. 민들레, 개나리피고 南道千里 벚꽃 목련이 피어 꽃들의 잔치로 깊어가는 봄.

한 때는 저도 아름다운 것만이 꽃인지 알았고, 화려한 것만이 詩인지 알았습니다, 그러나 풀도 사랑으로 보면 꽃이요. 꽃도 내 마음이 미우면 풀로 보이는 것을. 詩도 그와 같은 것 아름답고 화려한 것만이 시가 아니라. 순수한 마음으로 쓰면 시가 아닐까합니다. 때로는 거품이요 奢侈라 생각도 합니다. 요즘 난해한 몰골 생소한 어휘, 시대를 쫓는 얄팍한 심리, 유행이라는 이름으로 誘惑하는 화단. 땅따먹기 놀이. 꽃도 풀도 다 마음먹기 나름이 아닌가. 꽃도 미우면 풀로 보이고 풀도 아름다운 눈으로 보면 꽃으로 보이는 것을, 꽃도 풀도 다 마음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내 故鄕 60년이 지나 天馬峰 두견새 슬피 울어도 그리운 얼굴들은 없고 낮선 아이들의 깔깔거림과 노인이 날 반길 뿐. 꽃은 피어도 집은 황폐하고 그리운 고향도 그리운 얼굴도 없다. 봄이 깊어 갑니다. 세상이 아무리 人間事 시끄러워도 自然은 마른 나무에 새순이 돋고 잎이 피고 꽃을 피우며 묵묵히 제 할일을 하는데 어이 인간사는 시끄럽나요. 萌芽의 봄 파릇파릇 돋아나는 봄 새순처럼 희망이 쑥쑥 자라나길 바라며. 항상 들려주시고 격려의 말씀에 감사드리며. 주말 잘 지내 섰는지요. 햇살이 완연한 봄날입니다. 봄이라고는 하지만 아직은 朝夕으로 스치는 바람이 싸늘합니다. 환절기 건강조심하시기 바라며. 所望을 成就하시는 날들을 기원합니다. 서울에서 戀歌올림 나마스테 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