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의례 해설

    조진사 2013. 1. 9. 14:18

     

    경현단(景賢壇)
    경현단은 순조7년(1807년)에 파주 유림이 옥천 조감(玉川 趙堪), 창랑 성문준(滄浪 成文濬),화당 신민일(化堂 申敏一)의 뛰어난 도학과 문예, 거룩한 얼을

    기리기 위하여 파산서원 서쪽에 단을 만들어 제향을 받들어왔다.
    1808년에 사액을 받았으며, 정초석으로 미루어 1977년 9월 3일에 다시 건립된 것이다.

     

    옥천 조감(玉川 趙堪) 1530년(중종 25)∼1586년(선조 19).
    본관은 함안(咸安). 자는 극기(克己), 호는 옥천(玉泉)?옥천(玉川).
    부친은 목릉전참봉(穆陵殿參奉) 조정견(趙庭堅)이다.
    조정견은 휴암(休庵) 백인걸(白仁傑)의 어짊을 사모하여 그의 딸을 아들 조감(趙堪)의 아내로 삼고 조감을 백인걸의 집으로 보내 학문을

    수학하도록 하였다.
    조감이 어렸을 때는 여유있게 생장(生長)하다 하루 아침에 집이 가난해져 죽옥(竹屋) 몇 칸에 풍우(風雨)를 못 가렸으나 조감은 퇴연(頹然)히

    그 속에 처하여 편히 여기며 조금도 어려운 기색이 없이 학업에 더욱 성취가 있었다.
    백인걸을 아버지처럼 여겨 봉양을 바치고 애경(愛敬)을 다하였다.
    벼슬은 음사(蔭仕)로 장수찰방(長水察訪)에 보직(補職)되었다가, 41세 때 1570년(선조 9) 경오(庚午) 식년시(式年試) 진사(進士) 2등 22위로 합격하였다.
    다시 사포서별좌(司圃署別坐)가 되고 의금부도사(義禁府都事)로 옮겼다가 평시서직장(平市署直長)이 되고, 1585년(선조 18) 종부시주부(宗簿寺主簿)를
    거쳐 이듬 해 1586년 나이 57세에 사망하였다.
    조감은 덕성(德性)이 돈후(敦厚)하고 효우(孝友)가 질실(質實)하였으며, 관직에 있을 때는 위중(威重)이 있고 재물을 가볍게 여기고 의리를 중히 여기며
    친척들을 두루 살펴 율곡(栗谷) 이이(李珥)도 그에게 심복(心服)하였다.
    파주(坡州) 월롱산(月籠山) 기슭에 있는 용주서원(龍洲書院: 파주시 월롱면 덕은리 298번지 소재)에 배향(配享)되었다.

    창낭 성문준(滄浪 成文濬 1559-1626) 
    조선 중기의 문신.
    본관은 창녕(昌寧). 자는 중심(仲深), 호는 영동(永同)·창랑(滄浪). 대사헌 세순(世純)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현감 수침(守琛)이고,

    아버지는 좌참찬 혼(渾)이며, 어머니는 고령신씨(高靈申氏)로 첨정(僉正) 여량(汝樑)의 딸이다.
    1585년(선조 18) 사마시에 합격하여 연은전참봉(延恩殿參奉)·세자익위사세마(世子翊衛司洗馬)를 지냈다.

    아버지가 무욕(誣辱 : 아무 혐의없이 무고로 욕을 당함)을 당하게 되자 벼슬을 버리고 임천(林泉)에서 14년간 은거하였다.
    1623년(인조 1) 인조반정 뒤 사포서사포(司圃署司圃)를 거쳐, 영동현감(永同縣監)을 역임하였다. 박학한 학자로서 글씨도 잘 썼다.

    창녕의 물계서원(勿溪書院)에 제향되었다.
    저서로는『태극변(太極辨)』· 『홍범의(洪範義)』·『창랑집(滄浪集)』이 있다.

    화당 신민일 (化堂 申敏一 1576 선조 9∼1650 효종 1).
    조선 후기의 문신.
    본관은 평산(平山). 자는 공보(功甫), 호는 화당(化堂). 원(援)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정미(廷美)이고, 아버지는 사재감첨정(司宰監僉正) 암(?)이며,

    어머니는 김지(金?)의 딸이다.
    1615년(광해군 7) 사마시를 거쳐 식년문과에 병과로 급제한 뒤 학유(學諭)·성현도찰방(省峴道察訪)·감찰, 연서도찰방(延曙道察訪)·

    은계도찰방(銀溪道察訪) 등을 지내다가 한때 관직을 사퇴하였다.
    1624년(인조 2) 예조정랑으로 선릉(宣陵 : 성종과 계비 정현왕후의 능) 단오제 전사관(典祀官)이었는데, 환관 나업(羅業)이 불경스런 행동을 취한 것을

    구실로 환관들의 폐를 상소하여 이를 시정하게 하였다. 1627년 정묘호란 때에는 왕을 호종, 강화도로 피난하였고 청나라와의 화의에 반대하였다.
    그 뒤 장령(掌令)·사간 등을 거쳤으며, 1631년 보덕으로 인조의 아버지 정원군(定遠君)을 원종(元宗)으로 추숭하려는 의논이 일어나자 이를 반대하여

    강계로 유배되었다.

    1633년 유배에서 풀려났으며, 1636년 병자호란 때에는 왕을 호종하여 남한산성에 들어갔다.
    화의가 성립된 뒤에는 영남에 내려가 있다가 1640년 동부승지가 되고 이어 우승지에 임명되었으며, 1650년 대사성에 이르렀다.
    저서로는 시문집인『화당집』이 전한다.

    [제목: 코로라19사태가 신속하게 진정(stable)되기를 기원합니다. 글코, 닥똥년 사형을 촉구하며, 겸하여 더러운 군인의 표상인 전대갈통의 '80년 광주학살 만행은 Baby-killer수준이었음을 다시 만천하에 告합니다.]

    (안녕)하세요.다음 동지 여러분들, 경자년2020년에 한국의 총선(4/15)과 미국의 대선(Choice2020, 11월초 결선투표예정)이 맞물려서, 그간 닥똥년 사형을 촉구하는 (예비)민생당 평당원인 "내 사랑 쟁취 투쟁"의 닥똥년 타도blogger인 거북이는 우선 강력한 통일 비젼의 "쎈" 진보인 민생당의 지지/후원을 읍소드리며, 간단히 문제의 Mr. Trump씨의 갠적 스캔들은 두가지 문제점이 파악되어 부언 드린답니다. 첫째 연속된 "ME TOO"폭로 고발의 당사자들인 가려린 여자분들의 인간적인 동정심에 호소하는 작태가 '가짜뉴스'에 호도되는 다수의 男女(남녀) 대중의 관심과 동정을 이끌어내고 있다는 이상한 상황과, 둘째는 어느 누가 보나 각자 본인의 입장에서-즉 ad hominum으로 저같은 남자의 입장에서라면 smoking gun(결정적 증거)랄까하는 것이 사안의 성격상 어렵다는 점이 - 여러가지로 남성을 변호하는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약간 억울한 감상이고 입장쯤이 되겠답니다.


    그리고, 한가지 우리나라의 똥성 사태를 겪으면서 깨닫게 된 사실로, 문제의 제2차 세계대전후 미국의 최고 전성기쯤에 케네디 대통령을 저격한 오스왈드란 인물이 -그가 성정체성상 호모라는 중차대한 사안이 이차적이 암살로서(오스왈드를 죽인 자는 刑을 살고 자연사함)수사과정에 죽은 후라 이후 반세기 이상 케네디 암살이 미궁으로 빠져 X-file정도로 미스테리로 남아 - 결국 갠적/주관적이지만 호모라는 결정적인 확신이고 보면, 다시금 민중들이 뽑은 自國대통령조차 믿지 못하고, 민의의 대변자격 세계적 리더를 저격하여 암살에 이르게 한 암살범을 믿을 것인지 되 묻고 싶답니다. 즉, 암살의 장본인이 인류를 말아먹고 전 세계 2천년 문명을 말세기적 도탄에 이르게 한 동성애자였다는 점이 단순히 성격파탄자이거나 꿰맞추기식의 이데올로기상의 이념적 대립에 의한 확신범이라고 어물쩍 넘어가기에는 그간 반세기 넘게 지속되어 온 Pax-Americana의 긴 세월동안 우방이고 동맹국인 대한민국의 한 한국인으로서 쉽게 간과할 수없는 21세기 전대미문의 똥성 반란의 한반도의 상황과 맞물려져진 싯점에 미약하지만 민족의 앞날에 드리워진 어두운 똥성타락의 극복에 작은 희망의 등불정도가 아닐 수없다는 생각이고 신념입니다. 다시 말씀드리자면, 비록 여자분들이 너도 나도 "ME TOO"를 외치고 억울함을 호소하면서 돈까지 챙기는 구질구질한 작태는 아무리 슈퍼 강국의 자유 민주주의下 보통 시민이라고 할지라도 , CENSORSHIP이 강력히 요구되는 범죄 행위에 해당되는 지나친 언론의 무책임한 '자유'로서 타락이고 방종이라고 단언하는 바입니다.

    또한 똥성타도장으로 시종 일관 닥그네 사형을 외치며 투쟁해온 바 미국 대통령이기전에 임기후라도 한 지아비로서 평범한 미국남자로 여생을 보내야 하는 우리와 크게 다를 바없는(/을) MR. TRUMP의 결백을 강변한다는 입장이지만, 사안이 시기적으로 중차대한 선거철인 싯점에서 ,(남녀)男女부부관계에서 보통의 의처증이 아닌 -갠적으로 별다른 특별한 경우가 아니라면 ((ㅠㅠ)) - MR. TRUMP스캔들이 의부증의 특이한 소수 케이스에 해당한다는 점도 또한 지적하지 않을 수없답니다. 이미 4년전쯤 "ME TOO"에 "가짜뉴스"라는 통박은 절대 거짓뿌렁이 아닌 최선의 자기 변호였다라고 믿는 바입니다. 감사합니다. 민생당의 줄기찬 투쟁과 최후의 승리를 위하여(~)(!) 으랏차차차. (꾸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