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5 나그네

잃어버린 나를 찾아서 떠나는 여행 내 안에 나를 비우는 여행 나는 그렇게 떠난다.

천상에 화원 황매산...

댓글 9

산 그리고 길

2022. 5. 3.

매년 거르지 않고 황매산을 찾는다.

코로나로 거르기도 했지만 매년 달라지는 색감과

한순간 아름다움을 담기 위해 새벽길을 나선다.

작년에는 철쭉꽃이 색이 바래 실망하기도 하고

한순간에 아름다움에 탄성을 쏟기도 한다.

황매산은 오를 수 있는 곳이 합천군 가회면

둔내리에서 오르는 길과 산청군 차황면 법평리에서

오르는 길이 있고 어느 쪽이든지 정상 가까이

접근할 수 있고 주차장까지 차가 오를 수 있다.

주말이나 휴일은 쉽지 않을 것이다. 5월2일

철쭉이 중간 아래쪽만 만개를 했고 중간 넘어

정상까지는 이번 주말쯤 만개할 것 같다.

 

 

 

 

 

 

 

 

 

 

 

 

 

 

 

 

 

 

 

가을이면 억새로 또 다른 풍경을 보여준다. 영화와 드라마

촬영도 많이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