뽀뽀롱 일상

뽀뽀롱 2013. 4. 16. 08:35

 

13년 4월 14일 ~

나는 도봉옛길에서 부터 연결되어 걷고 있다

다락원 길은 3.3km이고 1시간 10분 소요되며 난이도는 하 구간이다

 

 

 

 

 

마을을 조금 지나면...

 

 

안내표지가 있고....

 

 

걷다 보면 푸르른 소나무길이 있다

 

 

앞에 저 나무는 죽은 나무인지? 누가 만들어놓은 건지 모르겠다

 

 

 

 

 

 

풍성하게 멋진 소나무 가지.....

 

 

진달래...

 

 

파릇파릇한 나무

 

 

운명하신 나 무도 있고...

 

 

아직도 낙엽만 앙상한 나 무도 있고...

 

 

거의 운명 직전인 나무 뒤로 빨간 표지판은 사격장이니 조심하라는 안내판

 

 

조금 더 걷다 보니 도로가 나왔다

 

 

서울 외곽순환도로가 나왔다

 

 

도로에서 신호를 건너서 표지판을 보고 쭉걸 어갔다

 

 

여기가 어딘가 생각하며 맥없이 걷다가 뭔지 무너지는듯한 굉음에 깜짝 놀라서 보니~

위에서 전철이 지나가고 있었다. 어찌나 깜짝 놀랐는지 한참 동안 정신이 없었다

 

 

 

 

쭉 걷다 보니 호암유치원도 나오고...

 

 

고등학교도 나오고....

 

 

고등학교 담길에 개나리가 노랗게 예쁘게 피었다

 

 

가다가 왼쪽으로 꺾으니 이곳이 망월사역에서 들어오는 곳이란다. 음식점이 많았다

 

 

음식점을 지나서 쭉 걸어서 지나다 보면...

 

 

외곽도로 아래를 지나서.....

 

 

계속 올라갔다

 

 

도로를 오르다 보니~다락원 길도 끝났다

17구간 다락원 길은 50분 만에 끝냈다

 

 

 

이제는 보루길로 향해서 걷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