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죽의 야생화

주위에서 만나는 풀꽃과 나무들을 사랑합니다.

조선의 풍속화 (3. 필자미상) - 국립중앙박물관 소장품

댓글 0

여행, 동물, 기타/e뮤지엄

2022. 2. 27.

조선의 풍속화 (3. 필자미상) - 국립중앙박물관 소장품

 

 

시정에서 마주치는 다양한 일상을 여러 장면으로 나누어 그린 풍속화로 본래 병풍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풍속 장면에 기방, 나들이 등 유흥의 소재가 많아진 것은 후대의 양상이다. 8폭 중 현재 4점이 전시된 이 작품은 프랑스 국립 기메동양박물관 소장 김홍도金弘道(1745~1806 이후) 전칭의 '사계풍속도四季風俗圖'와 내용과 구성이 유사하다. 백성들이 고관의 행차에 다가가 소송을 제기하는 장면, 길거리에 기녀와 사당패 놀이가 등장하는 장면, 가을날 단풍놀이를 하는 여인들, 겨울 길거리에서 마주치는 일상 등 조선 후기 향락적인 모습을 표현하고 있다. 풍속 장면에 집중하여 인물을 그리고 채색하였다. 정해진 도상을 따라 그린 그림으로 화가의 개성적 표현이나 독창성 등을 기대하기는 어려우나 시정 사람들의 일상적 생활상을 보여준다

 

조선의 풍속화( 3. 필자미상) - 국립중앙박물관 소장품 -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