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덕정(仁德庭)

덕(德)을 쌓고 인(仁)을 베풀어 밤바다에 등대와 같은 삶을 살고져 합니다 작은 정성으로 만든 뜨락을 찾아주심에 감사합니다

명재상의 인품

댓글 196

좋은글

2021. 5. 6.

 

 

조선의 명재상이었던 황희정승은 청렴하고 깨끗한 성품과 함께

너그럽고 인자하기로도 널리 알려졌다.

조선 초기 국가의 기틀을 마련하는 데  노력한 유능한 정치가일 뿐만 아니라 

청백리의 전형으로서, 조선왕조를 통틀어 가장 뛰어난 재상으로 손꼽힌다

그런  황희정승의  부드러운 인품을 잘  들어낸 아래와같은  일화가  있습니다   

 

조선시대 병조판서 김종서는 판서를 제수받자 매우 거만해졌습니다.

누구를 만나건 의자에 삐딱하게 앉아 거드름을 피웠습니다.

그러나 그 위세가 원체 등등하여 아무도 그 잘못을 말할 수 없었습니다.

하루는 영의정인 황희정승이 이를 보고 하인을 불러 말했습니다.

“너희들은 무엇하는 놈들이냐.

병조판서의 자세가 저리 삐딱한 것은 앉은 의자의 한쪽 다리가

짧아서 그런 것 아니냐.

나무토막을 가져다가 얼른 괴어드리지 못하겠느냐”고 호령했습니다.


그 한 마디에 김종서는 정신이 번쩍 들었습니다.

깜짝 놀라서 버선발로 내려와 크게 사죄하고 자세를 똑바로 고쳐 앉았습니다.

훗날 그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내가 여진족을 정벌할 때는 적장이 쏜 화살이 책상에 꽂혀도 눈 하나

깜짝하지 않았는데, 황희 정승께 혼날 때는 등에서 식은  땀이 났다.”

꾸짖음에도 격이 있는 것입니다.

“똑바로 앉으라”는 말보다 “나무토막을 괴어드리라”는

부드러운 질책이  더 섬뜩한 깨우침을 줬을 것입니다.

 

=========================================

 

요즈음은 시끄럽고 말들은 많습니다.

그러나 내면을 채우는 충실함은 없고 공허감만 커져갑니다.

직선적인 말, 상대를 배려하고 살피지 않는 주관적 소신,

되새김 없이 즉각적으로 내뱉는 말들만 많기 때문입니다.

다 말하는 것보다 아껴두고 말하지 않는 것이 어쩌면  더 울림이 큽니다.

세세히 가르치려 하지 말고 스스로 깨달을 수 있는 여지를 남겨야 할것입니다.

 

모두가 숨막힐만큼 잘났고  직언과 폭언이 난무하고 있지만

그러나  그에 지혜를 주는 스승도  깨우침을 주는 울림도 없음이

그져  볼수록  안타 깝기만 한  세태  입니다 

깨달으라는 직설적 꾸짖음 보다  스스로 깨달을수 있는 여운을 주기위해

돌려서 하는 말은 상대의 기분을  상하게 하거나 상처를 주지는 않지만

촌철살인의 각성이 있을수 있다는 판단을 하게 됩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좋은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정(認定)과 인정(人情)  (115) 2021.05.14
아버지  (103) 2021.05.11
명재상의 인품  (196) 2021.05.06
나와 남의 할일구분  (108) 2021.05.03
친할친(親)에 담겨진 의미  (217) 2021.04.18
과욕절제(過慾節制)  (181) 2021.04.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