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덕정(仁德庭)

덕(德)을 쌓고 인(仁)을 베풀어 밤바다에 등대와 같은 삶을 살고져 합니다 작은 정성으로 만든 뜨락을 찾아주심에 감사합니다

나와 남의 할일구분

댓글 108

좋은글

2021. 5. 3.

[작약꽃 한컷]

 

 

 

일에는 두 종류가 있습니다.

하나는 내가 해야 할 일입니다.

다른 하나는 남이 해야 할 일입니다.

심리학의 3대 거장 중 한 명인 알프레드 아들러는

이 일을 잘 구분하라고 합니다.

 

내가 해야 할 일과

남이 해야 할 일을 알고 분리해서

남이 해야 할 일에 내가 간섭을 하지 않고,

내가 해야 할 일에 남이 개입하지 않도록 하는 것,

인간관계의 고민을 해결하는 방법이라고 합니다.

 

사실 모든 인간관계의 문제는

자신이 해야 할 일을 하지 않고,

남이 해야 할 일에 개입함으로써 생깁니다.

자녀가 해야 할 공부를 부모가 지배하려고 하니

부모와 자녀 사이에 금이 가고 갈등이 생깁니다.

 

내가 해야 할 일에

남이 강요하고 간섭을 하니

나와 남 사이에 갈등이 생깁니다.

남이 해야 할 일에

내가 개입하여 처리하려고 하니

남과 나 사이에 불화가 일어납니다.

 

그런데 일을 구분하지 못합니다.

무엇이 내가 해야 할 일인지 잘 모르고,

무엇이 남이 해야 할 일인지를 잘 모릅니다.

그래서 일의 주체를 두고 싸웁니다.

서로 ‘내 일’에 간섭하지 말라고 하며,

서로 ‘네 일’라며 남에게 미루기도 합니다.

 

누구의 일인지를

알아내는 방법이 있습니다.

그 일을 하지 않고 방치했을 때

곤란해지는 사람이 누구인지 살피면 됩니다.

 

시험공부를 하지 않았을 때

곤란해지는 사람은 누구입니까?

부모입니까, 자녀입니까?

 

맡은 일을 완수하지 못했을 때

곤란해지는 사람은 누구입니까?

상사입니까, 부하입니까?

 

치미는 화를 참지 못했을 때

곤란해지는 사람은 누구입니까?

남입니까, 나입니까?

 

하지 않고 방치했을 때

곤란해지는 사람은 나임에도 불구하고,

나의 일을 남 탓으로 돌리고 있지 않은지

곰곰이 생각해봐야 합니다.

반면에 곤란해지는 사람이 남임에도 불구하고,

나를 위해서 남에게 강요하고 있지는 않은지

곰곰이 생각해봐야 합니다.

 

지금 앞에 놓인 일은

누가 해야 할 일입니까?

하지 않고 방치를 했을 때

남이 아닌 내가 곤란해지게 된다면

남이 아닌 내가 해야 할 나의 일입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좋은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버지  (103) 2021.05.11
명재상의 인품  (196) 2021.05.06
나와 남의 할일구분  (108) 2021.05.03
친할친(親)에 담겨진 의미  (217) 2021.04.18
과욕절제(過慾節制)  (181) 2021.04.08
내 모습 살피기  (111) 2021.03.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