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9회 새생명 사랑의 콘서트"국제위러브유운동본부(장길자 회장)~!!

댓글 3

위러브유

2012. 6. 27.

질병으로 고통 받는 어린이들과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사단법인 국제위러브유운동본부가

해마다 개최해온

새생명 사랑의 콘서트가

2008년 11월 9일,

제9회를 맞아

서울 잠실 학생체육관에서

1만여 관객들이

모인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오후3시30분부터 1부 기금전달식이 시작 됐다.

 

장길자 회장은"사람은 일생을 살아온 흔적이 얼굴에 남기 마련인데 오늘 오신 분들은 모두 천사의 아름다움을 지닌 얼굴이니 이는 일생을 아름답게 살아온 증거"라면서 타인을 생각하고 배려할 줄 알고 베풀 줄 아는 삶이 진정 아름다움을 힘주어 말했다.

 

이순재 후원회장은"심장병,백혈병은 결코 불치병이 아니므로 우리가 좀 더 관심을 가지고 성원하면 완치된 어린이들 가운데 사회와 국가에 크게 기여할 인물들이 나올것"이라고 희망과 격려를 전했다.

 

김구섭 한국국방연구원장은"사람들이 가장 따뜻하고 안전하게 생각하는 곳이 어머니의 품"이라며 분쟁과 기근 등으로 위기에 처한 지구촌에서 어머니의 따뜻한 사랑을 베푸는 위러브유운동본부의 노력에 감사를 전했다.

 

이배근 한국청소년진흥센터 이사장도"빈부와 계층, 인종과 출신의 차별 없이 주린 사람을 먹이고 병든 사람을 치료하는 것은 어머니의 사랑"임을 강조하며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영원한 어머니 사랑의 씨앗을 국내와 온 세계에 뿌리는 회원들의 행보마다 아름다운 결실로 이어질 것이라 축사했다.

 

리디 베르트랑 주한 프랑스대사관 공보관은 위러브유의 사랑 나눔 취지에 공감하며 무한한 발전을 기원하는 필립 티에보 대사의 축사를 대독했다.

 

하리 반 오우든 주한 네덜란드 투자진흥청장은 한국말로"행복합니다,사랑합니다"를 연발하며 이런 후원의 손길이 온 세계 어린이들에게 다 전해지기를 바랐다.

 

기금전달 순서에서는

심장병.백혈병.희귀병 어린이들과

형편이 어려운 다문화가정,

조손가정,한부모가정은

물론 원로가수 명국환,금사향 씨까지

국내외 34명의 이웃에게

따뜻한 마음의 선물과

함께 온정의 손길이 전해졌다.

 

 

2부 사랑의 콘서트에서는

새생명어린이합창단과

윤태규,백미현,이승훈,김규민,김제훈,김보성,엄태경,록그룹 악퉁,듀오 해바라기 등

가수들이 사랑의 노래를

열창하며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서울외국인학교에 다니는

주한 외국인 자녀들의

깜찍한 노래와 훌라춤 등

특별순서도 이어졌다.

박수와 손물결,휴대전화 불빛으로

열렬히 호응하는 관객들의

매너도 빛났다.

콘서트장 객석을

수놓은 빛의 물결처럼

회원들과 수혜자들은

따뜻한 사랑으로 한데 어우러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