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 아티스트 방/웨스트라이프(Westlife)

복지 2018. 1. 12. 17:59

 Westlif

 

 

Westlife (웨스트라이프) 은 1978년 ~ 1980년 출생으로 구성된  1998년 7월 3일에 창단된 아일랜드의 팝 그룹이다. 뉴키즈 온더 블럭 이후 성공한 보이밴드로 감미로운 목소리와 귀공자같이 잘생긴 외모로 전 세계에서 4천만 장 이상의 음반 판매고를 기록했다. 멤버는 마크 필리(Mark Feehily, 보컬),키안 이건 (Kian Egan, 보컬),니키 번 (Nicky Byrne, 보컬),셰인 필란 (Shane Filan) 보컬이다. 부드러움과 감미로움의 대명사인 그들은 화음이 너무 아름다워 한국인의 정서와 너무도 잘 매치하는 그들의 발라드는 정감이 가는 목소리로 들린다. 2000년 MTV 유럽 뮤직 어워드 최우수 영국 및 아일랜드 아티스트상 받았다. 

 

 

 

Soledad  

 

 

 

 

                                              

 

 

 


If only you could see the tears
In the world you left behind
If only you could heal my heart
Just one more time

당신이, 당신 뒤에 남기고 돌아섰던 세상에
흐르는 눈물들을 볼수만 있다면..
단 한번만이라도 더
나의 아픈 맘을 달래줄수만 있다면

Even when I close my eyes
There´s an image of your face
And once again I come to realize
You´re a loss I can´t replace
Soledad ...

내가 눈을 감고 있을 때 조차도
당신의 얼굴 모습이 보입니다.
그리고 난 다시 한번 깨닫게 됩니다
당신은 내가 대신할 수 없어
상실과도 같다는걸 말예요
외로움...

It´s a keeping for the lonely
Since the day that you were gone
Why did you leave me
Soledad ...

당신이 내곁을 떠나버린 그날 이후론
외로움만 남아 있을 뿐입니다
당신은 왜 날 떠났던가요
외로워요...

In my heart you were the only
And your memory lives on
Why did you leave me
Soledad

내 맘속엔 오로지 당신 한사람 뿐인데...
당신에 대한 기억들이 생생하게 살아있는데
당신은 왜 날 떠난 건가요
외로움만 밀려옵니다.

Walking down the streets
Of Nothingville
(Nothingville)
Where our love was young and free
Can´t believe just
what an empty place
순수하고 자유로웠던 우리 사랑이 담겨있는
거리를 걷고 있습니다
이 마음이 어떻게 이렇게 텅 비어
버리게 될 수 있는지를
믿을수가 없어요.

It has come to be
I would give my life away
If it could only be the same
Cause I can´t still the voice inside of me
That is calling out your name
Time will never change
the things you told me

 

단지 예전으로 다시 돌아갈수만 있다면
내 삶을 기꺼이 버릴 수도 있을 겁니다.
그건 내 마음 속에서
당신의 이름을 부르는
그 목소리를 달랠 수 없기 때문이지요
당신이 내게 했던 말들은
시간이라 해도 바꿔 놓을 수 없답니다

After all we´re meant to be
Love will bring us back to you and me
If only you could see

 

결국, 우리는 운명처럼 만나게 된거지요
사랑은 당신과 나 우리 둘을
다시 옛날로 되돌려 놓을 겁니다
당신이 그걸 알고 있기만 한다면 말예요.

 

 


정말 멋진 화음입니다~~^*^
녜~ 그래요. 노랫말도 그렇고요.
음악 장르는 다양해서 그날의 기분에 따라서 어느 날에는 깊은 감성으로 마음 밑바닥에서 슬프게 밀려 나올 때도 있어요.

네~ 말씀이 맞네요

그래선가
요즘에 자주 듣습니ㅣ다~~^*^
산에서 새벽에 일어나며 매우 기분이 좋잖아요. 그럴 때는 어떤 음악이 먼저 생각나는지요?
그리고 라이딩 할 적에는 아무래도 차분한 음악보다는 달리기에 좋은 음악일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오늘은" 웨스트라이프"로 콕 찍었네요.
멋진 목소리의 화음이 외로움을 외치네요
청량한 오늘의 가을하늘 처럼 멋지고 기분좋은 목소리네요.
아침부터 베트남에 항공택배를 보내고 조금있다가 찜질방으로 ....
(완소)(완소) 복지님 웨스트라이프에 "My Love"도 살려주시와용 (ㅋ)(ㅋ)(ㅋ)
My Love를 덕분에 살렸어요. 좋은 노래들은 대부분 Daum 유료 음악들이 많은데 살릴 것이 너무 많아요.
또 말씀해 주시면 먼저 살리도록 하게요.
멋진화음 멋진 목소리....좋아용
Soledad ...Soledad
그래요,,,외로우니까 인간이지용 ㅋㅋㅋ
오늘은 "다시 예전으로 돌아갈수만 있다면" ㅋㅋㅋㅋ
허공에 대고 외쳐 봅니당 ㅋㅋㅋ
그래도 지금에 만족하라고 하는 메아리 소리가 ....와우와우 ㅋㅋㅋ
이제 욕심은 버리고용 ㅋㅋㅋ
오늘 창식아 님의 댓글에서도 그랬는데요.
세월이 너무나도 빨리 획~ 지나갑니다.
젊은 날에는 욕심, 열정, 집착도 많았지만, 지금은 다 내려놓고 건강하면 될 것 같습니다.
건강이 무너지면 다 소용없는 고통뿐이잖아요.
오랜만에 듣는 멋진음악이 맞네요.
아쿠아운동 하고 머리파마도 하고 빨래 널고 3시에 점심으로 콩국수를 맛있게 해서 먹고
외로울 시간이 없고용 ㅋㅋㅋ
미용실이 두 부부가 몇십년을 같이 하는곳 인데 부인이 왜이리 덥지 하는데 남편이 뭐가 덥냐고 하며 둘이 티격태격 말다툼을 ,,,
어제도 말다툼을 했는데 손님이 가면서 둘이 싸우지 말라고 부탁하고 갔다면서 ㅠㅠㅠㅠ
몇십년을 항상 같이 붙어 있으니 이해가 가지만요 ㅋㅋㅋ
제가 둘이 너무 귀엽다고 막 웃으니 뭐가 귀엽냐고 지겹다고 하네요.
있을 때 잘해야 하는데 sunny도 둘이 장사할 때 그리 싸운 생각이 ㅋㅋㅋ
집에 오면서 이제는 화날 때는 한번 참고 하루 지나서 이야기 하라고 sunny도 요즈음 그런 경험 수법을 쓰네요
다음날 속사법을 쏘면 그냥 방으로 쏙 들어가네요.
저도 공감합니다.
남이 아니고 부부라서 더 그런 것인지 '티격태격' 돌아서면 금방 후회하면서 그럴 때가 많아요.
그럼요! 이론은 있을 때 잘해야죠. ㅎ~

제가 오늘까지 3일 동안 응급실에 있었는데 다친 것이 아니지만, 갑자기 어떤 증상이 생겨 응급실에 갈 일이 생겨서 갔는데, 응급실에서 한 검사는 '법무부 조국 사태처럼 탈탈 터는 생전 처음 해 보는 별별 검사하면서, 그리고 무서운 별명의 가능성을 말할 적에는
" 난 아직 할 일과 아직 해야 할 일도 무척 많은데..." 그런 많은 생각들더라고요.
응급실 3일간 검사에서 다행히 무서운 병의 가능성은 낮으나 아직 확실한 단정은 못 내리서 응급실에서 3일간 더 입원해 더 종합적인 검사가 필요하다더니 다행히 다음 주에 다시 검사가 들어간다고 해서 빠져나왔네요.
오늘 3일간의 응급실에서 나올 때 기분은 '영화 빠비용처럼 겨우 탈출한? 기분입니다.
상세한 그 날의 내용은 '내 삶의 이야기 - 내 생각과 내 짧은 글'에다 올린 예정입니다.




어머나 많이 놀라시지 않으셨나요?
저는 이 무슨일인지 걱정이....
부디 아무일 없기를 빌어보네요.
그렇게요.
인생에는 생각지 못 한 일들이 어느 날 갑자기 일어날 때가 있더라고요.
무슨 일인지 상세한 내용은 오늘내일쯤에
"복지 - 7월에 일어난 일" '내 삶의 이야기 - 내 생각과 내 짧은 글'에다 내용을 올릴 것입니다.
아무런 일이 없기를 빕니다 ㅠㅠ
예~ 염려해 주신 덕분으로 탈 없이 바쁜 날을 보냈고 오늘 그날에 있었던 사건을 적어 올렸어요.
고마운 댓글에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