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5 나그네

잃어버린 나를 찾아서 떠나는 여행 내 안에 나를 비우는 여행 나는 그렇게 떠난다.

상림 양귀비 꽃...

댓글 9

축제 그리고 꽃

2022. 5. 17.

5월 16일 함양 상림에 양귀비 꽃이 개화를 했다고

사진이 올라온다. 변산에 샤스타데이지 꽃을

보러 갈까 했는데 변산은 막 개화를 시작하여 며칠

시간적 여유가 있을 것 같아  상림으로 떠난다.

대전- 통영 간 고속도로 중간쯤 함양군 함양 읍내에

자리한 상림은 신라 진성여왕 때  함양군 태수로

부임한 최치원 태수가  여름에 하천이 범람하여

수해를 당하자 수해 예방 목적으로 상림 중림 하림

하천변에 나무를 심어 지금에 이르러 천년이 넘게

내려오면서 중림과 하림은 사라지고 천년에 숲

상림만 남았으나 하늘을 찌르는 고목과 거목이

함양 군민에 최고에 쉼터를 만들어 준다. 상림 숲을 

거닐다 보면 숲이 우 거저 햇빛을 막아주어 여름

최고에 산책로다. 가을 단풍도 예쁘다.

9월이면 상림 숲에 상사화가 개화를 하면

또 하나에 볼거리를 제공하고 상림 숲 옆에는

광활한 곳에 여러 가지 꽃을 심어 볼거리가

많은 곳이다.함양 군에 정성이 대단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