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의 시절

따스한 해피 2007. 11. 25. 16:31
 아름다운 세상만들기(주)

  

 

 

    

 

 

 

 

 

 

 

 

 

 

 

 

 

 

 

 

 

 

 

 

 

 

 

 

 

                  군을 제대하고

 

 

 

                                                                 지난 나의 젊은 시절, 군대를 막 제대하고
                                                    어느 곳 오갈 데 없을 무렵

                                                    무작정 시외버스에 올라
                                                    어느 낯선 농촌 마을로 들어서던 날

                                                    보릿잎 넘실거리고 메뚜기, 개구리도 울어대며
                                                    풀 냄새, 소 똥 내음도 달콤스러웠던 날

                                                    논 두렁 따라 길게 늘어진 비탈길 위로 나 홀로 걸으며
                                                    아카시아 숲길 사이로 풍금소리 울려오던 때

                                                    순박하고 맑은 어린아이들이 좋아
                                                    그들 따라 무작정 천막안으로 들어섰습니다.

 

                                                    찌는 천막안, 새까만 눈동자들,
                                                    노래에 장단 맞춰 손뼉치고 함께 손목을 잡으면서


                                                    외로움을 그들과 달래며 이야기하고
                                                    산딸기 보리수 따다가 그들과 나누어 먹고


                                                    배고파 끼니가 떨어져 부족할 때면
                                                    생라면 몇 조각에 배를 채우고
                                                    개울가로 달려나가 고기를 잡던 시절

                                                    아이들을 바라보며 처음 사랑을 알았고
                                                    낯설은 이방인들을 바라보며
                                                    처음 수줍음과 보람을 느꼈던 시절

                                                    함께 어우러지고 함께 부둥켜 안으며
                                                    사회로부터 소외당한 그들과 함께 
                                                    마음껏 얘기를 나누며 웃음을 나누었습니다.

                                                    무덤가 옆 가시 엉겅퀴, 할미꽃 , 소나무 한 웅큼 꺾어
                                                    책상 위에 꽃꽃이를 장식하며 

                                                    이름모를 새들도 찾아와
                                                    함께 천막에서 밤을 지새우던 시절

                                                    가방을 베개삼고 양복으로 이불삼으며 
                                                    원없이 모기에게 물리고 개에게 물리고
                       
                                                    주머니 속 몇푼은 다 떨어졌어도
                                                    거리를 걷다보면 언제나
                                                    나를 위해 놓여있던 동전 몇푼들

                                                    비가오고 태풍이 불어 안절부절 하지못할 때

                                                    천막은 날아가서 저마다 울어대며 
                                                    삽자루. 빗자루, 물걸레 들고 바닥을 쓸어내던 때
                        
                                                    하늘만 바라보며  저마다 탄식을 짓고
                                                    산마루 단숨에 올라가 마냥 울던 곳

                                                    가끔은 그 시절이 그리워
                                                    정처없이 그 세월을 헤어봅니다.

                                                    한움드리 엉겅퀴는 어디있고
                                                    어렵사리 꾸며놓은 약수터는 또 어딜갔는지..
                      
                                                    하나 둘 셋 넷
                                                    쉴 사이 없이 지나가는 차량소리
                                                    비행기, 마이크. 온갖 잡다한 소리..

                                                    날마다 반겨주던 코스모스 꽃밭 위에
                                                    우후죽순 아파트는 세워지고 

                                                    지금은 그들도 모두가  어엿히 자라 
                                                    저렇게 시민단체를 이루었습니다.

                                                    마냥 업어만 주고 싶었던 미나, 혜원이, 은실이...
                                                    함께 놀아주고 싶었던 영민이녀석
                                                    경대, 그리고 미령이...그 다음은...

                                                    까무잡잡한 코흘리게 순철이는 성남으로 간다고 했는데...
                                                    얄미운 그놈 모기들...

                                                    모두들 평생토록
                                                    그립고 사랑스런 잊지 못할 나만의 추억들입니다...


                                                 * 해피는 군을 제대하자 
                                                   그대로의 모습으로는  사회에 적응하기가 부끄러워 
                                                   경기도 화전, 행신리, 능곡, 백마, 일산 일대에서의 
                                                   수년간이 넘는 긴 세월동안 농촌을 섬기며 
                                                   그들과 함께보내고 인생의 잊을 수없는 추억을 지내왔습니다.



                                                   가슴이 따스한 사람 해피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그리고 보니 저도 제대한지 20년이 벌써 넘었군요.그때 월급이 3500정도 한것 같은데..
세월 참 빠르죠..건강하세요..
남달리 젊음을 보내신 그 시간들이 삶의 소중한 한 획이 되었군요.
아련한 기억 너머로 사라져간 그 시절들이 뭉클하게 그리워지네요.
소중한 발걸음과 남겨주신 격려의 말씀에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어느 덧 빠르게 지나가버린 그 세월들이 너무도 야속하기까지 하는군요^^
젊은시절의 추억의글 푸근함이 전해오네요.
잘보고 갑니다. 좋은 밤 되세요.
세월의 흐름을 마음으로 느껴봅니다.
늘 건강하시길 바래요.^^