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덕정(仁德庭)

덕(德)을 쌓고 인(仁)을 베풀어 밤바다에 등대와 같은 삶을 살고져 합니다 작은 정성으로 만든 뜨락을 찾아주심에 감사합니다

부부의 회한과 다짐

댓글 203

좋은글

2021. 11. 26.

 

 

부부의 회한과 다짐

세상살면서

이혼을 생각해보지 않은 부부가 어디 있으랴!

하루라도 안 보면 못 살것 같은 날들 흘러가고
고민하던 사랑의 고백과 열정 모두 식어가고

일상의 반복되는 습관에 의해 사랑을 말하면서
근사해 보이는 다른 부부들을 보면서
때로는 후회하고 옛사랑 생각도 해보지만 ....

관습에 충실한 여자가 현모양처이고
돈 많이 벌어오는 남자가 능력있는 남자라고
누가 정해 놓았는지...

서로 그 틀에 맞춰지지 않는 상대를 못 마땅해 하고

자신을 괴로워하면서

그러나, 다른 사랑을 선택하려면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기 귀찮고 번거롭고
어느새 마음도 몸도 늙어 생각처럼 간단하지가 않아

헤어지자고 작정하고
아이들에게 누구랑 살 거냐고 물어보면
열이면 열번 모두 엄마 아빠랑 함께 살겠다는
아이들 때문에 눈물 짓고

비싼옷에다  주렁주렁 보석달고 나타나는 친구
비싼차와 풍경 좋은 별장 갖고 명함 내미는 친구

까마득한 날 흘러가도 융자받은 돈 갚기 바빠
내 집 마련에 허리가 휘어지고
한숨 푹푹 쉬며 에고..내 팔자야! 하고 노래를 불러도.

어느 날 몸살,감기라도 호되게 앓는 날이면
빗길에 달려가 약 사올 사람은
그래도 지겨운 아내!... 지겨운 남편인걸!...

가난해도 좋으니 저사람 옆에서 살게 해 달라고
빌었던 날들이 있었기에...
하루를 살고 헤어져도 저사람 배필되게 해 달라고
빌었던 날들이 있었기애...

시든 꽃한송이
굳은 케이크 한 조각에 대한 추억이 있었기에
첫 아이 낳던날 함께 흘렸던 눈물이 있었기에...
부모 상 함께 치르고 무덤속에서도 같이 눕자고
말하던 날들이 있었기에...

헤어짐을 꿈꾸지 않아도
결국 죽음에 의해 헤어질 수 밖에 없는 날이 있을것이기에...

어느 햇살 좋은 날
드문드문 돋기시작한 하얀 머리카락 바라보다
다가가 살며시 말하고 싶은 말은

그래도 나밖에 없노라고..
그래도 너밖에 없노라고...

항상 행복하게 살 수 있도록
우리 모두 서로 노력하고 이해하면서 열심히 살아 봅시다.

 

(카톡으로 받은글)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좋은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밝음은 어둠과 공존한다  (176) 2021.12.05
감격 [感激]  (105) 2021.12.02
부부의 회한과 다짐  (203) 2021.11.26
만남의 소중함  (125) 2021.11.22
성삼문과 신숙주  (116) 2021.11.18
極返其常(극반기상)  (116) 2021.1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